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아이패드의 블로그 어플을 이용한 포스팅을 하고 있습니다. 블로깅을 위한 아이패드용 어플인 블로거 플러스 현재는 Blognow로 판매되고 입니다. 

일단 오타 수정이 등은 현재 불가능 하기 때문에 일반적인 포스팅으로 하고 아이패드에서 iPhoto로 편집 작업을 하여 바로 올릴 계획이었는데 이미지에 대한 편집이 거의 필요가 없는 포스팅이였습니다.


BlogNow

codediary.com 제작





사용되는 어플은 오래전에 받아서 사용을 해보고 잊혀졌던 BloggerPlus입니다. 아이패드2의 해상도로는 작업을 하는데 매우 피곤해서 거의 쓰지 않고 있던 어플입니다.

개인적으로는 이동을 하여 업무를 하는 경우 대부분 맥북을 들고 다니고 클라우드 컴퓨팅으로 회사 서버에 연결하여 '모바일 오피스'가 구축 되어 버리기 때문에 아이패드로 블로그 포스팅을 하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고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블로그 포스팅이나 일은 즐기면서 하는 것이 좋기 때문에 아이패드를 놀리기 싫고 최근들어서는 한컴오피스한글이나 Polaris Office(폴라리스 오피스)를 글을 쓰는 것을 즐기기 때문에 아이패드로 블로그 포스팅 까지 완료하는 방법을 찾고 있는 중입니다. 




BlogNow(BloggerPlus)는 $2.99의 비교적 저렴한가격의 생산성 어플이지만 그동안 아이패드 어플 소개에 소개가 되지 않은 어플입니다. 이유는 간단하게 아이패드 2를 쓰던 당시에는 적은 글자의 인터페이스를 보면 매우 눈이 아프고 업무용으로 쓰기에는 부족함이 있어서 한동안 쓰지 않은 것입니다.

하지만 이 죽어가던 어플을 살린 것은 뉴 아이패드의 해상도입니다. 일단 갑갑하던 느낌이 사라지고 나니 상당히 쓸만한 어플이 되었기 때문에 다시한번 사용을 시작하게 된 것입니다.

일반적을 제가 포스팅을 할 때 순서도입니다.

Word+Photoshop --> 블로그 API --> 티스토리 블로그 편집기

워드의 블로그 API의 경우 테그 등을 지원하지 않기 때문에 최적화를 위하여서는 결국 기본 블로그 편집기능을 이용해서 마무리를 합니다.

BloggerPlus의 경우 테그를 작업을 할 수 있기 때문에 매우 편리하기는 합니다. 아직은 포스팅을 위한 테스트로 하는 경우가 많이 있지만 일단은 몇번의 포스팅을 BloggerPlus로 해보아야 할 것 같습니다.




아이패드로 블로그를 운영할 수 있다는 것은 제 경우 매우 유요한 일입니다. 장소에 구애를 받지않고 업무나 취미횔 동을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물론 오늘의 경우 컴퓨터가 없은 상황에서 포스팅은 크게 어렵지 않게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블로그에 지속적으로 글을 쓴다는 것은 매우 어렵습니다. 그래서 개인적으로는 글을 쓸 때 다양한 기기를 이용합니다. 어떨 때는 아이폰으로 작업을 하는 경우도 있고 아이패드로 작업을 하는 경우도 있고 다양한 방법으로 블로그를 운영을 하고 있습니다.



블로거 플러스는 개인적으로 블로그을 운영하는데 "원노트"나 "원도라이브라이터" 처럼 유용한 에디터는 아니지만 아주 가끔은 외부에서나 아이패드만을 이용해서 포스팅을 해야할 때 사용하거나 아니면 여행지 등에서 가벼운 마음으로 포스팅 하기에는 매우 적합한 어플입니다. 

장점 

아이패드에서 포스팅을 가능하게 해준다. 일반적으로 글 위주로 포스팅하는 경우에는 크게 문제 없이 가능하다. 

단점 : 약간의 버그가 있기 때문에 정교한 포스팅은 조금 곤란하다.


아이패드로 블로그르 시작하시는 분들의 경우 모바일용으로 기본 제공되는 에디터 보다는 조금더 편하게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천추

IT 이야기를 중심으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