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적으로는 클라우드 컴퓨팅을 매우 좋아합니다. 일반적인 상황에서의 업무는 클라우드 컴퓨팅으로 하는 경우 매우 유용하게 사용을 할 수 있습니다.

   

많이 말씀을 드리지만 클라우드 컴퓨팅은 다양한 방법으로 쓸 수 있습니다. 클라우드 컴퓨팅에 대하여 관심은 많으시지만 실제로 쓰시는 분들은 매우 적습니다.

   

클라우드 컴퓨팅을 쓰는 부연 설명을 제가 주 업무를 하는 경우 총 3대의 컴퓨터를 직접적으로 사용을 합니다. 물론 맥북프로 레티나를 쓰고 있지만 협업과 블로그 포스팅이 주 업무인 관계로 원도 8 컴퓨터와 원도 7 컴퓨터를 함께 사용을 합니다.

   


브랜드 블로그, 블로그, 블로그 운영, 애플, 애플 공유기, 클라우드 컴퓨팅



개인적으로는 두가지 용도로 쓰고 있습니다.

   

맥에서 별도의 장치 없이(?) 원도 8 컴퓨터를 컨트롤 하다!

   

간단하게는 저 사양 컴퓨터를 고 사양의 PC 처럼, 하드웨어 성능상 쓸 수 없는 프로그램을 쓸 수도 있습니다.

   

제가 클라우드 컴퓨팅을 좋아하는 이유는 일단 편하기 때문입니다. 특히 집에서 클라우드 컴퓨팅을 하는 경우는 한대의 컴퓨터로 총 2대와 접속하여서 3 대의 컴퓨터로 작업을 합니다.

   

원도 8 컴퓨터와 원도 7컴퓨터를 서브 모니터에 열어 놓고 작업을 합니다.

   

맥에서 사파리와 크롬을 원도 8 에서 익스플러로와 크롬을 원도 7에서는 사파리와 크롬을 쓸 쓰면서 총 6개 정도의 브라우져를 열고 있습니다. 각 브라우저는 각각 제가 운영을 해드리는 블로그와 다음 부 네이버 등의 아이디로 관리를 하는 것입니다.

   

특징 별로는 원도 8은 컴퓨터는 원노트에서 작업한 내용을 블로그로 퍼블리싱 하는 작업을 주로 하고 원7 캄퓨터는 주로 크롬을 사용할 때 쓰면서 각 계정에 관련된 작업을 할 때 쓰고 있습니다.

   

여러 별도 계정의 블로그을 운영하지만 블로그 자체의 포스팅이나 관리는 전체 관리 계정을 관리자로 추가하여 "팀블러그"의 운영방식을 활용하고 있습니다.

   

외부에서 원도 컴퓨터의 작업을 하다.

   

외부에서 원격 접속을 하는 경우는 원도 8의 경우 맥북의 연결 보다는 아이패드를 이용하는 경우가 더 많다고 할 수 있습니다.

   

맥북 프로 레티나의 경우 조금 불편하기는 하지만 VM웨어가 있지만 굳이 원도 8 PC 접속하여 원격 클라우드 컴퓨팅을 하고 있습니다.



브랜드 블로그, 블로그, 블로그 운영, 애플, 애플 공유기, 클라우드 컴퓨팅


   

물론 아이패드 만 가지고도 대부분의 업무를 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외부에서 클라우드 컴퓨팅을 써보자.

   

일반적으로 아이패드에서 쓰는 클라우드 컴퓨팅 앱의 경우 대부분 세팅 없이 쓸 수 있지만, 피씨 간의 클라우드 컴퓨팅을 할 때는 기본적으로 "공유기에 대한 포트포워딩" 을 열어 주어야 합니다.

   

01. 원격 접속할 컴퓨터에는 비밀번호를 세팅 해주셔야 원격 접속이 가능 합니다.

 

02. 원격 접속할 컴퓨터에는 원결 접속 설정을 해주셔야 합니다.

  


브랜드 블로그, 블로그, 블로그 운영, 애플, 애플 공유기, 클라우드 컴퓨팅


   

03. 공유기 세팅

   

대부분의 공유기에는 포트 포워딩을 설정하는 기능이 있습니다. 애플의 타임 캡슐 또한 비슷한 기능이 있어서 타임 캡슐을 공유기로 쓰시는 경우도 원격 접속이 가능합니다.

  

브랜드 블로그, 블로그, 블로그 운영, 애플, 애플 공유기, 클라우드 컴퓨팅원격 접속의 포트 번호는 3389입니다. 3389~3389까지의 포트를 열어주시면됩니다. 그리고 개인 아이피 주소는 접속할 PC의 아이피 주소입니다.



04. 원격 접속 컴퓨터의 외부 아이피와 내부아이피를 확인하고 원격 접속을 하면 됩니다.

  


브랜드 블로그, 블로그, 블로그 운영, 애플, 애플 공유기, 클라우드 컴퓨팅외부아이피를 넣고 컴퓨터의 이름을 넣으면 설정은 끝입니다.


   

원격 접속은 클라우드 컴퓨팅 중 프라이빗 방식으로 개인적으로는 매우 선호하는 방법입니다. 특히 아이패드만 아지고 있어도 원도 8 PC에서 할 수 있는 대부분의 일을 할 수 가 있다는 것입니다.


   

다른 또 하나는 제 모든 컴퓨터는 2009년 부터 전부 SSD로, 개인적으로는 PC의 성능을 비약적으로 올리는 것이 SSD라고 생각합니다.

   

문제는 SSD는 저장매체로서 가격이 상당히 비싸다는 것입니다. 현재는 제가 쓰지 않은 넷북에서 부터 쓰기 시작하여서 이번에 구입한  원도 8 PC 까지 모두 SSD를 쓰고 있는데 용량이 256기가가 최대라는 단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결국 하드의 용량 때문에 클라우드 컴퓨팅과 클라우드 스토리지는 기본으로 쓰게 된 것도 이유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천추

IT 이야기를 중심으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