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적으로 볼때 외형적으로 가장 변화가 없었던 macOS라고 생각을 합니다. 물론 시스템의 근간이 되는 부분은 업데이트가 되었다고 볼 수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보면 메버릭스 부터 달라지 부분에 대한 안정화 작업(?)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업데이트를 한 사람들의 반응도 역시 데스크톱이미지 하나 추가했다 정도 입니다. 




개인적으로 매번 6월이나 7월 경에 하던 업데이트를 9월 초에 했기 때문에 이번 리뷰도 조금 늦은 것 같습니다. 그다지 이슈가 되지 않는 것 같습니다. 


애플이 새롭게 개발한 파일 시스템인 APFS가 탑재되어있습니다.  “하이 시에라로 업데이트하면 파일 시스템이 자동으로 APFS로 바뀐다고 합니다. 맥북 프로에서는 문제가 없었는데 퓨전드라이브를 쓰는 아이맥에서는 어뗗게 될지 테스트를 해봐야 할 것 같습니다. 





하이시에라 설치방법 


먼저 백업을 권해드리는데, 개인적으로는 맥북 프로 터치바에는 대부분의 자료가 나스와 타임캡슐 그리고 클라우드에 저장이 되어있기 때문에 백업은 하지 않고 시작을 했습니다. 






일단 업데이트 페이지에 가면 “맥을 등록" 하라는 말이 나오는데, 유틸리티 프로그램을 다운 받아야 합니다. 물론 바로 앱스토어로 갈 수는 있지만, 등록을 한 다음에 다음 다운로드 받으라는 멘트가 뜹니다. 


등록은 간단하게 유틸리티 프로그램을 다운 받으면 가능합니다. 







유틸리티 프로그램을 설치하시고 베타 프로그램의 앱스토어 링크를 여시면, macOS High Sierra를 다운받아 업데이트를 할 수 있습니다. 



다음 과정은 일반적인 업그레이드와 같다고 보시면 됩니다. 


새로운 기능들 ..



1. 파일시스템의 변화

서두에도 말씀 드렸지만 유저가 채감하기에 거의 불가능합니다.  


2. GPU관리 프로그램 Metel 2 

개인적으로 블리자드에서 맥용 “오버워치”를 출시했으면 좋겠습니다. 국내에서는 할 게임이 정말 없습니다. 





3. 인터랙티브 가상 현실지원

일단 개발자들에게는 매우 좋은 소식일 것 같습니다. 


4. 사파리의 속도 업

최근에는 업무 용으로는 네이버 웨일 브라우저를 많이 쓰고 있습니다. 블로그 관리에도 좋고 “망고 보드” 사용에도 편하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그래도 일반적은 웹서핑은 여전히 사파리를 메인으로 쓰고 있습니다. 





5.사진 앱 편집 기능강화

개인적으로는 사진 앱의 편집 기능 보다 ‘미리보기”의 색상 조절을 더 많이 쓰고 있습니다. 초기 편집 기능을 많이 섰는데, 역시 블로그 운영을 하다보니 사진앱의 편집기능을 쓰면 엄청난 용량의 압박을 받기 때문입니다. 그래도 아이폰에서 찍은 사진 등의 편집은 매우 편해 질 것 같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천추

IT 이야기를 중심으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개인적으로는 2011년 부터 맥을 쓰고 있습니다. 그 당시는 지금처럼 마케팅관련해서 사업체를 운영하거나 프리랜서 블로거로 리뷰 등으로 수입이 있는 것이 아니고 일반 병원의 마케터로 병원 블로그를 운영하거나 온라인 마케팅을 전담 하는 직장인이었습니다. 


Mac OS 하이시에라에 최적화된 패러렐즈 데스크톱 13의 특징 알아보기




무작정 맥북을 써보자고 지른 후 매우 어렵게 맥북과 아이패드를 생산성 업무에 쓰던 것이 지금에 제가 된 것 같습니다. 그리고 개인적으로는 패러렐즈 데스크톱은 6버전 부터 쓴 것 같습니다. 


6버전을 구매해서 8로 업그레이드 한 후 9 버전 부터는 어느정도 아이티 블로거로 유명세를 타면서 패러렐즈의 국내 론칭에 초대가 되면서 행사 참가후 무료로 제공 받아서 쓰기 시작을 한 제품입니다.  


Mac OS 하이시에라에 최적화된 패러렐즈 데스크톱 13의 특징 알아보기



이번 13버전은 기능 등 외부로 보이는 것에 대하여 큰 개선 점은 맥북 프로 터치바 모델을 위한 오피스나 기본 프로그램에 대한 “터치바 지원”과 활용도가 높았던 툴박스의 신규 유틸리티의 추가입니다. 


Mac OS 하이시에라에 최적화된 패러렐즈 데스크톱 13의 특징 알아보기




개인적으로는 이번 업데이트에서 좋은 점은 미세하지만 상당히 최적화가 이루어져서 업무 활용에 도움이 되고 있습니다. MAc OS에 따라 매년 업데이트 되고 있지만, 기본적으로 Mac OS 두 버전을 지원하기 때문에 2년에 한번 정도 업그레이드로 구매하는 것이 경제적입니다. 


일단 윈도우용 프로그램에서 터치바를 커스텀 할 수 있다는 것은 매우 편리합니다. 전체 선택기능 들은 단축키보다 편한 것 같습니다. 


Mac OS 하이시에라에 최적화된 패러렐즈 데스크톱 13의 특징 알아보기



네이버 블로그에 쓴 “행사 참관기”에도 조금 언급을 했는데, 개인적으로 12버전에서는 워드를 통한 블로그  API 발행만 썼습니다. 그것도 원노트에서 워드로 전환 한 것이 아니고 맥의 원노트에서 개인적으로 만든 워드의 블로그 서식으로 복사 붙여넣기를 한 후 워드 파일만 열어서 발행을 한 것입니다.  


Mac OS 하이시에라에 최적화된 패러렐즈 데스크톱 13의 특징 알아보기




즉 패러렐즈 데스크톱 접속한 윈도우에서 대부분의 프로그램을 쓰지 않고 단순 발행 업무를 한 것이 워드나 원노트에서 작업을 할 때 미묘한 딜레이가 있었기 때문입니다. 물론 13으로 와서는 완전히 해결이 되어서 현재는 동시실행 모드로 개별 프로그램을 쓰고 있습니다. 



Mac OS 하이시에라에 최적화된 패러렐즈 데스크톱 13의 특징 알아보기



패러렐즈를 쓰시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맥에서 패러렐즈 데스트톱의 용량은 어마어마합니다. 대부분의 자료를 타입캡슐이나 나스 보관을 하므로  SSD의 용량을 256GB를 쓰는 제 입장에서는 상당히 부담 스러운 용량입니다. 


백업 본은 23GB 정도로 기본 파일의 용량으로 가끔씩 용량이 너무 늘어나면 백업 파일을 덮어쓰는 방식으로 용량을 줄이고 있습니다. 


Mac OS 하이시에라에 최적화된 패러렐즈 데스크톱 13의 특징 알아보기




개인적으로 2017년 9월 2일 까지 라이센스가 되어 있었기 며칠 전 미리 설치를 해서 써보고는 바로 맥북프로 레티나의 Mac OS를  “하이 시에라 BATA 로 업데이트 했습니다. 



후기

개인적으로 미세하게 느린 것에 대하여서도 매우 민감하기 때문에 12버전을 잘 안썼다고 말씀 드렸습니다. 이번에는 매우 만족스럽습니다. 


업데이트가 잘되어서 쓰기 편할 때는 부가적인 장점이 있는데, 맥용 오피스 제품을 제거해서 용량확보를 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패러렐즈 데스크톱상의 오피스로 작업을 하면 되기 때문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천추

IT 이야기를 중심으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본적으로 책상은 노트북을 쓰는 것 보다는 일반적인 데스트톱을 쓰는 것에 맞추어서 구성이 되어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노트북을 메인으로 쓰는 사람은 오랜시간 작업하기에는 조금 불리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노트북을 사용하면서 하이라이즈 설정은 장시간 작업을 하기에 매우 편리한 구성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노트북의 단점은 역시 노트북을 책상에서 오랜 시간 활용하기에 좋은 설정이 하이라이즈 설정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크게 3가지 모드로 분위기나 작업의 편리를 위하여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번 포스팅은 하이라이즈 설정과 맥과 윈도우를 함께 쓰는 멀티컴퓨팅에 대하여 정리를 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맥북 프로 터치바 15인치를 책상에서 활용하기 위한 책상이나 보조 장비들의 배치해서 쓰고 있는데 그에 대한 설명입니다. 




오랜시간 책상에서 업무를 하고 있는데, 장시간 효율적으로 설정된 업무용 설정은 하이라이즈 세팅과 멀티컴퓨팅입니다. 


맥북 프로15인치를 터치바 모델을 쓰면서 쓰고 있는 하이라이즈 설정입니다. 


이전에는 아이맥을 기본으로 듀얼모니터 및 멀티컴퓨팅으로 설정을 해서 쓰고 있었습니다. . 물론 개별적으로 서피스프로를 연결하여 macOS와 윈도우를 함께도 사용할 수 있는 설정입니다. 




아이매글 쓰면서도 12사우스의 하이라이스 거치대를 이용했습니다. 


윈도우 컴퓨터와 연결은 KM스위치를 이용해서 사용을 하고 있었습니다. 이제는 아이맥이 빠지고 그 자리를 대치하고 있는 것입니다. 


하이라이즈 듀얼 모니터 설정 [Mac to Mac]





맥북프로 15인치에 모니터를 연결하고 듀얼 모니터를 쓸 때는  HiRise 거치대로 모니터의 하단과 맥북 프로 15인치의 디스플레이의 하단을 맞추어 사용하고 있습니다. 


듀얼 모니터는 노트북과 일반 모니터의 함께 쓸 대의 효율을 높기 때문에 설정을 해서 쓰고 있습니다. 




가장 장시간 업무를 할 때 설정입니다. 목의 피로도 상당히 낮은 자세로 업무를 할 수 있습니다. 확장은 썬더볼트 독을 이용해서 두곳의 USB-C 포트만 쓰고 있습니다. 모니터는 물로 추가로 2대의 USB 허브로 5대 정도의 스마트 디바이스와 연결이 되어 있습니다. 






최근에는 6만원 정도만 투자하셔도 쓸 수 있는 저렴한 독 들이 있기 때문에 확장성은 더 커졌다고 봅니다. 개인적으로는 49만원 정도 주고 산 벨킨 썬더볼트 독입니다. 덕분에 이번에는 38,000원 추가로 기존 장비를 모두 연결 할 수 있었습니다. 


맥에 모니터를 붙여서 쓰기 때문에 'Mac to Mac’ 설정이라고 했습니다.  




거치대에 대한 비용에 상당히 투자를 하고 있습니다. 이번 포스팅에 들어오는 거치대와 보유하고 있는 가격도 총 50만원 정도입니다. 가격 보다는 다양한 종류의 사용하면서 제가 맞는 설정을 했습니다. 




싱글 외부 모니터 설정 




어찌보면 휴식을 위한 설정일 수도 있고, 윈도우를 중심을 쓸 때도 쓰는 모드입니다.  개인적으로는 윈도우 컴퓨터는 서브로 쓰고 있는데 아주 가끔 메인으로 쓸 때는 모니터를 윈도우로 돌려 놓고 쓰거나 영화를 볼때 씁니다. 





맥북 프로 터치바 15인치나 외부 모니터에 연결된 서피스 프로3는 하나의 키보드를 쓰는데, 하드웨어적으로 키보드 마우스를 연결하는 제품을 쓰고 있습니다. 멀티컴퓨팅에 상당히 유용합니다. 





싱글 모니터 모드에서는 거치대에 올려놓고 씁니다. 



KM 스위치를 이용한 멀티 컴퓨팅 모드 [ Mac to Windows]


 


기본적으로 맥을 중심으로 쓰면서 보조로 외부 모니터에는 윈도우를 쓰는 설정으로 맥북 프로의 터치바와 넓은 터치 패드를 최대한 활용하고 새로산 장비에 사용을 늘리기 위한 설정입니다. 




특징는 마우스는 윈도우에만 연결을 해놓고 맥에서는 트랙패드를 이용하고 KM스위치로 윈도우를 100% 컨트롤이 가능합니다. 


현재 제가 책상에서 쓰는 설정을 한번 올려 보았습니다.  비싼 장비는 잘 활용하면 충분히 값어치 있게 쓸 수 있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확장은 상당히 편한 편입니다.  



후기 


최근에는 모션 데스크를 쓰게 되면서 6cm 정도 올려서 사용을 하면서 약간 편하게 쓰고 있습니다. 책상이 올라가는 구조이기 때문에 또 다른 설정이 가능합니다. 




하지만, 모션 데스크의 가격이 일반 책상에 3~4 배정도 하기 때문에 일반적이지 않아서 별도로 포스팅을 한 번 하려고 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천추

IT 이야기를 중심으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초고해상도 디스플레이 레티나에 빠지다.

블로그를 돌아다니다 보니 "IT 전문 블로거인 리자드님"의 블로그에서 레티나 디스플레이 관련 글이 있어서 개인적으로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매일 쓰는 사람 입장에서 레티나 디스플레이에 대하여 글을 써 봅니다.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대부분의 기기에서 쓰고 있습니다. 아이폰 5, 아이패드 4, 맥북 프로 레티나 디스플레이 등을 쓰고 있으며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쓴 장비는 총 5대 정도 구입을 한 것 같습니다.

   

레티나 디스플레이의 가능성을 처음으로 느낀 것은 아이패드 3였습니다. 그 당시는 스마트폰을 갤럭시 탭 7인치를 쓰고 있던 시기였기 때문에 레티나 디스플레이의 우수성을 느끼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아이패드 2를 가지고 있던 제 입장에서는 굳이 아이패드 3를 구입이 필요 하지는 않았습니다. 사실 13인치 정도되는 태블릿이 나왔으면 하는 바램이 더욱 큰 시기였지만 레티나 디스플레이의 판매 당일 애플 샵에서 구입을 했습니다.

   

원래는 강남의 프리스비에서 구입을 하려고 했지만 애플 특유의 줄 세우기 마케팅 때문에 억지로 줄을 세워서 그냥 온라인으로 구입을 하고 다음 날 바로 받았습니다.

   

2012년 4월 21일 아이패드 3를 받았습니다. 그 당시는 클라우드 컴퓨팅에 몰두하던 시기 있기 때문에 터미널 PC로의 아이패드의 필요성과 아이들에게 아이패드2를 주기 위해서 구입을 했습니다.

   

레티나 디스플레이로 무장한 아이패드는 진정한 태블릿이었습니다.

   

표준형 웹 사이트의 가로 넓이인 1024 픽셀에 적용하여 사이트를 세로로 볼 수 있다는 장점은 아이패드의 사용에 상당한 개선점이 되었습니다.

   

아이패드에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접한 저는 다음 번에는 레티나가 적용된 맥북이 나오리라고 예상을 했었기 때문에 구입을 위한 준비를 하고 있었습니다. 그 해 레티나를 장착한 맥북 프로 2012년 6월에 발표를 하고 국내 구입이 가능한 시점에서 애플 샵에서 구입을 하고 25일 정도 기다리다 '맥북 프로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받았습니다.

   

   

레티나 혁신은 없지만 차원이 다른 컴퓨팅의 세계!

   

개인적으로 주 업무는 블로그 운영입니다. 현재는 프리랜서로 블로그 운영을 하고 있습니다. 맥북 프로 레티나의 구입 시점에서는 제게 상당히 부담이 되는 가격 수준의 컴퓨터였습니다.

   

초기에는 1920*1200의 해상도를 많이 사용을 했지만 지금은 별도의 작업이 아닌 경우 1440*900인 레티나 디스플레이 최적 값에서 작업을 합니다.

  


고해상도, 레티나 디스플레이, 레티나 모니터, 맥북 레티나 15인치, 맥북프로, 아이패드, 아이패드어플, 클라우드 컴퓨팅레티나 최대 해상도를 사진으로 찍어봤습니다.


고해상도, 레티나 디스플레이, 레티나 모니터, 맥북 레티나 15인치, 맥북프로, 아이패드, 아이패드어플, 클라우드 컴퓨팅스크린샷입니다. 약간의 시차가 있어서 조금 차이가 있습니다. [확대가능]



레티나 디스플레이의 최대 해상도의 2880*1800경우 사실상 그 해상도에서 작업을 하는 경우는 없다고 보는 것이 좋습니다.

   

물론 글을 쓰거나 하는 작업을 할 수 없는 정도는 아니지만 사실 조금 그렇습니다. 시력이 매우 좋으시다면 2880*1800에서 작업을 하셔도 무방합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경우 최대 해상도의 1/4 면적의 레티나 최적화 모드에서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많은 분들이 일반적으로 레티나에 최적화 되지 않은 웹 페이지를 갈 때나 프로그램을 쓸 때 불편할 것으로 생각하는데 개인적으로 웹 서핑에서의 불편함은 거의 없다고 할 수 있습니다.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혁신으로 보는 시각은 개인적으로 아니라고 봅니다.

 

물론 애플의 매출에는 상당한 기여를 했을 것이지만 혁신이라고 하기에는 많은 면에서 부족합니다.

   

레티나 디스플레이의 경우 쓰는 사람 입장에서는 그냥 눈에 매우 편한 컴퓨터입니다. 어찌 보면 많은 부분의 그래픽 자원을 레티나가 선명한 화면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해도 그렇습니다.

   

   

개인적으로는 레티나 디스플레이나 ISP 패널의 경우 혁신이라는 말보다는 편리함이라는 말이 더 맞는다고 생각을 합니다. 하루 10시간 이상 문서작업을 해도 눈이 덜 피곤합니다. 또한 이질감이 적기 때문에 오랜 시간 사용에 적합합니다.

   

 

   

레티나 디스플레이의 단점

   

개인적으로 레티나 디스플레이의 단점은 업무 가능 시간을 늘리며, 가격이 사실 조금 많이 비싼 것이 제일 문제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또한 일반 디스플레이를 함께 쓰지 못한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제 경우는 삼성의 27인치 모니터(S 27C750 - 삼성에서 간만에 정말 잘만든 모니터입니다. )를 구입하고서야 겨우 듀얼 모니터 작업이 조금 안정이 되었습니다.

   

레티나 디스플레이의 컴퓨터를 쓰는 사람은 사실 별로 없는 것이 현실입니다. 뛰어나 디스플레이의 경우 확실이 업무의 효율을 높이는 것은 사실이지만 적응이 되면 리테나의 장점의 부각보다는 일반 모니터의 단점이 보인다는 것입니다. 




   

혁신은 기업이 만든는 것이 아니고 사용가의 생활이 바뀌는 것에서 시작된다

   

많은 분들이 하드웨어나 소프트웨어를 만드는 곳에서 혁신을 찾은 경우가 있습니다. 아이폰이 21세기에 나오 가장 혁신적인 아이템이라는 것은 인정을 하지만 그것을 쓰는 사람 들이 단순히 문자나 전화만 했다면 혁신적인 기기가 될 수 있었을지 의문입니다.

   

기업에서 혁신적인 기기를 찾기보다는 자신의 생활에서 조금씩 편리하고 좋게 개선을 하는 것이 더 좋을 것 같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천추

IT 이야기를 중심으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