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노트북 9 2015 Edition의 가벼운 이동성에 대하여 한번 말씀 드리겠습니다.


삼성 노트북 9 2015 Edition는 30.9 cm의 콤팩트한 사이즈는 정말 매우 뛰어난 장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950g의 무게와 결합이 되면 정말 뛰어난 휴대성이 나오게 됩니다.


삼성 노트북 9 2015 Edition


16:10 비율의 디스플레이는 상대적으로 작은 화면에서도 세로 화면 길이를 확보해 문서작업 및 인터넷 사용 할 때 작년에 사용하던 삼성의 노트북 9 Plus(13인치 33.7cm)와 거의 유사한 업무환경을 제공합니다.

  

삼성 노트북 9 2015 Edition

한 지인은 삼성 노트북 9 2015 Edition의 무게가 옛날 핸드폰 정도라고 하더군요 초기 핸드폰이 500그램 정도 였으니 생각을 해보면 틀린 말은 아닌 것 같습니다.

   


삼성 노트북 9 2015 Edition


13인치의 QHD 삼성 노트북 9 PLUS도 사용을 했는데, 몰입도는 역시 16:10 비율이기 때문에 삼성 노트북 9 2015 Edition 이 조금 더 높습니다. 


삼성 노트북 9 2015 Edition

   

슬림한 삼성 노트북 9 2015 Edition의 바디 라인입니다. 매우 날렵하고 견고하기 때문에 이동을 할 때 편하게 들고 다닐 수 있습니다.


삼성 노트북 9 2015 Edition

   

외근이 잦은 제게는 슬림한 디자인과 특히 가벼운 노트북은 업무의 효율을 높일 수 있습니다. 또한 출 퇴근을 대중교통으로 하게 된지 한달 정도인데, 삼성 노트북 9 2015 Edition은 장시간의 출퇴근에도 무게 가볍기 때문에 어깨에 무리가 가지 않습니다.

   

대중 교통을 이용하는 서울시내의 미팅에는 정말 간단히 파우치만 들고 나갈 때도 있습니다.


삼성 노트북 9 2015 Edition


많은 분들이 노트북에 슬림함을 말씀하시는데 삼성 노트북 9 2015 Edition은 충전 어댑터도 상당히 슬림하게 나왔습니다. 기존 삼성 노트북의 최고의 단점이라고 생각하던 어댑터의 슬림함은 이동이 잦은 제게는 매우 반가운 것입니다.

   

물론 삼성 노트북 9 2015 Edition에서의 사용 빈도는 떨어지지만 그래도 없으면 불안한 것이 충전기인지라..

   

개인적으로 충전기는 사무실에 놓고 출퇴근 시에는 거의 가지고 다니지 않습니다. 최고 성능과 최대 밝기로 사용을 해도 4시간 이상 사용이 가능합니다.

 

삼성 노트북 9 2015 Edition과 갤럭시 노트 4와의 두께 비교입니다. 이사진을 보고 직원 한 명이 놀라면서 한마디 하더군요 "그 얇다는 스마트폰과 두께가 비슷하다"고 할 정도로 가볍고 슬림합니다.

 

직접 비교하기에 서로 다른 점이 존재하긴 하지만 완성도 높은 디자인과 견고함도 장점이고, 높은 퍼포먼스와 기능덕분에 개인적으로는 점점 애플 맥북 프로보다 삼성 노트북9 2015 Edition을 사용하는 일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삼성 노트북 9 2015 Edition을 미팅을 하면서 사용하기에는 정말 좋습니다. 튼튼한 풀메탈 바디이지만 950g의 가벼운 본체와 어댑터를 포함해도 1kg 정도의 노트북의 이동성은 매우 뛰어나다는 것입니다.

   

슬림한 노트북의 장점

저는 하루의 대부분을 글을 쓰면서 지냅니다. 같은 자리에서 10시간 이상을 쓰면 매우 힘이 들것입니다. 삼성 노트북 2015 Edition을 쓰면 자리라는 개념을 버릴 수 있습니다.

   

글을 쓰다 머리가 아프면 바로 들고 개인 휴식 공간으로 이동을 해서 작업을 할 수도 있고 가볍게 글을 쓸 수도 있습니다.


삼성 노트북을 메고 출퇴근을 할 때는 가끔 무의식적으로 가방을 손으로 더듬어 보곤 합니다. 이유는 가볍기 때문에 가방을 메고 있는지를 확인을 하기 위한 것 같습니다.


물론 가방에서 꺼낼 때 고객들의 반응을 보면 '노트북이 정말 작은 데요!!' 등의 반응이지만 포토샵도 가능하고 말을 하면 상당히 놀라워 합니다. 작지만 강력한 삼성 노트북9 2015 Edition의 두 번째 리뷰 였습니다.

   

다음은 성능에 관련한 이야기를 하려고 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천추

IT 이야기를 중심으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