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적으로 음악을 많이 듣는 편입니다. 물론 음악 취향은 멜론 100곡입니다. 개인적으로는 작업 공간이 상대적으로 여러 곳이 있는데, 블루투스 스피커는 필수품 중 하나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렇다 보니 아이폰 6플러스 나 아이패드로 음악을 들을 때가 많이 있습니다. 집의 작업 방에서야 어느 정도 음향시설 등을 갖추고 있지만 각각의 모바일오피스(?)에서는 그럴만한 여건이 아닙니다.

   

블루투스 스피커는 이곳 저곳 옮겨 다니며 업무를 볼 매우 유용하다는 것 입니다.  아이폰이나 아이패드의 기본 스피커와는 차원이 다른 출력을 보여준답니다.

  

   

 태블릿과 와이파이를 네트워크와 어울리는 제품을 써야겠죠! 그와 어울리는 스피커 스피카 PS1입니다.

 

   

스피카 PS1은 디자인과 특별한 기능으로 선택을 하는 것 이 좋습니다. 다양하게 써보니 음질은 집에서는 차이가 있지만 업무용 가구만 있는 사무실에서는 크게 차이가 덜하기 때문입니다.

   

   

블루투스 스피커 스피카 PSI 1의 특징

   

일반적으로 버튼이나 터치버튼을 이용하는 컨트롤을 하는 것이 대부분인데, 스피카 PS1의 경우 다이얼을 이용합니다. 약간의 아날로그적인 감성이 인상적입니다.

 

   

상단에는 홈 버튼과 함께 스피카라는 제품명이 적혀있습니다. 요 홈 버튼은 은근히 익숙한 느낌입니다.

 

   

제품을 켜면 보라색 LED가 점멸합니다. 음성안내기능은 꼭 필요한 것 같습니다.

   

   

   

블루투스 스피커 스피카 - PS1 페어링 설정

  

   

 

   

페어링을 위해, 검색하면 SPICA-PS1 이라는 이름으로 검색됩니다.


 


   

페어링이 되면 음성과 함께 파란색의 LED 점멸하면 연결이 완료된 것입니다.

   

 


   

우측에 달린 요 다이얼을 돌려주면 제품을 ON/OFF 할 수도 있고, 볼륨을 조절할 수도 있습니다.

음량이 1칸씩 움직이는 듯한 일반적인 제품들과 달리 스무스하게 다이얼로 음량이 조절되어 무언가 아날로그적인 감성이 매우 좋습니다. 

 

   

2개의 스피커 유닛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이 2개의 스피커 유닛은 각각 3W씩의 출력을 냅니다.

거기에 서브 우퍼가 달려있어 사실상 12W에 달하는 강력한 출력을 보여줍니다.



블루투스 스피커의 장점은 역시 이동성입니다. 배터리소모 시간은 측정을 해보지 않았습니다. 기본적으로 주변에 충전환경이 구축이 되어있어서 그런 것 같기도 합니다.

 

   

본 컨텐츠는 스피카로부터 소정의 지원금을 제공받아 작성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천추

IT 이야기를 중심으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