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에 애플워치를 받고 간단하게 개봉기를 블로그에 올렸습니다. 이전의 제 글을 보면 상당히 스마트 워치에 비판적인 시각을 가지고 있는 사람 중 한 명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일전에 비공개로 모 신문사와도 인터뷰를 한적이 있었는데, 상당히 비판적으로 이야기를 했던 기억이 납니다.

  

   

애플워치를 구매했지만 아직 비판적인 시선이 바뀐 것 같지는 않습니다. 구매를 해서 쓰고 있는 제품이지만 굳이 추천을 하고 싶은 의향은 없습니다.

   

핸드오프환경에서의 애플워치 사용 기!

개인적으로 맥북 두 대와 아이패드 두 대, 아이폰 1대를 쓰고 있습니다. 일단 움직일 때는 애플의 기기가 최소 3대 정도가 움직이고 있습니다. 이제는 4대의 애플 기기가 될 것입니다.

   

   

오늘 제게 몇 몇 지인들이 애플워치 구매를 할지 말지를 물어 보았는데, 일단 관망하시고 리뷰들이 나오는 시점에서 구매를 하라고 했습니다.

   

 

   

   

아이폰 3S를 구매하고 메모 이외에는 한 동안 아무것도 할 수 없었던 것과 비슷한 상황입니다. 가을에 OS가 업그레이드 된 이후에야 제대로 사용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애플워치 사용현황

   

SNS와 이메일 확인

일단 SNS와 메일의 확인에 어느 정도 유용합니다. 이 부분은 항상 문자나 연락을 받아야 하는 영업을 하는 분들이나 강의를 하면서, 간단하게 메시지 확인 등을 해야하는 상황에서는 약간 유용합니다. 시간을 보는 척하면서 확인이 가능합니다.

   



   

전화 통화

개인적으로 제일 먼저 한 일이 아내와 통화 입니다. 실내에서의 통화는 페이스 타임에 익숙하기 때문에 불편은 없는 것 같습니다. 소음이 많은 외부에서 통하는 어렵다고 보시면 됩니다.

  

   

차량에서의 통화는 아이폰의 스피커 본보다는 편한 것 같습니다. 문제는 은근히 팔이 아프다는 것입니다. 간단한 통화가 아니면 가급적 폰으로 하는 것이 건강에 좋을 것 같습니다.

   

   

   

함께 작동하는 앱

카카오톡, near lock 등 몇 몇 유니버설 앱이 작동이 되기 때문에 약간 편한 정도로 사용을 하고 있습니다.

  


 Near Lock라는 앱으로 맥북을 잠금을 푸는 앱입니다.


   

개인적으로 애플 워치 가장 많이 쓰는 것이 문자 확인입니다. 즉 굳이 애플 워치가 없어도 문제가 없는 일들을 메인으로 하고 있습니다.

   

   

후기

애플워치는 패션 아이템으로는 어느 정도 만족스럽습니다. 기존 시계의 위치를 대신 하기 때문에 그럭저럭 쓸 만합니다. 가급적 차고 있으려고는 하지만, 막상 컴퓨팅을 할 때는 어쩔 수 없이 벋어놓고 있습니다.

   

메인 기능은 퇴출된 시계의 부활 정도로 보시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시계를 패션아이템으로 쓰는 제 입장에서는

   


   

  

 

블로그 이미지

천추

IT 이야기를 중심으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