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레노버 믹스 2(Lenovo Miix 2 11)의 스팩에 대하여 및 활용에 대하여 써보겠습니다. Lenovo Miix 2 11(레노버 믹스 2 11)윈도 태블릿으로 나와 있는 제품 중에는 비교적 디플레이의 사이즈가 큰 태블릿입니다.

   

일반적인 노트북들과 사양이 거의 비슷합니다.

  

   

   

Miix 2 27.9cm(11형)

   

New: Windows 8.1 기반의 4세대 인텔® 코어™ 프로세서를 탑재한 컨버터블 태블릿

   

MIIX 2 27.9CM(11형) 보기

Windows 8.1

4세대 인텔® 코어™ i5 프로세서 탑재

내장형 인텔® HD 그래픽

최대 8GB DDR3L 메모리

최대 256GB 내장 고속 SSD 저장 장치

배터리 사용 시간 최대 8시간

29.4cm(11.6형) FHD(1920x1080) 디스플레이, 10포인트 멀티터치 및 IPS 기술 탑재

최소 무게 780g/크기 30 x 19 x 1.1cm

   

 

   

   

기본 정보를 보면 아시겠지만, 메모리가 4기가입니다. 기존의 많은 다른 윈도 태블릿에 비하여 메모리의 여유가 있어서 매우 좋습니다.


일단 고성능(?)의 윈도 8.1 태블릿 기종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일단 SSD를 쓰기 때문에 복원 공간을 제외하고 100기가바이트 정도를 쓸 수 있습니다


이전에 테스트 했던 한성의 Gadget v10은 포토샵을 설치하고 나니 여유공간이 거의 없어서 불편했고 약간의 편집 정도 작업밖에는 할 수 없었지만, 레노버의 믹스 2는 저장 공간의 여유와 함께 포토샵 사용에는 크게 문제가 없습니다.

 

   

키보드 독의 방향을 바꿀 수 있다는 거에 대하여 매우 만족합니다. 하지만 제 경우는 Hirise 설정으로 키보드를 앞으로 하고 쓰고 있습니다.


   

거치모드에서도 확장이 되기 때문에 매우 편리하게 쓸 수 있습니다. 특히 키보드 독에 2개 본체에 1개의 USB 포트는 확장기능이 약한 윈도 8.1 태블릿의 단점을 거의 없앨 수 있습니다.

  

   

노트북과 태블릿의 경계라고 표현 했듯이 키보드 독이 매우 잘 나와 있습니다.

  

   

듀얼 모니터를 연결하고 찍어본 스크린 샷입니다. 

 

실제 작업 환경입니다. 업무 환경에서는 기본적으로 듀얼 모니터를 연결하여 쓸 수 있으며 외근에는 태블릿으로 활용할 수 있습니다. 

   

일단 개인적으로는 키보드 독은 외근 중에는 가지고 다니지 않습니다. 이유는 최근 몇 일 동안 지하철을 이용한 외근이 조금 했는데, Lenovo Miix 2 11는 사이즈에 비하여 상당한 중량감입니다. 키보드 독을 함께 가지고 다니면 아무래도 불편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천추

IT 이야기를 중심으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