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적으로 삼성 모니터를 매우 좋아합니다. 최근에 삼성 제품에 대한 애정은 삼성 모니터 SB970에서 시작이 되었다고 보시면 됩니다.

   

현재 쓰고 있는 모니터는 삼성의 첫 4K 모니터인 UD580DS(3840*2260)와 WQHD 모니터인 SB970DS 그리고 FHD 모니터 S27C750 등을 가지고 있습니다. 대부분 삼성의 모니터입니다. 그리고 아주 오래 전에 쓰던 24인치 모니터도 있습니다.

   



   

삼성의 SB970은 흔히 스마트 모니터라고 불리는 모니터입니다. 갑자기 뜬금없이 단종된 모니터에 대한 리뷰로 보이는 글을 쓴다고 이상 할 수도 있을 것입니다. 개인적으로 가장 애착이 가능 IT 기기이기 때문입니다.

   

제가 제일 좋아하는 모니터 SB 970

삼성 스마트 모니터 SB970과의 인연은 대형 모니터를 알아보던 2012년 부터 였습니다. 제일 먼저 눈에 들어 온 것이 애플의 썬더볼트 디스플레이와 씨네마 디스플레이였지만 많은 고민을 한 후에 구매를 한 제품입니다.

   

벌써 2년이 더 된 장비이지만 아직도 애착을 가지고 있습니다.


   

첫 번째 설정입니다. 맥북을 듀얼 모니터로 쓰면서 하이라이즈 세팅을 하지 전입니다. 구매의사가 생긴 뒤에 실제 구매를 하기까지 거의 8개월 정도 이것 저것 제어 보고 고민을 하다가 구매를 했습니다.

   

하이라이즈 세팅을 시작하여 쓰던 때입니다. 개인적으로 노트북 듀얼 세팅에는 하이라이즈로 세팅을 하는 것이 가장 좋아도 봅니다.

 


가장 최근까지 메인 설정을 해서 쓰던 하이라이즈 세팅입니다.


   

집의 작업 방에서 사용하던 모니터를 전부 업무공간으로 가져와서 메인 모니터를 결정 할 때 4K 모니터가 아니고 삼성 SB970을 선택해서 쓰고 있습니다.

   

함께 일하는 친구의 입장에서는 제가 SB970를 쓴다는 것이 이상 하다고 생각을 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모니터의 선택 기준 중에 해상도도 중요하지만, 개인적으로 모니터를 거의 15시간 이상 보고 있기 때문에 눈에 편한 모니터가 좋습니다.

   

   

웹에서는 글레어 글라스의 반사와 캘리브레이션에 문제를 많이 제기 했었는데 써본 사람입장에서 작업 할 때 반사되는 것은 그리 신경 쓰지 않고 일을 했습니다. 개인적으로 전시 상품을 보고

   

캘리브레이션에 대하여서는 코멘트 하기가 그렇습니다. 개인적으로 최고 밝기로 해놓고 쓰고 있습니다. 전문가 조정을 쓰지 않기 때문에 딱히 문제 삶고 싶지는 않습니다. 삼성모니터를 선호하는 이유가 기본 상태에서 제 눈에 제일 좋기 때문입니다.




개인적으로 가장 파워풀한 세팅이라고 생각되는 시절입니다. 맥북 프로 레티나에서 듀어 모니터로 쓸 때입니다. 우측에 은색의 윈도 8.1 데스크톱과도 연결되어 있어서 두 가지 OS를 넘나들면서 작업을 하던 때입니다


오래한 시간이 많아서 그런지 사진이 다양하게 있습니다 .




   

 

블로그 이미지

천추

IT 이야기를 중심으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