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적으로 스마트폰 마니아 인 것처럼 보이지만  사실 스마트 폰을 쓰게 된 계기는 업무상의 필요성 때문이었습니다. 


스마트폰이 나올 당시 iPhone3S가 가장 처음 접한 스마트폰이었습니다.  이이폰을 쓰기 바로 전의 폰이 애니콜 햅틱으로, 개인적으로는 햅틱의 모든 기능을 쓰고 있었기 때문에 아이폰3S가 스마트폰이라는 장점은 크게 없었습니다. 





요즘과는 너무나 다르게 그 당시에는 모바일 홈페이지라는 개념이 생기기 시작할 때였으므로 아이폰으로 들어갈 수 없는 홈 페이지들이 너무나 많았고, 어플로 좋은 어플들이 나오기 전이었기 때문에 오히려 스마트 폰은 아니지만 풀 브라우징을 지원하고 다양한 기본 프로그램이 있는 삼성의 햅틱 만으로도 스마트폰으로 할 수 있는 대부분의 일을 할 수 있었습니다. 





현재는 유명무실한 모바일 홈페이지이지만 처음에 모바일 홈페이지를 아이폰으로 돌아 다니면서 개인적으로는 스마트폰의 가능성을 깨달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결국 회사를 모바일 홈페이지 제작 회사로 만들어 버리고 모바일 홈페이지를 전문적으로 디자인 하면서 다양한 스마트폰을 접하게 되었습니다. 


개인적으로 구입한 스마트폰은 이제까지 5대이고 직접 3개월 써본 스마트폰의 경우도 5종 이상이 됩니다. 


현재는 아이폰 5를 쓰고 있습니다. 


아이폰5의 최고의 장점은 빨라진 하드웨어, 밝아지고 커진 디스플레이, 가벼워진 무게 등이 장점이 아닙니다. 


아이폰 5의 장점은 일단 3년 이상 아이폰 들을 쓰면서 다운 받았던 다양한 유료 어플들을 모두 그대로 쓸 수 있다는 것은 아이폰 5를 쓰는 가장 큰 장점입니다. 





결과적으로 이전의 사용법 그대로 대로의 상황으로 쓰는 것이 장점입니다. 아이폰 4S에서 달라진 것은 그냥 아이폰5를 쓰고 있다는 것 이상도 이하도 압니다. 


아이폰 5의 장점


  1. 동기화로 아이폰  4S의 모든 설정을 그대로 쓸 수 있다.
  2. 모든 설정이 몇 번의 버튼 클릭으로 끝이났다. 
  3. 음악을 들을 때 매우 편해졌다.(개인적으로 가장 좋아진 부분이라고 봄)
  4. 가벼워진 무게, 얇아진 디자인, 늘어난 디스플레이.
  5. 하드웨어의 성능 (사실 정말 빠르기 때문에 아이패드4도 구매의욕을 자극한다. 하지만 4월까지는 참을 예정)




아이폰5 의 단점


100만원 대의 장비를 구입을 했는데 감흥이 없다. 설정 세팅, 프로그램, 사용중이 어플의 설정 등이 모두 이전에 쓰던 그대로 이기 때문입니다. 





“잡스가 없는 애플에는 더 이상의 혁신은 없다!” 는 것을 확인 시켜 주었습니다. 당장 구매 의욕이 있는 아이패드4를 제외하고는 다음 기기가 애플의 기기로 구입을 할 지가 의문이 들게 되고 있습니다.  다음 스마트폰은 아이폰이 아닐 수도 있다고 봅니다. 


아이폰5를 쓴지 보름이 넘었지만 거의 거부감 없이 매우 잘 쓰고 있습니다. 다행이 흰색 제품을 선택하여 알루미늄 컷팅 부분의 기스 게이트에서도 안전하고 빛샘 현상도 없고 배터리의 경우도 문제가 없습니다. 즉 뽑기 운도 매우 좋았다는 것입니다. 


애플의 문제점은 소비자가 문제라고 생각하는 부분에 대하여서도 자기들이 문제가 없다고 단정을 지으면 그냥 밀고 나가는 고집이 매우 심한 기업이라서 정말 교환 사유 없는 아이폰5가 손에 들어온 것은 행운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크리스마스의 즐거움 블록버스터 영화 “타워[TOWER]”로

마케팅 블로거가 말하는 블로그 운영 잘하는 법 [2] 다음 뷰의 활용

누굴 고를지 몰라 고민 되는 2012 VIEW 블로그 대상!

iCloud 먹통으로 본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문제점

클라우드 컴퓨팅 이제는 생활에서 만나다.

LTE와 함께한 주말 여행(?) - 아이폰5 데이터 데터링 확실히 쓸만하다!

아이패드 어플 추천-최고의 생산성 어플 한컴오피스한글

Internet Explorer9 빠르고, 더 심플하고, 더 안전하게 돌아오다!


블로그 이미지

천추

폐기물 인테리어 철거 사다리차 전문가들이 모여 함께 일하는 사람들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