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적으로 아이패드로 제일 많이 하는 것을 꼽으라면 스마트워크의 도구 보다는 독서를 꼽을 수 있습니다.

   

국내에서 아이패드의 iBooks 앱으로 볼 수 있는 책을 구하는 방법은 사실 거의 없다고 보는 것이 좋습니다. 개인적으로는 미국의 계정도 있기 때문에 몇몇 책은 미국 계정으로 다운을 받아서 쓰고 있습니다.

   

얼마 국내의 장영(Jangyoung) 출판사에서 리뷰 의뢰를 받았습니다. 어린이 동화에 대한 리뷰인데 아기자기하고 재미있는 동화책입니다. 책에 대한 리뷰는 별도로 한번 하려고 합니다. 



epub, iBooks, 아이패드, 아이패드 어플 추천, 아이패드어플, 아이폰 어플, 애플, 전자책, 크레이지리모트, 클라우드 컴퓨팅 Jangyoung의 Epub 동화책 입니다. 어린이들이 상당히 좋아하고 보기도 좋습니다.



epub, iBooks, 아이패드, 아이패드 어플 추천, 아이패드어플, 아이폰 어플, 애플, 전자책, 크레이지리모트, 클라우드 컴퓨팅



문제는 이 아기자기하고 재미있는 책은 영문으로 출간되었고 국내의 앱스토어서는 구입을 할 수가 없습니다.

   

불법을 조장하는 DRM 시스템

   

국내에서 epub를 구입을 하면 아이패드의 기본 전자책 앱인 iBooks를 이용할 수 없습니다. 물론 대부분의 국내 서적들은 유통사의 어플을 이용하여 다운 받을 수는 있지만 사실 어플의 수준이라는 것이 정말 책을 읽고 싶지 않게 합니다.

   

교보와 몇 곳에서 전자책을 구입을 하고 있지만 가장 많이 읽은 도구는 역이 iBooks 입니다. 결국 제대로 된 Epub를 구입을 하려면 결국 미국 계정으로 구입을 해야한다는 것입니다.


저는 서점가의 이해관계를 논하고 싶지는 않습니다. 또한 책의 원가에서 종이가 차지하는 비중도 논하지 않고, 출판사나 대형 서점들의 마진도 논하고 싶지 않습니다.

   

개인적으로 원하는 것은 제가 원하는 아이패드에서 읽을 수 있었으면 하는 것입니다.



epub, iBooks, 아이패드, 아이패드 어플 추천, 아이패드어플, 아이폰 어플, 애플, 전자책, 크레이지리모트, 클라우드 컴퓨팅


   

지지난 주에도 강남 교보에서 책을 두 권 정도 구입을 했습니다. 함께 간 지인의 경우 20권이상 구입을 하시더군요, 개인적으로 그렇게 구입한 책의 경우 정도라도 DRM이 없는 EPUB를 다운 받게 하는 것이 좋다고 봅니다.

   

저작권의 보호 차원에서 DRM으로 묶어 두는 것은 좋습니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책을 많이 구입을 하는 입장에서는 고객을 잠재적인 불법 업로더로 보고 있다는 것이 조금은 불쾌하다는 것입니다.

   

현재 국내에서 일반인들이 불법이 아닌 방법으로 책을 아이북스로 볼 수 있는 방법은 BookNleader에서 저작권 기간이 지난 책들을 받는 방법 뿐입니다.

   

아니면 불법으로 유통되는 Text 파일을 Epub로 변환하여 읽는 법이 있습니다. 

   

   

앱 형태로 판매되는 도서의 문제점


국내에 대형 출판사의 웅진의 예를 들더라도 대부분의 도서가 앱 형태로 판매가 되고 있습니다. 리더 프로그램이 있더라도 직접 구입을 할 수 있는 곳은 매우 드물다고 할 수 있습니다.

   

Epub의 제작은 상당히 편리합니다. 개인적으로 불법유통 되는 TEXT 파일을 Epub로 만들어서 아이북으로 보고 있습니다.

   

그럼 앱으로 만들어서 앱 스토어에 올리는 경우에는 앱 제작 비용 등의 부수적인 비용이 들어간다는 것입니다. 



epub, iBooks, 아이패드, 아이패드 어플 추천, 아이패드어플, 아이폰 어플, 애플, 전자책, 크레이지리모트, 클라우드 컴퓨팅


epub, iBooks, 아이패드, 아이패드 어플 추천, 아이패드어플, 아이폰 어플, 애플, 전자책, 크레이지리모트, 클라우드 컴퓨팅



또한 용량도 일반적인 Epub 파일보다 더 많은 용량의 책을 다운받아서 보기에는 조금 어렵습니다. 결국 국내 전자책의 원가나 단가를 올리는 부분이 개별앱 으로 판매되는 전자책 때문이라고 할 수도 있습니다.

   

일단 누군가에 의하여 국내 서적을 Epub 형태로  아이튠스에서 구입을 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물론 미국계정의 경우 일부 서적을 구입을 할 수 가 있습니다.

   

제가 잘 몰라서 그렇지만 아직 구입을 해보지 못하였습니다. 구입을 하신 분이 계시면 댓글 한번 남겨 주시기 바랍니다.


결론은 국내의 전자책은 너무 비싸고 원가를 줄이려는 노력보다는 앱 형태로 판매을 하다보니 대중화도 이룰 수 없는 것 같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천추

IT 이야기를 중심으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