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시간으로 오늘 새벽 드디어 애플 워치(apple watch)가 발표되었습니다. 상표권 때문에 IWATCH가 아니 apple watch로 발표를 했습니다.

  

   

   

일단 기본적으로 예상한 UI와는 다르게 원형의 UI로 나왔습니다.


   

   

  

   

   

애플 케어 등 기타 센서의 역할을 할 것으로 보입니다. 두 개의 사이즈로 출시되었습니다.

   

가장 개인적인 장비라고 강조를 하면서 소개를 했습니다. 개인적으로 스마트 워치에 대하여서는 약간 비관적이기는 하지만 애플 케어 등 다양한 센서와 연결되어 쓸 수 있다는 것은 일단 고무적인 일이라고 봅니다.

   


용두를 조절하여 사이즈를 조절이나 스크롤 가능하다고 합니다.

  

   

   

후면 부입니다. 충전을 할 수 있고 각종 센서가 들어가 있습니다. 일단 방수가 되는 구조이고 충전 방식을 맥 세이프와 같이 하단에 붙이면 충전이 된다고 합니다.




  


   

일단 간단하게 적어봤습니다. 언제 한번 다시 정리해서 글을 써봐야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천추

IT 이야기를 중심으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