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도는 아주 오래 전 갔었던 기억이 납니다. 이번에는축하 할 일이 있어 지난 주말에 시간을 내서 정말 오랜만에 다시 찾았습니다.



유명한 관광지이기도 하고 볼거리도 참 많지만, 서울에 사는 관계 한번 이동하려면 상당한 시간이 걸리는 곳이기 때문에 특별한 일이 아니면 방문하기 어려운 것 도 사실입니다.

 

지난 번에 우도의 특산물이라는 땅콩을 곁들인 퓨전음식들을 상당히 맛있게 즐기고 간 기억이 있기 때문에 이번 역시 상당히 많은 기대를 품고 물어물어 발품 팔아 우도맛집으로 소문난 '섬소나이'에 다녀왔습니다.  


사실 먹는 것 보다는 3륜 스쿠터를 타보고 싶었는데 일행이 있어서 일단 식사 이야기를 중심으로 풀어보려고 합니다.




관광지인데 섬소나이의 가격은 무난한 편이었습니다. 하지만, 짬뽕이란 메뉴 자체가 시중에서 워낙 저렴하기는 하지만 해산물이 많이 들어간다면 납득이 가는 가격입니다.

   

메뉴는 짬뽕과 피자 2가지로 심플하게 구성되어있어서 메뉴 선택의 고민이 적었습니다. 만약 아내와 같이 갔었으면 전부 시켰을 것입니다. 적은 체구에 저보다 잘 먹기 때문에 항상 제가 대식가로 오해를 받습니다. 물론 전 "체격에 비하면 적게 먹는 편"입니다.


   

   

우도맛집 섬소나이에선 우짬으로 불리우고 있으며, 싱싱한 해물들이 시중에서 흔하게 만날 수 있는 빨간 짬뽕과는 차별화 되고 있습니다.

(저 이때 우도가 소牛 인것을 알았어요 ㅠ.ㅠ)

   

일단 해물이 상당히 푸짐하며, 특히 왕새우와 전복이 눈에 띄는군요. 짬뽕 치고는 가격이 비싸다고 느끼실지 모르지만, 일단 상당히 만족스럽고, 기분이 좋아지는 얼큰한 맛을 냈습니다.

   


   

   


   

   

사람들은 흔히들 해물 크림파스타 인데. 섬소나이에서는 이 메뉴를 백짬이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흔히 맑은 국물이 있는 짬뽕을 백짬이라고 부르는데, 이곳에선 크림파스타가 백짬이네요. 맛으로는 크림 파스타와는 차별화를 뒀습니다. 짬뽕이란 메뉴의 특성상 면 자체가 틀리기 때문인것 같은데요. 느끼하고 치즈 계통을 좋아하는 제 입맛에 상당히 잘 맞았습니다.

  

 

섬소에선 땡짬이라고 부르는데 일반적인 백짬뽕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해물이 많이 들어가서 국물의 색상이 일반 백짱봉보다는 조금 진합니다.

   

싱싱한 해물과 맑은 국물이 만나 단백한 느낌을 좋아하시면, 빨간 우짬보다는 땡짬을 추천 드립니다. 국물이 자극적인 빨간 우짬 보다는 속풀이에 훨씬 좋을 것 같습니다. 시중에서 만날 수 없는 싱싱한 해물의 조화가 정말 좋은 것 같네요.

 

   

우도맛집 섬소나이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정말 색다른 메뉴 입니다. 도우 자체는 얇지만 토핑이 적절해 식감은 좋은 편입니다. 특성상 기름기가 적어 상당히 담백한 맛을 내고, 느끼함이 덜 난다고 보시면 됩니다. 피자는 우도맛집 섬소나이에서만 즐길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지인의 축하 할일 때문이지만, 여행 삼아 다녀온 것 같이 상당히 즐거웠습니다. 우도에 가시게 되시는 분들은 '섬소나이 '한번 방문해보시길 권해드립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우도면 | 섬소나이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천추

IT 이야기를 중심으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