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아이폰 앱에 대하여 소개를 드리겠습니다. 아이폰 어플 관련 소개는 상당히 오랜만 인것 같습니다. 특히 월말이 되면서 10월의 글 감들을 대폭 떨이 처분하는 것은 아닙니다.


개인적으로는 애플의 기본 음악 앱인 아이 팟의 경우 조금 부족한 느낌이 들었기 때문에 구입한 어플입니다.

   

RADSONE By RADSONE Inc.

 

 

   

   가격 4.99달러


   유용성 : ★★★★☆

   완성도 : ★★★★☆

   독창성 : ★★★☆☆

   편의성 : ★★★★☆

   가    격 : ★★☆☆☆

   

   




* 가격은 기능에 제한이 있는 1.99달러 짜리 앱도 있습니다.


다운로드 주소 

https://itunes.apple.com/kr/app/radsone-laedeuson-lts-peulopesyeoneol/id456910755?mt=8 


아는 동생이 제 음악어플을 보고 신기하다며 왜 리뷰를 하지 않느냐고 해서 한번 리뷰를 써보기로 했습니다. 음악과 관련된 이야기는 워낙 호블호가 갈리는 사항이어서 비전문가 입장에서 글을 쓰기에는 조금 부담이 있습니다.

   

특히 유로어플의 경우 후기를 쓰시는 분들이 별로 없어서 한번 써보기로 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음악이나 음향기기의 전문가는 아니기 때문에 이어폰을 직접 청음을 해보고 마음에 드는 이어폰을 선택을 합니다.


RADSONE의 Digital Noise Suppression 기능은 상당히 재미있는 기능으로 매우 간단한 조작으로 음악을 듣는 상황의 선택할 수 있어서 막귀만 아니라면 자신에게 맞는 노이즈 제거를 선택할 수 있습니다.

   

아이폰 어플 추천 - 최고의 뮤직 플레이어 어플 RADSONE(래드손)

   

   

아이폰 어플 추천 - 최고의 뮤직 플레이어 어플 RADSONE(래드손)장금 화면에서도 적용이 되어서 컨트롤이 가능합니다.


특징 디지털 음원의 노이즈를 조절하여 상황에 맞는 음질을 선택 할 수 있습니다.

   

스피커로 음악을 들을 때나 작년 말에 차를 바꾸면서 음향과련 튜닝을 하지 않아서 기본 옵션의 음향기기에서 들을 때도 조금 더 나은 음질로 들을 수 있습니다.

   


아이폰 어플 추천 - 최고의 뮤직 플레이어 어플 RADSONE(래드손)제가 쓰는 이어폰입니다. 아토믹플로이드 슈퍼 다츠입니다.

   

   

일반적으로 음악을 이용할 때는 hi-fi 세팅으로 듣고 있습니다. 이어폰의 경우 조금 특이한 음색의 이어폰이라는 평이 많은 이어폰을 쓰기 때문에 개인적인 만족도는 상당히 높습니다.

   


아이폰 어플 추천 - 최고의 뮤직 플레이어 어플 RADSONE(래드손)디지털 노이즈 제어기술은 정말 좋은 것 같습니다. 확실한 음질 차이를 느낄 수 있습니다.

   


아이폰 어플 추천 - 최고의 뮤직 플레이어 어플 RADSONE(래드손)스피커로 들을 때는 살짝 바꿔주는 샌스를 발휘

   

   

옵션으로 디지털 노이즈를 조절이 가능합니다.

   

   

이퀄라이저의 조절 기능

   

기본음악 재생어플이 있는 스마트 폰에 특히 아이폰 음악제생 능력(갤럭시 보다 아이폰을 선택한 기본 이유 중 하나)은 탁월하기 때문에 별도 어플이라면 그것을 뛰어넘는 기능이 있어야 선택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몇몇 기능 들이 더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음역대로 EQ를 선택할 수 있기 때문에 음악을 좋아하는 사람입장에서는 매우 편리합니다.

   




iOS 7 제어센터에서 조절이 가능하기 때문에 기본 어플처럼 사용이 가능합니다.




 RADSONE 단점

   

역시 가격입니다. 최근 들어 많은 무료 어플이 범람하는 가운데 5달러의 가격은 상당히 비싸다고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특성상 iOS 베타 버전을 쓸 때는 봉인이 되는 어플들 중 하나입니다. 

   



   

다음으로는 아이콘 디자인이 상당히 조잡합니다. iOS 7으로 넘어오면서 조잡함의 극치로 아이폰 독에 올려 놓기가 싫어집니다. 특히 제가 쓰는 LTS 버전은 미스코리아 띠 까지 두르고 있어서 더욱 눈에 거슬립니다.

 




블로그 이미지

천추

IT 이야기를 중심으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