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재미있게 활용하는 디지털 디바이스 미 박스미 박스(Mi Box with Telebee)입니다. 기본적으로 동영상을 볼 수 있는 안드로이드 기반의 플레이어 라고 할 수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미박스가 재미있는 것이 크롬 캐스트 보다 편하다는 것입니다. 개인적으로 크롬캐스트로 써보려고 하는 것은 음질이 맥북과 연결했을 때 듣는 것 보다 음질이 좋아서 입니다. 책상에 있는 스피커는 하만카톤의 사운드 스틱인데,  기본적으로 맥북이나 업무를 위해서 테스트 하는 노트북들과 연결이 되어있습니다.  




크롬캐스트는 TV옆에 있는 스피커에 연결을 해 놓았습니다. 일반 음질과 FLAC 파일을 스트리밍 해주는 지니 뮤직을 듣기에는 크롬캐스트 오디오가 정말 짱입니다. 


문제는 한대 밖에 없어서 책상위에 스피커와는 연결을 하지 못해서 아쉬웠는데, 미 박스(Mi Box)로 해결이 되었습니다. ^^





미박스에는 크롬 캐스트 기능이 있기 때문에  크롬 캐스트로 활용을 해보려고 합니다. 크롬캐스트 오디오를 미박스와 연결해서 책상위에 있는 스피커와 멀티를 해보고 싶어서 입니다. 


일단 크롬 캐스트 오디오보다는 약간 음질이 떨어지지만, 맥북에서 듣는 음질보다는 좋은 것 같습니다. 기기의 




작업방에서 일을 하면서는 아무래도 음악 많이 듣는데, 뮤직 플레이어로의 미박스를 한번 테스트 해봤는데, 상당히 높은 평가를 하고 싶네요! ! 




화면에 지니 뮤직배경을 나오면서 플레이가 됩니다. 지니 뮤직을 듣는 분 들이라면, 꼭 연결을 해보시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후기
다음에는 몇 가지 앱설치를 한번 해보고 추가로 리뷰를 써보려고 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천추

IT 이야기를 중심으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크롬 캐스트가 처음 나왔을 때는 그냥 구글의 크롬 브라우저와 연동되는 제한적인 기능의 미라캐스트라고 평가를 했습니다. 막상 써보면 이전과는 전혀 다른 새로운 멀티미디어 기기였습니다. 개인적으로 스마트 기기가 나오면 업무용으로 생산성 작업에 대하여 먼저 고민을 해보는 사람 중 한 명입니다. 물론 크롬의 몇몇 기능을 활용하면 프레젠테이션 등이 가능하겠지만 생산성보다는 멀티미디어기기로 활용하고 있습니다.

   

스마트 폰이나 웹의 동영상의 모니터나 TV를 보는 도구는 구글의 크롬캐스트 이전에도 있었습니다.



현재 제가 알고 있는 iOS 장비에서 사용이 가능한 앱은 tiving와 Hopin 정도입니다. 유료로 구독하고 있는 서비스는 Tiving와 pooq를 구동하고 있습니다. Tiving는 방송 3사를 제외하고는 크롬캐스트를 지원합니다.

   

물론 구매시기는 국내 정식 발매와 동시에 지 마켓에서 샀습니다. 개인적으로 밝히지만 크롬 캐스트는 저보다는 저희 아내가 더 많이 쓰고 있습니다.

   

우리는 몇 년 전 까지만 하여도 전파 통신으로 TV을 보았습니다. 그 다음은 보다 안정된 유선 케이블을 이용해서 TV를 시청했었고 최근에는 인터넷을 이용한 TV를 보고 있습니다.

   

저희 집은 몇 년 전부터 IP TV인 U+의 TV G를 보고 있습니다. U+의 TV G는 일명 구글 TV라고 하면 안드로이드 운영체제가 들어 있는 IP TV입니다.

   

크롬캐스트는 웹 기반의 미디어를 TV로 스트리밍해주는 것으로, 스마트폰이나 PC를 단순히 리모컨과 같은 역할을 라는 것으로 기기의 화면을 보여주는 미라캐스트와는 차이가 있습니다. 그리고 크롬캐스트를 지원하는 앱을 사용해야 멀티미디어를 TV나 모니터로 볼 수 있습니다.

 

   

제가 쓰는 070 전화기인 갤럭시 070 플레이어와 같이 기능이 떨어지는 기기를 통하여 크롬 캐스트에 접속을 하더라도 full 급 동영상을 전혀 손상 없이 볼 수 있습니다.

 

크롬캐스트 설정 화면입니다.

   

크롬 캐스트 자체가 멀티미디어 재생기라는 것입니다. 하지만 크롬캐스트에는 기본적으로 사용자 인터페이스가 없이 연결되는 기기에 인터페이스를 이용하기 때문에 다양한 형태의 앱을 쓸 수가 있고 자체적으로 멀티미디어와 연결을 해서 동영상을 지원하는 다양한 서비스가 있습니다.

   

현재 저는 Tving이라는 서비스와 아직 크롬캐스트를 지원하지 않는 pooq를 유료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삼성의 스마트 TV설치 한 모습입니다.


덕분에 저희 집에서 IT와 거리가 제일 먼 저희 아내가 두 서비스를 주로 사용하면서 거의 TV를 보지 않게 된 것입니다. 즉 스마트폰이나 태블릿을 이용해서 본다는 것 입니다 .기계 치에 가까운 제 아내도 새로운 멀티미디어 기기에는 점점 빠르게 적응을 하고 있습니다.

  

몇 일전 윈도 8.1 태블릿과 미라캐스트 크롬캐스트 연결 테스트를 위해 설치한 모니터로 연결해 보았습니다.

 

크롬캐스트를 통해 TvN의 꽃할배 수사대를 보고 있습니다. 이때 아이폰의 역할은 스마트 기기가 아니고 단순한 크롬캐스트의 리모컨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기기의 리소스를 사용하는 미라캐스트나 아이폰의 에어 플레이어와는 다른 방식입니다. 굳이 클라우드 방식이라고 하는 데는 크롬캐스트 자체가 하나의 독립된 플레이어라는 것입니다.

 

저희 집에서의 TV의 상황은 점점 더 사용시간이 줄어 들고 있습니다. 이유는 TV 보다는 스마트 기기들을 이용해서 보기 때문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천추

IT 이야기를 중심으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요즘은 포스팅에도 나와 있겠지만 업무 이외의 시간은 원도 8.1 태블릿을 활용하거나 사용방법을 테스트 하는데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일단 클라우드 컴퓨팅 세팅 이후에 가장 재미있는 작업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그러다 원도 8.1 태블릿과 미라캐스트와 크롬캐스트를 활용하는 테스트를 위하여 책상위에 모니터를 한대 설치 했습니다.

   

사람의 욕심이라는 것이 끝이 없어서 모니터를 설치하니 미라캐스트와 크롬 캐스트를 함께 연결해서 테스트를 편하게 하고 싶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결국 윈도 태블릿용 마이크로 



이전 포스팅에도 말씀을 드렸지만 이번 모니터 추가는 두고두고 2014년 어리석은 일로 기억이 될 것 같습니다.

   



   

붉은 선은 현재 모니터의 연결 상태이고 보라색이 신규로 추가되는 라인 입니다. 서피스 프로와 맥북 프로 레티나 그리고 테스트 하는 윈도 태블릿에 모니터가 붙어 있으니 총 5개의 화면을 컴퓨팅에 쓰고 있는 것입니다. 결국 최소 5개 이상의 디스플레이가 어지럽게 배치가 되어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책상 만은 깔끔한 것을 추구 하기 때문에 각종 케이블 등의 정리에 상당한 시간을 투자하고 있습니다. 말씀 드렸듯이 책상 만 깔끔합니다.




현재 제 책상의 상황입니다. 그나마 휴식을 취하는 설정이라 맥북 프로는 데스크톱 거치대에 올라와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멀티 캐스팅 작업이 어느정도 가능한 상황이라고 3대 정도의 디스플레이가 한계이고 맥과 두 대 정도의 컴퓨터 사용입니다. 


그나마 추가적인 모니터가 24인치를 올려 놓아서 다행이지 27인치로를 설치 했다면 더욱 대책이 없었을 것입니다.

   

멀티 컴퓨팅과 멀티 작업이 가능 했던 이유는 정리된 상황에서 집중을 할 수 있는 곳이라는 단서 조항이 있습니다. 트리플 모니터를 쓰지 않던 이유였는데 쿼드 모니터가 된 것입니다. 물론 4대의 컴퓨터와 4대의 디스플레이라고 는 하지만 그래도 너무 어수선합니다. 절대 적응을 해버리면 안될 세팅입니다.


준비한 기기는 모니터 분배기로 한 동안 모이모이 미용실을 운영하는 제 친구에게 가 있던 것은 회수 했습니다.


대충 케이블 만으로도 상당한 금액이 나올 것 같은데, 여기저기 서랍에서 있는 HDMI 케이블을 다 모았습니다. 덕분에 이번 설정에는 추가 비용이 양면 테이프와 케이블 터미널만 추가 구매 했습니다.

  

연결을 위 이미지처럼 세팅해서 책상 아래 쪽에 부착을 해 놓을 것입니다. 리모컨이 있는데 리모컨 바닥에 자석 테이프를 붙여서 책상이나 분배기에 붙어있을 수 있도록 했습니다.

 

HDMI 케이블들을 정리하기 위한 케이블 타이와 모니터 분배기 고정용 양면 테이프 입니다.

  

리모컨은 자석 밑면에 자석 테이프를 붙여서 분배기나 책상에 붙일 수 있게 했습니다.



양면 테이프를 잘 활용하시면 책상 하단의 활용도가 상당히 높아집니다. 결과적으로 깔끔한 책상 위 쪽을 유지 할 수 있는 노하우입니다. 케이블 타이로 가급적 선들을 함께 잡아주는 것도 깔끔한 책상을 유지하는 방법 중 하나입니다.

   

개인적으로는 선 정리하는 것을 매우 즐기는 편인 것 같습니다. 물론 이번 모니터 분배기 추가 HDMI 케이블 3개 라인이 추가되었고 대부분의 100% 원하는 대로 모니터와 연결을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아이패드 앱인 투몬 USB 까지 사용하면 정말 재미있는 컴퓨팅이 될 것 같습니다.

 

모니터 구성도를 만들다 한번 사진을 찍어보았습니다. 그나마 맥 북을 거치해 놓아서 조금 정리된 느낌이지만, 그래도 상당히 산만한 책상이 되어버렸습니다. 


아이패드로 하던 게임도 찍혔습니다. 요즘은 윈도 태블릿 때문에 아이패드에서 게임이 돌아가는 일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원래 제가 원하던 책상의 모습으로 필요한 것 들은 다 있지만, 어느 정도 정돈된 모습의 책상입니다.



일단 벌린 일이라서 보조 모니터인 삼성의 B2430 추가는 책상에 상당한 양이 케이블 정리거리를 남기고 있습니다. 미라캐스트나 크롬캐스트는 필요에 따라서 TV에 열결을 해야 하기 때문에 모니터 보다는 책상 아래에 설치해서 탈부착이 편리하게 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천추

IT 이야기를 중심으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