윈도우 태블릿과 아이패드의 차이점에 대하여 알아볼까 합니다.

   

일반적으로 접할 수 있는 윈도8 태블릿의 경우에는 대부분 윈도 8 프로그램을 발전시킨 노트북의 발전된 형태입니다.

   


생산성 기기로서의 Window 태블릿과 아이패드의 차이점


윈도 8 태블릿의 경우 태블릿 OS가 아닌 윈도 8 정식 버전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보조용 포스트 PC' 가 아니라 노트북의 진화 형이라고 하는 것 더 맞을 것입니다.

   

윈도우 진영에서 아이패드와 맞서려고 나온 상품이 서피스 RT입니다. 하이마트에서 독점 판매를 하고 있습니다.

   

아이패드의 나왔을 때 제시한 태블릿의 기능은 포스트 PC라고 할 수 있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아이패드를 많이 사용하면 할 수록 PC의 업그레이드가 가속되었습니다. 아이패드의 경우 '스마트폰과 PC의 경계의 그 무엇'이었습니다.

   

때문에 경계선의 기능을 이용한 업무를 할 수 있는 것이 아이패드입니다.

   

안드로이드 태블릿이 있기는 하기만 안드로이드 폰이 점점 진화하면서 결국 패블릿이라는 대형 화면의 스마트 폰으로 진화를 했습니다.

   


생산성 기기로서의 Window 태블릿과 아이패드의 차이점


   

   

원도 태블릿과 아이패드의 다른

   

업무기능에 업무용 툴로서의 태블릿에 관련된 내용입니다. 


멀티미디어의 용도와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업무를 할 수 있다는 점에서는 아이패드나 원도 8 태블릿 모두 PC에 가깝지만 원도 8 태블릿은 그자체로도 완성된 태블릿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런 의미에서는 삼성에서 말하는 "스마트 PC"가 더 어울려 보입니다.

   

생산성 기기로서의 Window 태블릿과 아이패드의 차이점

   

아이패드의 경우 상당히 높은 해상도로 인하여 워드의 기능 중일 부인 글감 작업의 경우 대부분 아이패드를 이용하여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자주 말씀드리듯이 제 메인 컴퓨터는 맥북 프로 레티나15" 모델입니다. 현재 까지는 노트북 중에 주만 간 출시될 아티브 Q를 재외하고는 가장 해상도가 좋은 노트북이지만 글을 쓸때 는 아이패드를 많이 이용합니다.

   

아이패드의 원노트를 이용하여 글을쓰지만 결국 마지막에는 마이크로 소프트의 오피스 워드를 이용해서 마무리합니다.

   

원도 8 태블릿의 경우는 바로 마무리를 지었을 것입니다.

   

나의 용도에 맞는 태블릿의 결정하자

   

아이패드가 우수하다! 원도 태블릿이 우수하다!를 가름하기 위해서 이글을 쓰는 것이 아닙니다.

   

원도 태블릿은 삼성에서 정의란 스마트 PC이고 모바일 PC라는 것입니다. 노트북을 보다 편리하고 자유롭게 쓸 수 있게 한 제품입니다. 결과적으로 쓸만한 제품의 경우 100만원 대를 훌쩍 넘고 있습니다. 기존 아이패드가 왔을 때와는 조금 다른 무엇이 되어버린 것입니다. 모바일+노트북= 스마트 PC가 제가 내리는 윈도 태블릿의 정의입니다.

   


생산성 기기로서의 Window 태블릿과 아이패드의 차이점맥북의 키보드로 작업은 아이패드로 할때의 모습입니다. 지인들이 이렇게 작업을 하면 많이 의아해 하십니다. 문제는 편하기 때문에 아이패드에 쓴다는 것입니다.


  

원도 태블릿의 아쉬운 점은 클라우드의 터미널 기능 수준의 태블릿이 실패(?)하고 결국 태블릿의 업그레이드 된 형태가 된 것입니다.

   

아이패드는 포스트 PC로 PC는 아닌 무엇의 위치입니다. 기본적으로 웹 검색이나 간단한 문서작업 이미지 편집 기능 도 있지만 최종 단계에서는 업무용으로 마무리가 안되는(?) 도구입니다. 웹에 연결이 가능하지만 무엇인가 부족한 것이라는 것입니다.

   

물론 보완으로 500억 다운로드 된 앱들은 아이패드들 막강한 기기로 만드는 역할을 하고 있기는 합니다.

   

아이패드의 경우 상당히 유용한 도구이지만 사실상 원활하게 사용을 상당히 비용이 많이 드는 태블릿입니다. 그에 따른 어플을 구입을 해야 하는 데 개인적으로 상당한 수의 유료어플을 쓰고 있습니다.

   



행하는 아내와 아이들 역행 하는 나 


멀티미디어의 소비에서는 아이패드는 전혀 다른 상황입니다. 제 아내의 예를 보면 저희 집에는 총 5대의 PC와 태블릿 3대 스마트 폰 5대가 있는데, 최근에 제 아내는 PC를 쓴 적이 없습니다. 아이패드로 대부분의 Pc에서 하던 일을 하고 아이폰으로 카카오톡을 하는 정도입니다.

   

제 아내의 경우 PC의 속박에서 벋어나 있습니다. 아이패드를 구입하고 나서 2대의 맥북과 1대의 PC를 더 구입하였습니다. 앞으로 서피스와 스마트 PC인 아티브Q에 구입 계획을 가지고 있습니다.

   

저희 집에서는 아이패드로 생길 수 있는 극단의 상황은 다 생기고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아이패드로 모든 것을 처리하는 아이들과 아내, 그리고 아이패드를 업무 보조용으로 쓰면서 컴퓨터를 늘리는 저로 양분되어 있습니다.

   

아티브 Q 처럼 맥 OS에서도 아이패드를 쓸 수 생겼으면 하기도 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천추

IT 이야기를 중심으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