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맥 OS X 요세미티의 배타 테스트 때문에 마우스가 가끔 컨트롤을 너무 벋어나서 해결 방안을 찾던 중 알게 된 프로그램입니다.


페러렐즈 데스크 톱과의 상성은 오늘에서야 테스트를 하고 있는데 일단 매우 좋은 느낌입니다. 맥과 윈도를 넘나들면서 컴퓨팅을 할 때 문제가 되는 것이 마우스의 감도 문제입니다. 일단은 가속의 체감이 미세하게 차이가 있습니다.

   

 

 

   

무료 다운로드 주소

http://smoothmouse.com/

   

특히 컴퓨터나 OS를 넘나 들면서 약간 변칙적인 방법으로 컴퓨팅을 하는 저에게는 매우 유용한 프로그램입니다. 그러면서 무료 프로그램입니다.

   

맥의 마우스와 트랙패드의 유용성을 향상시키기 위한 프로젝트의 진행이라고 합니다. 제 블로그도 원래는 모바일 오피스의 경험을 공유가 주요 프로젝트로 있는 블로그입니다. 무료로 진행을 하면서 '기부'를 걸어 놓았습니다.

   

조금 더 써보고 2불 정도는 기부를 해야 할 것 같습니다.


맥의 마우스를 활용을 도와주는 SmoothMouse

   

개인적으로 마우스를 윈도의 경험으로 쓸 수 있게 하는 다운로드 맥 어플입니다. 개인적인 설정은 원격 접속을 사용하거나 페러렐즈 데스크톱을 이용하여 윈도용 프로그램을 주로 쓸 때는 원도우의 가속을 이용합니다.

   

 

 

   

페러렐즈 데스크톱의 전체 화면 모드를 잘 쓰지 않는 이유 중 하나가 미세하게 어색한 마우스 컨트롤 때문이 있습니다.

   

 

SmoothMouse 장점

바로 마우스의 감도에 적응이 된다는 것은 매우 매력적입니다. 특히 원격 접속이나 페러렐즈 사용시의 마우스 감도는 매우 좋습니다.

   

개인적으로 맥을 쓰면서 윈도의 원노트를 기본 업무 프로그램으로 쓰는 입장에서는 최강의 보조 유틸리티 입니다.

   

 

 

   

상당한 속도의 가속기능을 제공하기 때문에 마우스의 속도를 매우 낮게 설정해서 쓰고 있습니다. 원래 맥에서는 마우스 속도를 최대치로 쓰고 있었습니다.

   

  

윈도용으로 세팅 할 때와 맥용으로 세팅 할 수가 있습니다.

   

 SmoothMouse 단점

단점이라면 모드에 대한 저장이 되지 않는 다는 것입니다. 위에 이미지를 보시면 원도용 세팅과 맥용 세팅의 마우스 스피드가 차이가 있습니다.

   

일단 약간 모드변경 후에 속도 조절 등 설정을 수동으로 하는 것이 매우 번거롭다는 것 입니다. 매우 가끔 마우스의 컨트롤이 원하는 대로 안되는 경우가 있는데 다시 설치하면 바로 해결이 됩니다. 

 

   

 SmoothMouse 총평

맥을 쓰신다면 일단 무료 프로그램이고 매우 가볍기 때문에 한번 다운 받아서 써보시는 것을 권합니다. 개인적으로 '써보십시오!' 라는 말을 많이 하지 않습니다. 페러렐즈 데스크톱을 쓰시거나 원격접속으로 클라우드 컴퓨팅을 쓰신다면 매우 유용하실 것 입니다.


윈도용 마우스 감도 조절 관련 포스팅

http://walkingblog.tistory.com/66





   

블로그 이미지

천추

IT 이야기를 중심으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가이드 3편은 계정 관리를 적으려고 했는데 아이팟 터치를 몇 달간 썼던 조카이기에 중국에서도 중국 맥 앱 스토어를 이용해서 간단한 앱을 다운 받고 있어서 일단 넘어가도록 하겠습니다.

   

맥은 쓸수록 매력적이라는 것이 장점이지만 윈도와 너무 다른 사용방법 때문에 부트 캠프를 쓰시는 분들도 많으신데, 부트 캠프를 쓰면 정말 맥의 장점을 아는 것과는 많이 멀어집니다.

   

대부분 유료 어플 이라는 문제는 있지만 바텐더를 제외 하면 1달러 정도의 앱입니다.

   

isHUD - 한영 변환키 맥 앱

 

https://itunes.apple.com/kr/app/ishud/id484757536?mt=12 


가장 먼저 제가 요즘 제일 유용하게 쓰는 어플입니다. isHUD는 맥의 한영 변환을 간단하게 commend 키로 한영변환을 할 수 있게 하는 어플입니다.




   


매우 간단한 옵션으로 한영전환 버튼을 바꿀 수 있으며 놀라운 것은 페러렐즈 데스크톱과 원격 접속 상태에서도 한영 변환을 지원 합니다.


그 동안은 쉬프트+스페이스로 원격 컴퓨터나 페러렐즈 데스크 톱의 가상 컴퓨터에서 한영 전환을 했는데 이제는 한번에 가능합니다.


쿨 하게 바람입력기도 쓰지 않으면서 쉬프트+스페이스와 커맨드+스페이스를 혼용했는데 이제는 너무 편리합니다.

   

사실 조카가 조금 편하게 맥을 쓰라고 구매를 한 앱인데 정말 잘 쓰고 있습니다. 이제는 없으면 불편한 필수 앱입니다.

   

   

바텐더 - 메뉴 막대관리는 이제 바텐더가 합니다.


https://sites.fastspring.com/macbartender/instant/bartender

   

바텐더가 없다면 맥의 상단은 매우 지저분 할 것입니다.

   

   

바텐더는 상단 메뉴 막대를 깔끔하게 정리 할 수 있습니다.


   

  

물론 상단 메뉴 막대의 아이콘 위치를 조정 할 수도 있는데 많은 분들이 잘 모르시더군요. 아이콘들은 Command 키를 누르고 이동을 시키면 이동이 가능합니다.

 

   

Chunchu's tip

물론 상단 메뉴 막대의 위치를 조정 할 수도 있는데 많은 분들이 잘 모르시더군요. 아이콘들은 Command 키를 누르고 이동을 시키면 이동이 가능합니다.

   

   

   

Palua - 펑션키 이제는 자동으로 바꾸어 보세요!!


https://itunes.apple.com/kr/app/palua/id431494195?mt=12

   

F1-F12를 단축키로 변환해주는 앱입니다. 맥 앱은 펑션키를 키거나 끌 수 있는 모드 키보드에서 기능키로 변경을 해주는 것입니다. 설정을 조정하여 쓰기에는 불편하고 그냥 놓고 쓰자니 조금 아쉬운 것이 해결이 됩니다.

   

   



   

   

설정으로 프로그램 단위로 조정이 가능합니다. 프로그램이 화면으로 넘어가면 자동으로 모드 바뀝니다.

   


   

단순하지만 맥을 정말 편하게 쓰게 하는 앱입니다..

   

그 외에 AirSurver가 있는데 저번에 소개를 해드린 관계로 이번에는 생략을 하겠습니다.

   


 

아이폰 5S(iPhone 5S) 구매 후기 [1] 개봉기

원노트 강좌[5] 원노트 계정 생성과 설치

맥 초보를 위한 사용자 가이드 [1] - 맥에서 자주 쓰는 어플 10선

원노트 강좌 [4] 원노트와 스카이드라이브

기 대출, 신용 등급, 연봉에 따른 직장인 대출 안내

맥 초보를 위한 사용자 가이드 [2] 미션 컨트롤과 익스포제

모발이식 환자의 이유있는 자신감 - 옥건 헤어라인

국산 듀얼모니터 어플 Twomon 설정법 아이패드 어플 소개


블로그 이미지

천추

IT 이야기를 중심으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 들어 맥의 OS X에 대한 마이크로 소프트의 행보가 심상치 않습니다. 마이크로 소프트의 최강의 프로그램인 오피스 시리즈의 맥 이식 년도가 2014년으로 예측하기때문입니다.


소식통에 의하면 오피스팀은 거의 외부와 담을 쌓고 일을 하여서 정보가 거의 나오지 않고 있다고 합니다.

   


현재 맥용 마이크로 소프트 오피스는 2011입니다. 개인적으로 관심이 많은 원노트가 들어가 있지 않은 버전입니다.

   

얼마전 iOS 이미지의 스카이드라이브 백업에 이어 오늘은 드디어 마이크로 소프트의 3번째 맥앱인 스카이드라이브 맥앱이 선을 보였씁니다.

   

   

   

맥에서 스카이드라이브를 쓰려면 스카이드라이브 하단에서 다운 받아서 써야 했었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맥에서도 편하게 최소 7기가~25기가의 무료 클라우드 공간을 오피스 구매자라면 최대 45기가의 스카이드라이브 공간을 편리하게 쓸 수 있습니다.

   


   

최근들어 업무적인 자료공유를 대부분 스카이드라이브로 변경한 제 입장에서는 점점 고무적일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스카이드라이브 맥앱 다운로드 주소

https://itunes.apple.com/us/app/skydrive/id522548761?ls=1&mt=12

   

저는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 2013를 쓰고 있습니다. 5대의 컴퓨터에 사용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아직은 맥용 원노트가 없기 때문에 원격접속이나 페러렐즈를 이용하여 원노트 >> 블로그 API를 이용하고 있습니다.

   

덕분에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 2014를 기다리는 사람 중에는 제일 고대를 하고 있는 사람 중 한 명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지금은 티스토리 블로그 디자인 작업 중

원노트 강좌 [8] 예제로 알아보는 원노트 오픈 API

맥을 키보드로 만드는 맥 앱 '1keyboard'

동절기에도 역시 SK 엔크린!

Photoshop Creative Cloud(포토샵 cc)를 구매하다!

스카이드라이브 "아이폰 5S"의 사진을 품다 - 아이폰 사진 백업

나만의 모바일 오피스를 꾸며보자 [4-1] - 모바일 오피스 실전 적용

맥 앱 'Microsoft Remote Desktop'의 윈도 8.1 원격접속 설정법


블로그 이미지

천추

IT 이야기를 중심으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맥을 쓴지도 3년 정도 되어 갑니다. 제 주위에는 맥을 쓰는 사람들이 전혀 없던 상황에서 맥이 좋아서 맥을 쓰게 된 사람 중 한 명입니다.

   

이번에 중국에 있는  조카에게 맥북에어 중고를 보냈습니다. 이번 연속 포스팅은 제 조카와 같이 맥을 처음 이용하는 사람들을 위한 가이드로 포스팅을 준비했습니다.

   

저는 원격데스크톱과 SBC 방식의 클라우드 컴퓨팅에 관심을 가지게 되면서 아이패드를 이용하여 모바일 오피스에 대한 세팅을 하고 우분투를 쓰기도 하다, 결국 아이폰 아이패드 맥의 업무 시스템을 만들어 보려고 맥 북을 구입을 했습니다.

   

구입을 결정하게 한 요인은 맥의 주변기기가 너무 마음에 들어서 입니다. 더 정확히 말하면 맥의 키보드와 마우스 매직트랙패드 같은 액세서리들이 너무 좋아서 맥을 구입 했다고 하는 것이 더 맞는 말 같습니다.

   

   

1. 페러렐즈 데스크톱


구입처 : http://www.parallels.com/kr/

   

국내에서 컴퓨팅을 하려면 아무래도 윈도우 PC가 없으면 매우 불편합니다. 결국 필수 어플에 1번을 찾이 하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원노트의 사용과 윈도 8.1 PC에 접속을 위해 쓰고 있습니다. 물론 브랜드 블로그 같이 코딩이 들어가는 작업을 할 때는 IE 11으로 디자인을 확인 하기 위해 쓰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카카오톡 PC버전도 가끔 쓰게 됩니다.

 

   

   

   

2. CleanMyMac 2

   

플래시를 드라이브로 쓰는 맥북에서는 매우 중요한 앱입니다. 한마디로 드라이브의 정리는 바로바로 진행하는 것이 정신 건강에 좋다는 것입니다.

   

기본 자료나 정보 등은 타임캡슐을 이용하여 저장을 하고 있습니다.

   



   

   

그때그때 디스크의 용량을 관리해주기 때문에 매우 편리합니다.

   

특히 휴지통에 대용량 파일을 버리게 되면 자동으로 디스크 정리할 것이냐는 질문이 나오기 때문에 더욱 편리합니다.

   

   

3. 에어서버 (AirServer)


구입처 : http://www.airserver.com


개인적으로 화면 동기화보다 음악의 동기화 때문에 많이 쓰고 있습니다. 화면도 쓸 수 있습니다.

   

물론 잘 활용하면 맥을 애플 TV 처럼 쓸 수 있습니다만 전 그냥 맥은 맥처럼 쓰기 때문에 음악만 듣습니다.

   


아이패드와 아이폰의 화면이나 음원을 맥에서 쓸 수 있습니다.


   

   

4. 무비스트

   

구입처 : 맥 앱스토어

 

전 대부분의 동영상을 무비스트로 봅니다. 매우 유용한 동영상 플레이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맥에서 동영상을 볼 때 제일 편한 앱입니다.


예전에 아내를 위해 전편을 다운 받은 해품달입니다.

달리 다른 평이 필요 없습니다. 닥치고 써!! 라는 것이지요!

   

   

5. FreeMemory


구입처 : 맥 앱스토어

   

맥북 프로 레티나에 16기가의 메모리를 쓰고 있지만 역시 메모리 관리는 매우 중요합니다. 여러 프로그램을 쓰다 보면 역시 메모리가 부족합니다.

   


   

6. Grab it

   

구입처 : 맥 앱스토어


스크린샷 앱입니다. 맥의 경우 기본 적인 스크릿 샷도 성능이 좋아서 쓰기에 편리하지만 데스크톱에 다량의 스크린 샷 이미지는 별도의 관리가 필요합니다.

   

제 경우는 10곳 이상의 브랜드 블로그를 관리하기 때문에 스크린 샷은 고객이 제공한 고 용량 이미지를 편집 없이 미리보기로 열어서 스크릿 샷으로 용량을 줄입니다.




깔끔한 바탕화면 관리를 위해서는 꼭 필요합니다.

   

   

7. 드롭박스

   

구입처 : http://dropbox.com

   

클라우드 서비스 중에 최고의 클라우드 서비스 입니다. 파일 동기화와 클라우드 기반의 파일 공유 서비스입니다.

   


   

SSD를 쓰는 제 모든 PC에 '3.9 기가는 없는 것이다' 라고 하며 다 설치를 해서 쓰고 있습니다. 

   

일반적인 무료 제공 용량이 2기가~3.9기가  밖에 안되는 단점은 충분히 극복 할 수 있습니다.

   

   

8. MindNode PRo

   

구입처 : http://mindnode.com


제 업무에 필수 프로그램입니다. 마케팅 계획이나 사이트 맵, 블로그 방향 설정 등 생각을 편리하게 정리 할 수 있게 합니다.




제안서에 마인드 맵으로 도표화 된 사이트 맵을 첨부하여 보내면 클라이언트가 매우 좋아합니다.


9. 원격 접속 프로그램


6개 정도의 원격 접속 프로그램을 상황에 맞추


어 쓰고 있습니다. 스크린 샷에 들어 있지는 않지만 프레렐즈 데스크톱에서 제일 많이 사용하는 프로그램도 역시 원격 접속프로그램입니다.

개인적으로 순위를 준다면 1순위이지만 대부분의 분들이 잘 쓰지 않고 있고 클라우드 컴퓨팅 등의 부연 설명이 필요하기 때문에 9순위로 잡았습니다.


10. 1keyboard


윈키보드는 맥을 불루투스 키보드로 인식 시키는 앱 입니다. 다양한 장비를 한번에 쓰고 있는 저에게는 매우 유용한 앱입니다.

매버릭스에 적용이 얼마 전에 이루어 졌기때문에 3개월 정도 쓰지 못했는데, 못했을 때의 답답함은 매우 컸습니다.




간단하게 미러링과 조합으로 카톡을 매우 편하게 할 수 있습니다. 다양한 방법으로 쓸 수 있습니다.


제 원 키보드는 서피스 RT, 서피스 PRO, 아이패드, 아이폰 등을 컨트롤하게 합니다. 기본적으로 메시지를 많이 쓰지만 그래도 아이폰을 쓰지 않는 사람들에게 문자를 보내거나 서피스 RT를 조금 편하게 쓰려고 할 때 쓰고 있습니다.


마우스의 기능이 조금 떨어지기 때문에 터치기반의 기기와 쓰면 매우 편리합니다.


하드웨어적으로 키보드를 공유하는 KM 스위치도 2대 정도 있습니다.


많은 분들이 Finder과 관련한 어플을 필수로 많이 쓰시는데 개인적으로는 기본 파인더 프로그램을 씁니다.


* 사파리의 경우 크롬을 대체하고 맥을 쓰면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 브라우저 입니다.


사실 웹 페이지의 이동 방식이 매우 마음에 들어서 사파리를 쓰게 되었지만, 개발자 용 설정을 활용 간단하게 오른 쪽 클릭 해체나 소스보기 등 다양한 기능을 빠르게 쓸 수 있습니다.


역시 맥에는 사파리가 가장 어울리는 브라우저라고 할 수 있습니다.


* 기본 메모는 개인적으로 가장 많이 쓰는 어플 중 하나입니다. 맥의 기본 어플로 iCloud 및 구글 메일로 연동이 됩니다. 노트로는 원노트가 있지만 아이폰, 아이패드, 맥에서 빠르게 동기화 되기 때문에 업무용 메모부터 개인적인 메모까지 다양하게 쓰고 있습니다.



민감한 남자를 위한 면도기 BRAUN Serise 7(브라운 시리즈 7)

중국에 있는 조카를 위한 맥북 에어를 보내다!

가벼운 맥용 원격접속 애플리케이션 소개 - Jumb Desktop

천추의 보험 이야기 첫 번째 - 의료 실비보험에 정보

아이폰 5의 거치대 추천! 벨킨 iPhone 5용 충전 + 싱크 독[Belkin Charge+ Sync Dock]

프리랜서 블로거 수익형 블로그에 도전하다!

가벼운 온라인 웹 게임 "환생 온라인" 소개


블로그 이미지

천추

IT 이야기를 중심으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드디어 맥 앱으로 원격데스크톱 앱이 공식 출시가 되었습니다. 10월 말 정도에 출시된다는 이야기는 있었는데 원도 8.1 공개와 함께 출시가 되었습니다.

   

개인적으로 블로그 운영이나 홈페이지 관리, 디자인 코팅이나 간단한 프로그래밍으로 경우 맥북 프로만으로 가능합니다.

   

하지만 우리나라에서 맥 만으로 업무 협업을 하는 것은 매우 어렵습니다. 즉 대부분의 사람들이 맥을 쓰지 않기 때문입니다. 그렇다 보니 맥에서 윈도우 컴퓨팅이 필요한 경우가 있습니다.

   



   

   

아이러니하게도 맥의 필수 프로그램이라고 할 수 있는 페러렐즈 데스크톱이 되었습니다.

   

맥에서 원도를 쓸 수 있는 방법은 3가지 정도로 요약을 할 수 있습니다. 페러렐즈 데스크톱이나 VM웨어 같은 이라는 가상 머신을 돌리는 경우도 많고, 부트캠프를 이용하여 윈도를 직접 맥에 설치하기도 합니다. 마지막으로 원격접속을 통한 클라우드 컴퓨팅입니다.

   

   

저는 윈격 접속과 페러렐즈 데스크톱을 이용합니다. 다이렉트(?)로 윈도우 컴퓨팅이 가능한 페러렐즈 데스크톱의 경우 매우 강력하고 편리하지만 맥의 리소스를 너무 많이 쓴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Microsoft Remote Desktop

   

마이크로소프트의 맥 앱스토어 공식 원격 접속앱입니다.

   

원격접속의 통한 클라우드 컴퓨팅은 다 편리하지만 별도의 PC를 써야 한다는 제한 조건이 있기 때문에 일반인들이 잘 쓰지는 않지만 맥을 쓰는 분들은 의외로 많이 이용하고 있습니다.

   



   

오늘 소개해드리는 맥 어플은 Microsoft Remote Desktop로 맥 앱스토어에 정식으로 올라온 무료 어플입니다. 물론 마이크로 소프트에서는 마이크로 소프트 홈페이지에 맥용 "Remote Desktop Connection"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었습니다.

   

   

기존 Remote Desktop Connection를 쓰시건 분이라면 설정에 문제 없이 사용 할 수 있습니다.

   

Microsoft Remote Desktop 장점

   

맥 앱 스토어에서 간편하게 무료로 구입을 할 수 있습니다. 가격 대비 성능으로는 갑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일단 현재는 사용법을 익히고 있는데 앱스토어의 스크린 샷을 보면 페러렐즈 데스크톱처럼 하나하나의 앱처럼 쓸 수 있을 가능성도 보입니다.

   

일단 아직은 스크린샷에 있는 설정은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기존 맥용 "Remote Desktop Connection" 단점이었던 접속 화면의 크기 조절(1920*1080)이 되기 때문 불편했는데 다양한 윈도 크기 세팅과 직접 입력까지 가능하기 때문에 매우 편리합니다.

   


   

   

Microsoft Remote Desktop 단점

   

기대를 많이 했었는데 역시 아직은 윈도 8.1로의 접속은 되지 않고 있습니다. 원도 8.1의 정식 배포가 되었기 때문에 업그레이드가 가능 할 것으로 보이지만 windows 8.1를 쓰는 제 입장에서는 아직까지 접속이 되지 않기 때문에 페러렐즈 데스트톱을 통한 접속은 한동안 지속 될 것으로 보입니다.

 




윈도 8.1의 달라진 점 [1]

원도 8.1 국내 공식 발표 행사 이모저모

드디어 발표 되는 윈도 8.1 정식 버전

구글링 잘하는 법! 웹검색 잘하는 법

맥용 액세서리 Twelve South BookArc Pro Vertical Desktop Stand 리뷰

메디컬 티비 ( MEDICAL TV) 안드로이드 앱 소개 - 다운로드 이벤트 진행 중

미리보는 맥 OS X 매버릭스 - 10윌 22일 정식발표!

Microsoft의 맥 OS X 용 RDC 10월 중 출시 예정

에버노트를 이용한 협업! 클라이언트와의 공유는 에버노트


블로그 이미지

천추

IT 이야기를 중심으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