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패드를 쓰다 보면 필기를 위하여 스타일러스 펜을 쓸 때가 많습니다. 일단 제가 가지고 있는 블루투스 4로 연결되는 Stylus 두 종에 대한 후기입니다.


블루투스 4를 지원하는 제품으로 별도의 페어링 없이 앱을 열었을 때 자동으로 연결됩니다. 

   

Adobe Ideas와 같이 다양한 블루투스 스타일러스를 지원하는 앱도 있습니다. 아직은 전용 앱을 별도로 구매해서 써야 하는 불편이 있습니다.

   

스타일러스를 구매하고 유료 노트 앱과 앱 내 결제로 별도의 펜을 구매하는 등의 추가비용을 들여야 조금 더 편하게 쓸 수 있습니다.

   

두 스타일러스 펜 모두 일장일단이 있기 때문에 한번 비교를 해보았습니다.

   

Intuos Creative Stylus 특징

     

필기의 감도가 매우 좋습니다.



부드러운 실리콘 소재의 펜 촉은 실재 펜을 쓰는 듯한 필기감입니다. 개인적으로는 고가의 스타일러스를 쓰려고 하는 것은 디스플레이에 손을 올려놓고도 필기를 할 수 있게 하는 팜 레젝션이라는 기능 때문입니다.

 


악필인 저는 아이패드에 필기할 때 손을 떼고 쓰기가 매우 불편해서 팜 리젝션은 필수입니다. 사용 가능한 전용 앱의 숫자가 많고 지속해서 앱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JOT SCRIPT EVERNOTE EDITION STYLUS 특징


일단 가는 펜 촉에서 나오는 필기의 정확도입니다. 원하는 위치에서 필기가 시작되기는 하지만, 완성도는 80% 정도로 보입니다. 전용 앱에 대한 업그레이드가 필요합니다.

   

일단 인식률이 전용 앱이라고 할 수 있는 Penultimate에서도 90% 정도입니다. 팜 리젝션(Palm Rdject) 아이패드에 손을 올려놓고도 필기를 할 수 있다는 편리성은 매우 좋지만 역시 인식에 미세한 문제는 짜증이 날 수 있습니다.


   

   

팜 리젝션을 신경을 쓰지 않는다면 스타일러스로의 사용성은 매우 높습니다. 아이패드에서 일반적인 스타일러스를 쓰신 분들이라면 편하게 쓸 수 있을 것입니다.


   

Chunchu's Tip

* 나중에 JOT SCRIPT EVERNOTE EDITION STYLUS를 쓰다 보니 전용 앱보다 와콤의 Bamboo Paper에서는 팜 리젝션이나 필기가 더 잘되고 있습니다.

   

블루투스 4 스타일러스 총평

   

Intuos Creative Stylus 117,000원의 고가의 스타일러스입니다. 블루투스로 연결되며 개인적으로 절실한 팜 리젝션을 지원하는 서브 파티 앱이 많아서 사용 성이 매우 좋습니다.

   

블루투스 4로 연결되며 개인적으로 절실한 팜 리젝션을 지원하는 서브 파티 앱이 많아서 사용 성이 매우 좋다고 평가를 합니다.

   

   

JOT SCRIPT EVERNOTE EDITION STYLUS는 에버노트의 홈페이지에서 비송비 포함 약 10만원 정도에 구매를 하고 한 달 넘게 걸려서 받은 제품입니다.

   

개인적으로는 기대치에는 미치지 못하고 있습니다. 제일 기대하고 있던 팜 리젝션이 대표적인 전용 앱에서도 조금 떨어지는 성능을 보입니다. 하지만 필기감도 좋고 일반 펜의 두께와 비슷한 스타일러스의 앞부분은 매우 인상적입니다.

   

JOT SCRIPT STYLUS향후 점점 더 좋아 질 것으로 보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천추

IT 이야기를 중심으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IT 기기에 대한 리뷰를 많이 쓰고 있지만, 블로그의 글이나 제작사의 데모 비디오를 100% 믿을 수 없다는 것은 항상 느끼고 있습니다. 한마디로 허세가 먹히는 곳이 새로운 디바이스 시장입니다.


상당히 기대해서 구매를 해보면 사실상 그 기능을 제대로 하지 못하는 장비들이 많이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구매 실패라고 하고 싶은 상품들을 조금 연결을 했습니다.

   

미라캐스트 동글


몇 일 전 미라캐스트에 대한 글을 썼는데 이제 미라캐스트에 대한 이야기를 했습니다. 아직 윈도 8.1에서 미라캐스트를 이용하여 듀얼모니터 구현하기는 지연시간 때문에 조금 어렵습니다.

   

동영상을 보는 데는 문제가 없지만, 마우스의 딜레이로 듀얼 모니터에는 약간 부족하다는 것입니다.


미라 캐스트의 가능성은 많지만 국내 업체의 기술 수준은 조금 더 있어야 할 것 같습니다.

 

 

제가 구매한 미라캐스트 동글 wingle Air MDS -3000에서는 제 apple의 타임캡슐의 무선 네트워크를 잡지 못하고 있습니다. 150Mbps 망에만 붙어있고 300Mbps 망에는 접속되지 않고 있습니다.

   

   

SCRIPT EVERNOTE EDITION

   

작년에 구매한 것 중에 올해 받은 evernote에 샵에서 구매한 JOT SCRIPT EVERNOTE EDITION도 역시 과대광고가 되어 있는 상품입니다.

   

일단 전용앱이 구려서 필기감이나 다른 대부분 기능이 매우 떨어집니다.

 

   

덕분에 바로 다음날 와콤의 인튜어스 스타일러스(Intuos Stylus) 구매해서 블루투스 스타일러스의 성능을 테스트해보았는데 와콤의 Intuos Stylus의 경우는 활용도가 상당히 높았습니다.

   

하지만 일단 다양한 전용 앱이 나온다면 상황을 바뀔 수 있지만 부자연스러운 필기의 결과는 가늘고 닳지않는 스타일러스 펜을 원하는 사람들에게는 많은 실망을 안겨 줄 것입니다.


   

립모션 LEAP MOTION

   

가능성은 많지만, 아직은 실용성은 그다지 좋지 않은 상품입니다.


빠르게 구매한 상품으로 립모션도 빼놓을 수 없을 것입니다. 개인적으로 최근에는 특정 액션 몇 가지만 쓰고 나머지는 거의 쓰지 않고 있습니다.

   

그래도 모션인식 장비라는 것은 정말 매력적이기는 합니다.

   


즉 사이드에 보조 장비 정도이지 정식 입력 장치는 아닙니다. 광고 동영상에는 마우스를 대치 할 정도라고 하지만 아직은 아닙니다.

 

그래도 다음 세대가 가장 기다려지는 장비입니다.


   

JAWBON UP(조본 업)

특히 작년 중반에 구매를 한 JAWBON Up은 한마디로 먹튀 제품으로 과대광고와 저품질의 대표적인 상품입니다. 덕분에 저에게 스마트 워치에 대한 이미지를 최악으로 만든 제품입니다.

   


기능은 그럭저럭 쓸만하지만 내구력이 엄청나게 떨어져서 지금은 방치되어 있습니다. 18만원 상당의 제품으로 3개월을 쓰지 못했고 A/S는 되지도 않고. 지뷰조차 쓰지 않았던 제품입니다. .

   

2103년 최고의 구매실패 제품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조본의 업을 제외하고는 그래도 약간의 절충을 하면 쓸만 하다는 것입니다.

   

SFRIPT EVERNOTE EDITION는 벌써 작은 딸아이의 수중에서 제가 넘어올 생각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결국 나름 쓸만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립모션은 맥을 슬립모드로 바꿀 때 멋지게 박수를 치거나 스크롤을 할 때 매우 편하게 쓰고 있습니다.

   

미라캐스트의 경우는 듀얼모니터는 아직이라고 해도 강의를 할 때나 프레젠테이션을 할때 매우 유용합니다.




MS 오피스 원노트와 함께한 1년

애플의 Mac이 PC 보다 좋은 이유! - 맥 초보를 위한 사용자 가이드 [4]

아이패드 어플 추천 - Air video HD(에어 비디오 HD) 아이패드 동영상의 파트너

원노트 강좌 [번외편] 동기화 에러 해결책

아이폰 마니아가 추천하는 "HiRise iPhone 5/ iPad mini" 아이폰 거치대

무선으로 모니터를 연결하는 미라캐스트(Miracast)의 활용

나의 아이패드이야기


블로그 이미지

천추

IT 이야기를 중심으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