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추의 IT 이야기에서 플립보드를 마지막으로 소개 한 것은 작년 초 쯤 이었을 것입니다. 첫 번째 소개는 앱으로 소개를 드렸고, 두 번째는 매거진으로 이번에는 서비스로의 플립보드를 소개 드리는 것 같습니다.

   

처음 소개를 드릴 때는 정말 유용한 앱으로 소개를 드렸습니다. 자신의 글이나 페이스북의 콘텐츠들 한 곳에서 모아 볼 수 있는 정말 멋진 앱이었습니다.

   

두 번째 소개를 드릴 때는 자신만의 매거진을 만들어주는 앱으로 소개를 드리고 제 매거진인 "천추의 애플이야기" 매거진도 링크를 걸어드렸습니다.

 



 

이번에는 하나의 서비스로의 플립보드를 소개해드리려고 합니다.

   

최근에는 점점 저도 플립보드의 콘텐츠 제공자보다, 수효자가 되는 것 같습니다. 학동역에 업무공간을 만들면서 "출근"을 하게 되면서 출퇴근 시간에 주로 보는 것이 플립보드입니다. 여러 매거진을 읽다 보면 출근 시간이 확하고 지나가는 것 같습니다.

   

PC로 볼 때는 자주 가지 못하는 "바다야크" 형님의 블로그나, 후드레빗의 블로그를 플립보드로 들리곤 합니다.

   

자주 들어오기는 않지만 가끔 PC 모드에서 플립보드에 들어갑니다. 매거진에서 각각의 콘테츠의 수정이나 이동은 PC모드에서 하기 때문이지요!!

   

플립보드 이제는 개인 큐레이션 서비스다!

 

   

   

간만에 들어오니 PC 모드가 업그레이드가 되어 있어서 다시 한번 플립보드를 소개하면서 플립보드의 큐레이션 기능에 대하여 한번 이야기하려고 합니다.

   

이제는 정보의 바다가 아니라 정보의 속에서 살고 있습니다. 다양한 정보가 생산이 되지만 대부분은 단편적인 정보와 자신의 사이트나 블로그의 방문을 유도하려는 어뷰징이 대부분이 되어 버렸습니다.

   

   

 

플립보드 이제는 개인 큐레이션 서비스다!

 

   

개인적으로 블로그를 운영하는 가장 큰 이유는 정보의 공유였습니다. 제가 알고 있는 정보의 공유와 제가 먼저 써본 제품의 리뷰, 제가 경험했던 클라우드 컴퓨팅의 소개 등이 제가 블로그를 운영하는 이유입니다. 물론 개인적으로 하는 일의 마케팅을 하는 의도도 있습니다.

   

정보가 많이 않은 곳에서 좋은 정보를 제공하려고 블로그를 운영하기 시작을 한 것이 현재의 블로그 공간의 거의 마케팅의 전쟁터와 같습니다. 정보라기 보다는 홍보가 좋은 상품을 알리기 보다는 더 많은 판매를 위해서 블로그를 이용하고 있습니다.

   

대부분 검색을 해서 나오는 첫 번째 페이지만을 보기 때문에 첫 번째 페이지를 장악 할 수 있는 기술력이 있는 사람들의 대부분의 정보를 쏟아내고 있습니다. 문제는 이러한 정보를 가장한 마케팅이 돈이 된다는 것입니다.

   

얼마 전에는 "모 분양 현장 블로그 포스팅"을 첫 번째로 한 달만 유지해준다면 금액은 얼마든 준다는 제안을 받은 적이 있습니다. 개인적인 지인의 분양 마케팅을 진행을 도와주고 있어서 여력이 안 된다고 고사를 했습니다.

   

 

플립보드 이제는 개인 큐레이션 서비스다!

 

   

   

분양 블로그 마케팅은 시세를 감안해도 최소 500~1000만 단위의 마케팅 플랜입니다. 홍보나 광고에 정보가 밀릴 수 밖에 없는 것이 현실입니다.

   

많은 분들이 첫 번째 페이지에서 정보를 얻고 검색을 끝내기 때문입니다. 네이버 검색은 제목과 문장의 일부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첫 번째 콘텐츠의 클릭보다는 제목과 내용을 조그만 더 보고 정보를 찾는다면, 광고가 아닌 정보를 얻을 수 있을 것입니다.

   

 

플립보드 이제는 개인 큐레이션 서비스다!

   

개인적으로 제안하는 것은 네이버 블로그 검색은 3번째 페이지 부터 보라고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특히 이슈나 인기 상품의 경우는 더욱 그러합니다. 물론 광고나 마케팅임을 알고 보신다고 해도 3페이지에 올리는 비용과 첫 번째에 올리는 비용은 천지차이입니다.

   

이러한 상황에서의 플립보드의 큐레이션 기능은 빛을 발하는 것 같습니다. 많은 플립보드를 구독을 하고 리플립을 하면서 플립을 이용한 매거진을 만드는 것도 매우 좋을 것 같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천추

IT 이야기를 중심으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 들어서 블로그 운영을 하면서 네이버 포스트를 운영을 시작했습니다. 2일 정도 지났는데 300명 정도의 일 방문자가 있었습니다.

   

네이버 포스트는 일단 개인적으로 여러 가지 테스트를 하고 있기 때문에 어느 정도 성과가 있으면 네이버 포스트 활용하기라는 정도의 포스팅을 준비해보겠습니다.

   

블로그 운영을 잘하는 법은 단순히 블로그만 운영을 잘한다고 되는 것은 아닙니다. 물론 글을 아주 잘 쓰는 분들이 아니라면 블로그를 위한 다양한 보도 SNS들을 활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티스토리 블로그 운영은 플립보드와 페이스북

블로그를 운영하신다면 페이스북 페이지를 만들어서 활용하면 매우 좋습니다.

   

블로그 운영을 하면서 개인적으로 가장 잘 어울리는 SNS는 역시 페이스북입니다. 블로그에 글을 바로바로 보내 수 있기 때문에 개인적으로 가장 자주 쓰는 SNS가 페이스북입니다.

   

   

블로그 운영을 잘하기 위한 페이스북 운영

   

블로그의 운영은 개인적인 만족인 경우도 있지만, 기본적으로 무엇인가를 알리는 것이 목적입니다. 블로거로 알려지지 않는 개인이 자신의 개인용의 페이스북 페이지를 이용해서 블로그를 알리거나 하기기는 조금 무리가 있습니다.




   

   

그래서 페이스북의 페이지나 그룹 이용하는 방법이 있는데, 블로그는 일단 페이스북 페이지가 유리합니다.


티스토리 블로그 운영은 플립보드와 페이스북


   

   

우측 상단에 더 보기를 누르시면 페이지를 만드실 수가 있습니다. 그곳에서 페이지를 만드시면 됩니다.

   

   

   

블로그 운영에 플립보드 이용하기

   

온라인 매거진인 플립보드도 블로그들 운영하는데 매우 도움이 됩니다. 플립보드의 매거진도 구독이 가능하기 때문에 매우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습니다.

 

티스토리 블로그 운영은 플립보드와 페이스북

   

최근 들어서는 안드로이드에 기본 화면에서도 노출이 될 정도로 플립보드의 인기는 대단합니다. 저도 요즘은 콘테츠를 제공하는 입장에서 플립보드의 콘텐츠를 소비하는 사람 중 한 명이 되었습니다.

   


티스토리 블로그 운영은 플립보드와 페이스북


제 플립보드 매거진 주소입니다. http://flip.it/9TCr5


매거진을 팔로우 할 수 있기 때문에 블로그 방문자 증가에도 약간은 도움이 됩니다. 네이버 블로그도 매거진을 만드는 것이 가능하지만, 약간 이미지 등은 불러올 수 없습니다.

   

최근에 서비스가 되기 시작한 플립보드 PC버전입니다. Rss 피드를 100% 공개를 한 티스토리 블로그는 상당이 멋진 매거진이 가능합니다.

   

그외 인스타그램, 카카오 스토리 등 최근에 뜨고 있는 매체들이 있지만, 알린다는 목적에는 조금 부합되는 것 같습니다. 

   

   

Tip: 티스토리는 RSS 피드를 전체 공개로 놓아야 이미지 텍스트가 함께 보입니다. 네이버 블로그는 텍스트만 300자를 보여주기 때문에 멋진 플립보드 되지는 않습니다.

   

물론 최근에는 카카오 스토리도 매우 좋은 SNS입니다. 카카오 스토리는 카카오 아이디만 있으면 별도의 세팅 없이 사용이 가능하기 때문에 이번에는 생략을 하겠습니다.

   

플립보드는 별도의 포스팅을 다시 하나 준비하고 있습니다. 그 때 조금 더 자세하게 집고 넘어가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천추

IT 이야기를 중심으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가장 신경이 쓰는 것이 블로그를 알리는 것일 것입니다. 블로그를 운영하시면서 일부에게만 공개로 운영하시는 분은 거의 드물 것입니다.


국내의 블로그 중에는 네이버에서 이웃공개 등의 방법이 있지만 제가 알고 있기에는 대부분 모두 공개를 하고 있습니다. 블로그를 개인의 미디어로 쓰시는 분들이 많이 있습니다. 저도 제 블로그는 저를 표현하는 하나의 미디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블로그 운영 잘 하는 법 [8]- 구독자가 늘어나면 블로그도 활성화된다.

   


구독자 늘리기는 블로그에 가장 중용한 일이다.

   

일단 제 블로그를 예로 들어 보겠습니다. 개인 블로그를 시작한 것은 2012년의 10월 경입니다. 물론 생성은 2011년 정도에 생성만 해두었습니다.

   

현재 날짜인 2014년 3월을 기준으로 하면 1년 반이 조금 넘은 블로그로 내용을 보면 대부분이 IT에 관련한 글입니다.

   

그런데 잘 읽어보면 남들과는 다릅니다. "이야기"를 하는 것처럼 쓰는 것을 가장하여 문법도 많이 무시하고, 오타도 정말 많아서 어떤 글은 읽어내려 갈 수도 없는 글도 많이 있습니다.

   

블로그 운영 잘 하는 법 [8]- 구독자가 늘어나면 블로그도 활성화된다.블로그에는 기본적으로 구독 시스템이 있습니다.

좋게 봐서 자유스럽게 써내려 간다고 하시겠지만, 일반적인 다른 블로그에 비하여 성의가 없는 글이라는 것입니다. 사진을 많이 쓰지만, 딱히 편집을 많이 하지도 않습니다.


한마디로 제 글들은 잘 쓰는 글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여기서 하나의 의문이 있으실 것입니다. 왜 저 사람의 블로그는 방문자가 많을 까?

   

이유는 제가 2가지에서 다른 블로거 분들과 다른 점이 있습니다.

   

하나는 웹 개발 업무도 하고 있기 때문에 웹 표준에 가까운 문서를 블로그에 적용하는 것과 다른 하나는 블로그를 알리는 법이 남들보다 더 뛰어나다는 것입니다.

   

물론 블로그를 알리는 것 중에 검색이 중요 하는 것은 누구나 아는 사실 일 것입니다. 키워드의 중요성은 제가 쓴 글에는 인위적인 키워드 나열이 거의 없습니다.

   

키워드 나열 없기 때문에 네이버 블로그에서 상단을 차지하는 방문자수에 비하여 많지 않습니다. 검색에서의 네이버 비중은 70~75% 정도 입니다. 구글이나 다음에서 네이버 정도의 유입이 일어나고 그리고 구독자들이 많이 있다는 것입니다.

   

두 번째는 구독자를 느리려고 노력을 많이 하고 있습니다. 제 블로그는 운영 기간에 비하여 다음 뷰에서 구독자가 많은 블로그 입니다. 


최근에는 리뷰 카테고리 순위만 높았지만 한 때는 다음 전체 순위 1위를 해본 적도 있었고, 더 중요한 것은 블로그 운영기간에 비하여 구독자가 많이 있습니다. 조만간 2000 명이 넘을 것 같습니다. 최근에는 다음 뷰 픽에 글이 잘 올라가지 않아서 구독자의 증가 속도가 조금 느려졌지만 하루 2~5명 정도의 구독자가 늘고 있습니다.

   

블로그를 알려 보자!

   

1. 다음 뷰

다음 뷰는 국내에서 유일한 메타 블로그라고 할 수 있습니다. 아쉽게도 많은 수의 메타 블로그들이 몰락을 했기 때문에 다음 뷰의 구독자를 늘리는 것도 좋습니다. 그리고 자신을 구독하는 분들의 블로그를 구독 하십시오.

   


제 다음 뷰 페이지 입니다. 구독은 환영합니다.

http://v.daum.net/my/j3Yt_WTzbv90

   

작년에 개편으로 구독자의 글에 대하여 바로 보기 기능이 약화 되기는 했지만, 그래도 구독자의 글을 볼 수 있는 시스템들이 있습니다.

   

2. 네이버 오픈 캐스트

티스토리 블로그라고 해도 네이버 오픈 캐스트 운영이 가능합니다. 자신의 블로그 만으로 운영하는 것 보다는 주위 지인 블로그나 연관된 블로그의 글을 함께 올리시는 것도 좋습니다. 구독 시스템이기 때문에 구독자가 늘 수록 효과도 늘어납니다.

 

블로그 운영 잘 하는 법 [8]- 구독자가 늘어나면 블로그도 활성화된다.


 천추의 IT 이야기 네이버 오픈 캐스트 주소

 http://opencast.naver.com/CH544

   

오픈 캐스트도 꾸준한 방문자와 구독 시스템이 있습니다. 가끔 네이버 메인에 걸리는 경우 매우 많은 방문자가 들어옵니다.

   

   

3. 플립보드

플립보드 기능 중에 자신 만의 매거진을 만드는 기능이 있습니다. 구독도 가능하고 편집 기능이 있기 때문에 잘 활용하면 구독자를 늘릴 수 있습니다. 아직 몇 개월 되지 않은 개인 플립보드 매거진의 구독자는 별로 없지만 매우 조금 씩 늘고 있습니다.

   


블로그 운영 잘 하는 법 [8]- 구독자가 늘어나면 블로그도 활성화된다.


   

플립보드 주소 http://flip.it/T4LLA

   

플립보드는 직접적인 방문자 수의 증가는 없지만 제 블로그를 조금이라도 많은 분들에게 읽게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당연히 구독 시스템이 있습니다.

   

4. 커뮤니티 카페 활동

블로그와 관련된 카페의 활동도 블로그를 알리는 데 도움이 됩니다. 저는 클리앙과 맥쓰사에 매일 방문을 하고 있습니다.

   

글 감 확보에도 도움이 되고 카페의 회원들이 가끔 제 글을 언급하거나 직접적으로 제 글을 답변에 언급하기도 합니다. 방문자 증가에는 큰 영향은 없을지 모르지만 긍정적인 내용이 대부분인 블로그 커뮤니케이션과는 다른 댓 글의 반응 들은 블로그 운영에서 쌍방향 커뮤니티인 카페에서의 반응을 알 수 있다는 것은 블로그 운영에 상당히 도움이 됩니다.

   

오늘은 크게 4가지 정도의 구독자 확보에 대하여 글을 써보았습니다. 블로그 운영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별도의 이야기이지만 이런 글 자체도 개인적으로는 구독자를 확보하게되는 글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워드 프레스가 부럽지 않은 '티스토리 블로그 홈페이지'

아이폰/아이패드 어플 소개 - BTT Remote '맥을 위한 전용컨트롤러'

아이패드 클라우드 컴퓨팅 앱 RD Client 원격 접속관련 질문과 답변

구글 안드로이드 웨어(Android Wear) 발표 '구글의 바라보는 혁신이란!'

맥용 액세서리 Twelve South BookArc Pro Vertical Desktop Stand 리뷰

옥건 헤어라인 모발이식 센터 소개 [역삼 역 3번 출구]

직장인들에게 추천하는 아이패드 에어 활용 어플들

맥 스토어에 ' 원노트' 앱 출시- OneNote Mac App


블로그 이미지

천추

IT 이야기를 중심으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은 플립보드에 대하여 한번 더 포스팅을 드리려고 합니다. 2014년 첫 포스팅은 어플 소개로 시작을 하게 되었습니다.

   

플립보드는 단순히 매거진을 만들어주는 어플이라고 알려져 있지만 개인적으로는 더 많은 용도로 사용을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많은 분들이 아직도 잘 모르는 어플이 플립보드일 것입니다.

   

브랜드 블로그를 관리해주는 업무가 제 일이기 때문에 블로그에 전체적인 상황을 파악하는 것도 매우 중요합니다. 이동 중이나 블로그 자체를 빠르게 관리할 때 flipboard를 이용합니다.

   

   

 

   

   

https://itunes.apple.com/kr/app/flipboard-yeoleobun-ui-sosyeol/id358801284?mt=8

   

   

개인적으로 플립보드에 대한 이야기는 이번이 3번째입니다.

   

   

플립보드를 블로그 관리에 활용

   

플립보드는 매거진으로도 매우 우수하지만 블로그 관리에도 매우 우수합니다. 지인 들의 블로그나 회사에서 운영을 해드리는 브랜드 블로그들도 매우 편리하게 관리가 가능합니다.

   


   

   

플립보드는 블로그의 Rss로도 등록이 가능가기 때문에 자신의 블로그나 지인의 블로그를 등록하여 사용 할 수 있습니다.

   

블로그를 커버스토리에 등록을 시키는 방법은 검색창에 블로그의 RSS피드 주소를 넣으면 블로그를 검색을 합니다.

   

플립보드는 무료어플이지만 성능 완성도 매우 좋은 어플입니다.  플립보드 어플은 별도로 뉴스를 보지 않을 수 있게 하는 어플 중에 하나 입니다.  특히 좋아하는 언론사의 뉴스 SNS 등록을 하면 아이패드 전용 신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콘텐츠의는 국내에서 쓰기에는 계정에서 등록을 하는 것과 직접  신문사의 트위터나 페이스북을 직접 등록하여 쓰실 수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신문은 RSS피드가 아니고 트위터 아이디로 구독을 하고 있습니다. 상당히 빠르고 다양하게 링크가 올라오기 때문에 매우 편리하게 신문을 볼 수 있습니다.

   

역시 플립보드의 경우 개인 설정이 가능하다는 것이 매우 좋은 것 같습니다.

   

   

플립보드에 블로그를 등록하는 방법

  

   

   

블로그의 RSS 피드 주소를 치시면 검색 결과로 Tistory 블로그가 검색이 되어 표시되며, 클릭을 하고 상단에 구독을 버튼을 누르시면 커버스토리에 등록이 되며 구독을 할 수 있게 됩니다.

   



   

이번에는 각각의 플립보드에서 내용을 추출하여 진짜 매거진을 만들 수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아이패드이야기라는 매거진을 만들었습니다.


   

페이스 북 등으로 매거진을 공유 할 수 있습니다.


최근에는 윈도 스토어앱, 안드로이드 앱, 블랙베리용 어플 까지 지원이 점점 늘어나고 있습니다. 


이번에 만든 제 플립보드 매거진 주소입니다. 

http://flip.it/auDu4




아이패드 미니 레티나! 작음의 미학

클라우드 컴퓨팅 기술에 GPU를 결합! 기대되는 엔비디아의 행보

맥에서의 윈도우 컴퓨팅 - 클라우드 컴퓨팅 VS 페러렐즈 데스크톱

iPhone 5s 후기

오랄비(Oral-b) 트라이존 3000 리뷰

블로그 상위노출 작업 블로그의 문제점

아이패드 PRO(?) 다음 세대는 4K로 나오나?

깔끔한 북커버를 보는 듯한 아이패드 에어 커버 "로지텍 아이패드 에어 플립커버"

iPad air와 iPad mini2 비교




블로그 이미지

천추

IT 이야기를 중심으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패드에서 가장 멋진 어플(iPad app)을 꼽으라면 저는 플립보드(flipboad)를 꼽을 것입니다.  


예전에 아이패드 광고에도 나왔던 어플로 SNS와 등록된 RSS의 최신 글을 모아서 마치 잡지처럼 꾸며 주는 어플입니다. 무심코 지하철에서 보고 있을 땐 옆에 계신 분들이 엄청 관심을 보이던 어플입니다. 


사실 지하철 아이패드를 보고 있으면 옆자리 분들은 화면에 관심을 가지지 않으시는데 개인적인 내용이 많아서 그런 것 같습니다. 예전에 종이 신문을 볼때 옆자리 아저씨들이 같이 보듯이 보더군요 ^^ 



Flipboard, 아이패드, 아이패드 마우스, 아이패드 어플, 아이패드 어플 추천, 아이패드를 마우스로, 아이패드어플, 애플, 클라우드 컴퓨팅, 플립보드


플립보드는 무료어플이지만 성능 완성도 매우 좋은 어플입니다.  플립보드 어플은 별도로 뉴스를 보지 않을 수 있게 하는 어플 중에 하나 입니다.  특히 좋아하는 언론사의 뉴스 SNS 등록을 하면 아이패드 전용 신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콘텐츠의 경우  10여개의 콘텐츠가 있는데 국내에서 쓰기에는 계정에서 등록을 하는 것과 직접  신문사의 트위터나 페이스북을 직접 등록하여 쓰면 됩니다.



Flipboard, 아이패드, 아이패드 마우스, 아이패드 어플, 아이패드 어플 추천, 아이패드를 마우스로, 아이패드어플, 애플, 클라우드 컴퓨팅, 플립보드Flipboard, 아이패드, 아이패드 마우스, 아이패드 어플, 아이패드 어플 추천, 아이패드를 마우스로, 아이패드어플, 애플, 클라우드 컴퓨팅, 플립보드Flipboard, 아이패드, 아이패드 마우스, 아이패드 어플, 아이패드 어플 추천, 아이패드를 마우스로, 아이패드어플, 애플, 클라우드 컴퓨팅, 플립보드

제 블로그를 플립보드에서 본 화면입니다. ^^


개인적으로는 관리가 어려운 페이스북의 경우 홈페이지 방문보다는 플립보드에서 확인을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Flipboard, 아이패드, 아이패드 마우스, 아이패드 어플, 아이패드 어플 추천, 아이패드를 마우스로, 아이패드어플, 애플, 클라우드 컴퓨팅, 플립보드


Flipboard, 아이패드, 아이패드 마우스, 아이패드 어플, 아이패드 어플 추천, 아이패드를 마우스로, 아이패드어플, 애플, 클라우드 컴퓨팅, 플립보드


Flipboard, 아이패드, 아이패드 마우스, 아이패드 어플, 아이패드 어플 추천, 아이패드를 마우스로, 아이패드어플, 애플, 클라우드 컴퓨팅, 플립보드


Flipboard, 아이패드, 아이패드 마우스, 아이패드 어플, 아이패드 어플 추천, 아이패드를 마우스로, 아이패드어플, 애플, 클라우드 컴퓨팅, 플립보드



플립보드 어플은 SNS를 활발하게 활용하시는 분들이시라면 최고의 어플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최근에는 한국 플립보드(flipboad)텐츠 추가가 쉬워져서 더욱 풍성한 SNS Magazin(소셜 매거진)을 구성한 수 있습니다. 




전기 이륜차의 가능성 만도의 전기 자전거 "만도풋루스( Footloose)"

고민을 많이 한 아이패드4(iPad4)를 결국 구입... 노원 컨시어지(concierge)에서..

CGV에서 즐긴 블록버스터 영화 “타워[TOWER]”로

미러리스 카메라 니콘 [Nikon 1- j1]

아이패드를 마우스와 키보드로 써보자!! - 모바일 마우스 [Mobile mouse]

아이폰5과 함께한 보름! 아이폰5의 진정한 장점은!

다시 쓰는 안드로이드 OS, 훌륭한 하드웨어 하지만 불편함..



블로그 이미지

천추

IT 이야기를 중심으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