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6플러스 케이스를 하나 구매를 했습니다. 이번에는 오자키의 JELLY 케이스입니다.

 

그동안 들고 다니더 TARGUS 아이폰 6플러스 케이스도 마음에 들지만 조금 덩치가 크기 때문에 이번에는 가장 가벼운 케이스를 선택했습니다.


아이폰 6플러스 케이스

 

 

이미지를 잘보시면 0.4mm, 4g이라는 글이 보이실 것입니다.

 

거의 종이들 드는 듯한 느낌입니다.

 

오자키의 애플제품 케이스는 호불호가 갈리는 것 같습니다. 특히 아이패드용 케이스 중 접이식 케이스는 아이패드 2부터 사용하여 아이패드 4까지 사용했습니다. 얼마전 중국에서 사업을 하는 누나가 가지고 갈때도 함께 가지고 갔습니다.

 

 

아이폰 6플러스 케이스 중 제가 본거 중에는 제일 가벼운 케이스입니다.

 

 

컬러 특성상 자동 촛점으로 촛점이 정말 안 잡히는 것이 단점입니다.

 

 

아이폰 6플러스 케이스이지만 보호용 범커 기능 보다는 스크레치와 미끄럼 방지 기능이 더욱 큰 것 같습니다.  

 

 

오토 포커스로는 촛점이 정말 안잡히게 되어 있습니다.

 

 

케이스를 씨우고 찍어 보았습니다. 얇고 가벼운 탓에 자주 탈착을 하면 찢어질 것 같은 느낌은 받았습니다.

 

 

후면입니다. 전체적으로 아이폰 6플러스의 디자인을 해치지 않는 케이스입니다. 그러면서 종이 느낌의 마찰력이 있어서 손안에서 떨어질 것 같은 특유의 불안감은 사라졌습니다.

 

강남 프리스비에서 22,000원에 구매를 했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천추

IT 이야기를 중심으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