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윙 브라우저(Swing Browser)는 줌인터넷에서 제작하는 인터넷 브라우저입니다.

   

개인적으로 최근 사용빈도가 매우 높아지는 블라우저 중에 하나입니다. 블로그 디자인이나 웹개발을 하는 사람의 입장에서는 다양한 브라우저에서 기본적인 테스트를 하기 때문에 테스트 용으로 사용하던 브라우저 입니다.

   

다운로드 - Swing browser

   

   

브라우저의 상용빈도를 따지면 사파리, 크롬, 파이어 폭스, 익스플로러(IE 11), 익스플로러 (IE9) 순입니다.

  

스윙 브라우저는 개인적으로 디자인 확인 정도의 브라우저였습니다.

   

듭보잡에서 자주 쓰는 브라우저로 !!

   

스윙을 쓰게되는 가장 큰 이유는 아직도 한국에서는 ActiveX 없이는 제대로 된 개인업무를 보기에는 어려움이 많이 있습니다. 특히 관공서의 경우 문제가 많이 있습니다. 특히 아이들을 위해서 학교와 관련된 사이트들의 경우 제 컴퓨팅 환경에서는 매우 난감한 상황입니다.

   

여기서 매우 재미있는 브라우저가 있다는 것입니다.

   

ActiveX와 속도를 동시에 누리는 것을 목표로 ActiveX 사용도가 비교적 높은 대한민국의 인터넷 환경에 최적화되어 있고 말하는 브라우저입니다.

   

제작사는 우리에게 잘 알려진 알집을 만든 이스트 소프트의 자회사인 줌인터넷에서 만든 브라우저입니다.

   

특히 알툴바에서 제공하는 기능(즐겨 찾기, 알패스, 캡처, 사전, 퀵전송, 온라인디스크, 메모, 마우스 우클릭 활성화 등)이 기본 등록되며, 있어서 알툴바를 쓰시던 분들이라면 강력하게 추천할만한 브라우저 입니다.

   

특히 윈도 8이나 윈도 8.1을 쓰는 분들이라면 국내에서는 필수 브라우저라고 할 수 있습니다.




알툴바의 기능을 확장 프로그램 형태로 설정이 가능합니다.

   

또한 장점으로는 구글 크롬의 확장 기능도 사용이 가능합니다. 정리를 하자면 익스플로러 기능이 있는 구글 크롬 브라우저라고 표현하고 싶습니다. 두 브라우저의 장점을 접목하여 국내실정에 맞게 만든 브라우저입니다.

   

일단 크롬의 웹앱은 물로 피그 툴 같은 크롬 필수 확장 프로그램들을 쓸 수 있습니다. 또한 강력한 알툴바가 기본설정으로 세팅이 되어 있기 때문에 매우 편리하게 사용이 가능합니다.

   

솔직히 최근의 브라우저들의 경우 속도의 경우 상향 평준화 되어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사실 확장 프로그램이나 웹앱 등의 클라우드 지원 부분이 경쟁력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부가적인 이야기이지만 알패스와 연동되는 브라우저의 경우 로그인 등에 편리성은 매우 좋습니다.

   

   

윈도 8.1로 넘어오면서 IE 11은 호환성 버튼이 없어서 국내의 관공서나 준공공기관 등의 홈페이지는 90% 이상 활용이 불가능합니다. 그런 경우 고민 하지마시고 스윙브라우저를 써보시는 것도 좋을 것입니다.

   

국내 인터넷 환경에 최적화된 토종 브라우저 입니다. 윈도 8를 쓰다 호환성이 문제가 된다면 꼭한번 써보시라고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모바일 게임 추천 몬스터 길들이기 후기

원격 접속 컴퓨터 종료를 위한 종료 버튼 만들기

재택근무와 협업을 위한 프로그램 소개 [1]

IOS 7의 숨은 기능 알아보기

나만의 모바일 오피스를 꾸며보자 [3] PC를 세팅 없이 서버 컴퓨터로 쓰기!

치간 칫솔 스크랩 이벤트 소개 - 소독액 치간 칫솔

강력한 클라우드 컴퓨팅 어플 “AVstreamerHD” 원격 제어 - 아이패드 어플 추천

iOS 7의 좋아진 기능 소개 - 페이스 타임 오디오(FaceTime audio)!



블로그 이미지

천추

IT 이야기를 중심으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개인적으로 원격접속데크톱 연결을 이용한 사걸 클라우드 컴퓨팅을 하고 있습니다. 블로그를 관리 하다보면 다양한 브라우저를 써야 하고 모니터링을 위해서 다수의 컴퓨터를 이용합니다.

   


원격 접속 컴퓨터 종료를 위한 종료 버튼 만들기

   

맥에서 작업을 하면 16기가의 메모리가 거의 몇% 남지 않고 쓰게 됩니다. 결과적으로 3대 정도의 컴퓨터로 업무에 나누어 쓰고 있습니다. 다수의 컴퓨터를 효율적으로 이용하기 위해서 제가 쓰는 방법이 원격 접속을 이용한 퍼스널 클라우드 컴퓨팅을 하게 된 것입니다.

   

클라우드 컴퓨팅으로 작업을 하는 것은 다 좋은 데 종료 버튼이 없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전원을 끌 수 없다는 단점을 해소하기 위해서 원도 종료버튼을 만들어 봤습니다.

   


원격 접속 컴퓨터 종료를 위한 종료 버튼 만들기


원격접속으로 전원을 누르면 연결 끊기가 나옵니다.

   

   

   

물론 윈도 8을 쓸 때도 가끔은 종료가 불편한 경우가 있습니다. 모 교수님이 윈도 8의 종료를 찾을 수가 없어서 전원 버튼으로 PC를 껐다는 일화는 널리 알려져 있습니다.

   

그럼 윈도 종료 버튼을 만드는 방법을 알려 드리겠습니다.

   


원격 접속 컴퓨터 종료를 위한 종료 버튼 만들기


   

1. 새로 만들기 

바로가기를 선택하세요


2. 바로가기에 항목위치 입력에 shutdown.exe -s -t 0 를 넣어주고 다음을 누르시면 이름을 정하신 다음 확인을 누르세요!

   




3. 아이콘 변경

   

아이콘이 시스템아이콘이기 때문에 디자인이 별로입니다. 생성된 아이콘에 오른쪽 클릭으로 속성을 확인하시고 아이콘을 변경 해주시면 됩니다.

   

   



   


개인적으로 블로그에 윈도 관련 팁은 거의 쓰지를 않지만 종료 버튼는 만들기도 쉽고 서피스 RT나, 서피스 프로 등 태블릿에도 유용하고 윈도 8에도 상당히 편리한 기능이기 때문에 한번 포스팅을 해봤습니다.

   


윈도 태블릿인 서피스 RT에도 적용이 가능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천추

IT 이야기를 중심으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윈도 8를 윈도 8.1로 업그레이드 하자!

   

윈도 8.1로 업그레이드 서피스 프로를 윈도 8.로 업그레이드 하면서 큰 불편함이 없어서 윈도 8 PC를 윈도 8.1 PREVIEW 버전으로 업그레이드 하려고 준비 중입니다. 물론 서피스 RT 도 이번에 윈도 RT 8.1로 업그레이드 하였습니다.

   

이번 주말에는 윈도 컴퓨터들의 업그레이드와 타임 캡슐의 데이터 백업을 하는 등 컴퓨터들의 정비를 하는 날이었습니다.

   

어제 글에 멀티컴퓨팅의 단점이 하나가 더 있었습니다. 세팅이나 관리 시간이 엄청나가 더 걸린다는 것입니다.

   

워낙 호불호가 갈리는 윈도 8이라도 개인적으로 사용빈도가 점점 늘어나고 있습니다.

   

정품 윈도가 있어야 합니다. 개인적으로는 윈도 8 정품 박스 버전이 있습니다. DVD 패키지 중에 박스 포장이 된 윈도 8은 국내에는 총 8개가 만들어 졌다고 하는데 그 중 하나를 제가 가지고 있습니다.

   


서피스 프로(Surface Pro) 리뷰 4-2 원도 8.1  Preview

   


서피스 프로(Surface Pro) 리뷰 4-2 원도 8.1  Preview



   

마케팅용 박스 세트에는 32와 64 비트용 두 가지가 DVD가 들어 있습니다. 옆에는 윈도 8 제품키가 적인 종이 카드가 있습니다.

   

윈도 8.1을 설치하려면 일단 마이크로 오피스 사이트에 접속을 합니다.

   

http://www.microsoft.com/ko-kr/default.aspx

   

   

사실 프리뷰 버전의 OS를 설치하는 것은 원래는 그다지 권하지 않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하지만 윈도 81.의 경우 기존 윈도우에 기능을 추가하면서 편의성을 높이는 업그레이드 개념이 되었기 때문에 업무를 하거나 작업을 하는데 전혀 문제가 없습니다.

   

맥의 개발자용 매버릭스를 깔고 나왔던 중대 버그 같은 것은 전혀 없습니다. 물론 빠르게 개선은 되고 있지만 그래도 개발자가 아니고 일반인이 사용하기에는 문제가 있습니다.


   

윈도 8.1의 특징

윈도 8.1에서 달라진 점 - 이제는 익스플로러 11이다


일단 인터넷 익스프로러가 11버전입니다. 덕분에 IE10 에 있던 호환 버튼이 사라져서 일부 사이트에서는 안 되는 것들이 조금 있습니다. 호환 버튼이 왜 사라졌는지 궁금합니다.

   

개발자 매뉴얼에도 '호환성 버튼이 없으니 알아서 하라'는 패기가 어디서 나오는지는 모르겠습니다.

   

개인적으로 익스플로러 10을 구글의 크롬보다 즐겨 쓰던 이유 중 하나가 호환성 버튼 때문입니다. 그래도 일단 별볼일 없긴 해도 개발자 였기 때문에 호환성 버튼 없이 호환성을 진행하는 방법을 알려 드리겠습니다.

   

F12를 살포시 누르시면 개발자 모드가 열립니다. 이때 제일 하단에 있는 에뮬레이터를 열면 사용자 에이전트에서 설정을 할 수 있습니다.

   

IE 11에서는 본문에 적용 시킨 나눔 고딕이 먹히지 않고 있습니다. 익스플로러에는 접근성에 해당하는 부분에 스타일 시트를 적용한 것인데 빠른 개선이 있어야 할 것 같습니다.

   

서피스 프로(Surface Pro) 리뷰 4-2 원도 8.1  Preview

   

   

설정은 다양하게 할 수 있기는 하지만 아직은 제대로 작동하지 않고 있습니다. 정식버전에서는 호환이 될 것입니다.

   

윈도 8.1로는 서피스 프로, 서피스 RT, 데스크톱 컵 등 기본 윈도 8이 깔린 컴퓨터나 태블릿은 전부 업그레이드를 해버렸습니다.

   

윈도 8.1로 업그레이드 한 후 불편한 것은 현재는 맥에서 원격접속이 되지 않고 있습니다. 일단 에러 메시지의 원인이 되는 고급 옵션을 확인 했는데도 안되고 있습니다. 고의로 막은 것은 아닌지 아니면 아직 단순 버그인지는 확인은 안된 상황이니 정식버전이 나올 때 까지는 맥 앱이나 다이렉트 연결을 이용하여 접속을 해야 할 것 같습니다.

   

   

윈도 8.1에서 달라진 점 - 타일을 사이즈를 조절하자

   

메트로 UI의 타일의 사이즈를 조절 할 수 있습니다. 더욱 깔끔하게 정리가 가능해졌습니다. 4단계로 사이즈를 조절 할 수 있습니다.

   

   


서피스 프로(Surface Pro) 리뷰 4-2 원도 8.1  Preview


 

   

윈도 8.1에서 달라진 점 이제는 서피스 RT에서도 스카이드라이브를 쓰자

   

서피스 프로 보다는 서피스 RT와 관련된 내용인데 '윈도 RT 8.1' 업그레이드하면서 스카이드라이브의 사용법을 알게 되어서 스카이드라이브를 사용하게 되었습니다.

   

서피스 RT는 드롭박스가 지원이 되지 않기 때문에 공유작업에 큰 문제가 있었는데 이제는 많은 부분이 해결이 된 것 같습니다. 



서피스 프로(Surface Pro) 리뷰 4-2 원도 8.1  Preview



윈도 8로 들어오면서 상당한 부분의 설정이 클라우드 공유로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일단 애플의 iCloud 보다는 조금 좋은 것 같습니다. 아이폰이나 아이패드에서는 장치 고유도 잘되는 편이지만 맥에서는 크게 장점이 없었기 때문입니다.

   

윈도의 라이브 계정으로 로그인을 해야만 스카이드라이브를 쓸 수 있습니다. 저도 몇 개의 계정이 있는데 대표 계정으로 통합을 하려고 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천추

IT 이야기를 중심으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윈도 8의 경우 태블릿이나 터치스크린이 있다면 10개의 터치 포인트를 사용할 수 있는 펜 및 완전한 window Touch를 지원합니다.

 

개인적으로는 윈도 8을 서브로 쓰고 있습니다. 오늘은 윈도 8 앱 몇 안 되는 생산성 앱인 원노트를 매우 즐겨 쓰고 있습니다. 





윈도 8 경우 윈도 앱 등이 부족하다고 말을 합니다. 개인적으로 맥을 쓰지만, 애플의 맥 앱도 그 숫자는 얼마 되지 않고 있습니다. 문제는 역시 쓸만한 앱이 거의 없는 것이 문제라고 할 수 있습니다.


윈도 RT 태블릿과 아이패드의 차이점은 일단 작업 도구의 단순화와 보조 도구로의 태블릿의 차이기 때문에 서피스 RT는 컴퓨터의 단순화라고 본다면 사용에 큰 무리가 없을 것입니다.

   

서피스를 조금 더 사용해 보고 아이패드와의 차이점과 비슷한 점에 대한 포스팅을 더 하려고 합니다. 물론 한번 쓰기는 했지만 몇 번 더 포스팅을 할 것입니다.


그리고 몇 일 전은 "네이버 캐스트"가 오늘의 정보에 들어가서 엄청난 트래픽이 오고 다음 뷰에서 10개월 만에 오늘의 블로거도 되어서 쓰는 것이 더 힘이 납니다. 이 추세라면 역대 최고의 방문자가 올 것 같습니다. ^^

   




   

오늘의 주제는 원노트입니다.

   

개인적으로 최근 들어 가장 관심이 많으며 활용도를 많이 찾고 있는 프로그램이 마이크로 소프트 오피스 2013의 기본 프로그램인 원노트입니다.

   

웹 기반의 프로그램이기 때문에 다양한 방법으로 사용할 수 있는 프로그램입니다. 물론 웹앱이나 윈도 앱, 아이패드 앱, 아이폰 앱, 안드로이드 앱 등 대부분의 컴퓨팅이 가능한 기기를 지원해주고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원노트는 원노트라는 이름에서 알 수 있는 것 처럼 "노트어플'입니다. Word처럼 완전한 문서편집 프로그램은 아니지만 문서를 만들기 전 단계의 작업이 가능한 어플입니다.

   



   

   

사실 원노트 프로그램이 있는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 2013의 구입을 권하고 싶지만 국내에는 정품 사용 비중이 0.5%라고 알고 있습니다. 전 국내 0.5% 안에 드는 대단한 사람입니다.

   

일단 window 8을 쓰시는 분들이라면 윈도 앱의 특징을 가장 잘 느낄 수 있는 원노트 앱을 한번 사용해보시라고 권하고 싶습니다.

   

윈도 RT의 경우 기본적으로 마이크로 소프트 오피스2013이 깔려 있지만 윈도 앱인 원노트 앱을 많이 사용하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잘 만든 앱라고 할 수 있습니다. 만약 블로그 API 가 사용이 가능하다면 더 좋았을 텐데 조금 아쉽습니다.

   

원노트(OneNote)는 Skydrive나 SharePoint와 동기화 되기 때문에 모든 장치에서 최신 상태로 유지됩니다. 특히 Skydrive 아이디가 있다면 아이디로 공유가 가능하기 때문에 업무의 협업도 가능하기 때문에 개인적으로 매우 선호합니다.

   

물론 원노트의 원래의 기능은 모든 노트의 정보를 수집해서 정리할 수 있는 프로그램입니다. 제 경우는 블로그 글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전에는 맥의 Pages에서 작업을 했었지만 협업기능이 너무 약하기 때문에 원노트로 옮겨서 사용하고 있는 것입니다.

   

원노트의 경우 앱과 프로그램을 함께 사용을 하고 있습니다. 특히 태블릿 같이 소형 디스플레이에서는 원도 앱을 쓰면 매우 편리합니다.


원노트 앱의 경우 일단 무료로 제공이되고 서피스RT 와 서피스 프로, 그리고 데스크톱에서 윈도 8을 쓰기 때문에 가장 익숙한 앱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서피스 RT의 경우 키보드 없이 사용을 할 때 최적화 된 프로그램이 윈도 앱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즉 원 앱은 터치로 작업을 하는 경우 최적화 되어있는 것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천추

IT 이야기를 중심으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