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바텐더 2의 업데이트를 했습니다. 그래서 한번 업무용 맥북의 필수 어플에 대하여 한번 정리를 해보려고 합니다.

   

이번에 소개해드리는 맥북 필수 어플은 제 기준에서 필수 어플입니다. 맥북 12인치는 업무용으로 들고 다니는 노트북으로 집에서는 맥북 프로 레티나를 쓰고 있습니다.

   


   

1. 바텐더

   

맥북 12인치의 OS X 메뉴 막대을 차지하고 있는 각종 아이콘을 깔끔하게 정리할 있는 맥용 프로그램입니다. 윈도우와는 다르게 상단의 트레이 아이콘을 자체적으로 설정할 없는 맥의 단점을 보완하는 프로그램입니다.

   

   


바텐더 적용전

   

적용후   

   

바텐더(Bartender) 가끔씩 저렴한 가격으로 프로모션 가로 판매되기도 하는데, 일단 저는 업그레이드이기 때문에 약간의 추가비용으로 쓰고 있습니다.

   

   

2. 페러렐즈 데스크

     

역시 사용 빈도가 많고 원노트를 메인으로 쓰기 때문에 컴퓨팅을 하려면 아무래도 윈도우 PC 없으면 매우 불편합니다.

   

많은 분들이 맥북을 쓰면서 페러랠즈를 기본으로 함께 사용하고 있습니다.

   

맥북 12인치에서 원노트의 사용과 윈도우용 프로그램인 원노트와 블로그 API를 이용하기 위해서 사용하고 있습니다.

  


참고로 맥용 오피스에서는 블로그 API를 지원하기 않기때문에 가장 많이 쓰는 것이 원노트 프로그램을 쓰기 위해서 입니다.


       

3. 에어서버 (AirServer)

   

아이폰의 음악을 에어서버로 스피커와 연결된 맥과 연결해서 쓰고 있습니다. 물론 포스팅을 위해서 현재 하고 있는 게임의 동영상을 만들 때도 사용을 하고 있습니다.


아이패드와 아이폰의 화면이나 음원을 맥에서 있습니다.

   

물론 활용하면 맥을 애플 TV 처럼 있습니다만 그냥 맥은 맥처럼 쓰기 때문에 음악만 듣습니다

  

   

아이패드에서 하는 게임을 미러링으로 연결한 후에 녹화가 가능합니다. 가끔 쓰고 있는 레이븐 포스팅의 동영상을 미러링으로 찍고 있습니다.

     

4. 무비스트


대부분의 동영상을 무비스트로 봅니다. 맥북 12인치에서는 가끔 사용하지만, 매우 유용한 동영상 플레이어라고   있습니다

   

맥에서 동영상을   제일 편한 앱입니다

  

예전에 아내를 위해 전편을 다운 받은 해품달입니다.


달리 다른 평이 필요 없습니다. 닥치고 !! 라는 것이지요!

     

     

5. FreeMemory

     

맥북 12인치에서는 8기가의 메모리를 쓰고 있어서 자주 메모리를 회복해 주어야 합니다. 역시 메모리 관리는 매우 중요합니다.

   

4GB 메모리로 여러 프로그램을 쓰다 보면 역시 메모리가 부족합니다메모리 관리 프로그램입니다.

  

     

   

   

   

6. BTT tool

BetterTouchTool 모션인식 장치인 립모션의 컨트롤 프로그램으로 쓰려고 다운을 받았지만 다양한 기능이 있어서 필수 앱으로 쓰고 있으며, 스냅 뷰 등 강력한 기능을 무료로 있습니다.

  

기본적으로 스냅 뷰 기능을 지원하기 때문에 엡의 화면을 분할 할 때 매우 좋습니다.

   

      

7. 드롭박스   http://dropbox.com

     

클라우드 서비스 중에 최고의 클라우드 서비스 입니다. 파일 동기화와 클라우드 기반의 파일 공유 서비스입니다

     

   

     

업무의 공유를 드롭박스로 하고 있습니다. 대부분의 기기에서 필수 어플이라고 있습니다. .  일반적인 무료 제공 용량이 2기가~5기가  밖에 안되는 단점은 충분히 극복 있습니다

     

특히 스크린샷을 공유할 수 있어서 블로그 운영에는 매우 도움이 됩니다.

     

8. MindNode

몇 번 소개해드린 맥북 앱으로  업무에 필수 프로그램입니다. 마케팅 계획이나 사이트 , 블로그 방향 설정 생각을 편리하게 정리 있게 합니다.

  

   

제안서에 마인드 맵으로 도표화 사이트 맵을 첨부하여 보내면 클라이언트가 매우 좋아합니다

   

9. 원격 접속 프로그램

   

6 정도의 원격 접속 프로그램을 상황에 맞추

   

쓰고 있습니다. 스크린 샷에 들어 있지는 않지만 프레렐즈 데스크톱에서 제일 많이 사용하는 프로그램도 역시 원격 접속프로그램입니다.

   

   

   

개인적으로 순위를 준다면 1순위이지만 대부분의 분들이 쓰지 않고 있고 클라우드 컴퓨팅 등의 부연 설명이 필요하기 때문에 9순위로 잡았습니다

   

10. 1keyboard

   

윈키보드는 맥을 불루투스 키보드로 인식 시키는 입니다. 다양한 장비를 한번에 쓰고 있는 저에게는 매우 유용한 앱입니다

매버릭스에 적용이 얼마 전에 이루어 졌기때문에 3개월 정도 쓰지 못했는데, 못했을 때의 답답함은 매우 컸습니다.

   


간단하게 미러링과 조합으로 카톡을 매우 편하게 할 수 있습니다. 다양한 방법으로 쓸 수 있습니다. 

   

1keyboard 마우스 기능이 지원이 됐었는데 맥앱스토어로 들어오면서 키보드만 지원을 하고 있습니다.


마우스의 기능이 조금 떨어지기 때문에 터치기반의 기기와 쓰면 매우 편리합니다

   

하드웨어적으로 키보드를 공유하는 KM 스위치도 2 정도 있습니다. 많은 분들이 Finder 관련한 어플을 필수로 많이 쓰시는데 개인적으로는 기본 파인더 프로그램을 씁니다

   

가장 많이 쓰는 어플 하나입니다. 맥의 기본 어플로 iCloud 구글 메일로 연동이 됩니다. 노트로는 원노트가 있지만 아이폰, 아이패드, 맥에서 빠르게 동기화 되기 때문에 업무용 메모 부터 개인적인 메모까지 다양하게 쓰고 있습니다.




-

블로그 이미지

천추

IT 이야기를 중심으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