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업무를 보고 있다가 서피스에서 자동으로 윈도우 10 프리뷰(Windows 10 Technical Preview)의 자동 업데이트가 있었습니다. 11시 중반에 시작이 되었는데 1시가 넘도록 진행이 되었습니다.


현재는 프로젝트 스파르탄에서 첫 포스팅을 쓰다가 이미지가 올라기지 않아서 텍스트만 먼저 쓰고 이미지는 다른 브라우저에서올리려고 합니다.



첫 느낌은 매우 좋습니다. 사실 지난 마이크로 소프트 간담회에서 스파르탄 브라우저에 대한 시연을 해주었지만 "엠바고" 요청이 있어서 이야기를 못했습니다.


아쉽게도 사진 추가 등의 부가적인 기능에는 조금 문제가 있습니다. 웹 브라우저로 일부 기능이 공개가 된 실험적인 브라우저이기 때문입니다. 일단 감수를 하고 넘어가야 할 것 같습니다. 주로 페이지 뷰 등에 대하여 한 번 보아야 할 것 같습니다.





상단의 인터 페이스도 매우 잘 되어 있습니다. 특히 이번 프로젝트 스파르탄에서는 익스플로러의 고질적인 문제인 스크롤바 중 하단 스크롤바가 사라졌습니다. 



제 브로그를 확대한 모습입니다. 보시면 스크롤바가 사라져 있습니다. 사용할 때만 나오게 되어서 홈페이지 개발을 할때 매우 편해진 것 같습니다. 풀사이즈로 디자인을 해도 문제가 생기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원노트와의 기능 연동이 더욱 강력해진 것으로 보입니다. 메인 노트를 원노트로 쓰는 제 입장에서는 매우 고무적인 일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일단 처음 받는 느낌은 일반적인 PC의 브라우저라는 느낌보다는 마치 앱을 보는 것 같습니다. 이전에 오피스 프리뷰에서 비슷한 느낌입니다. 


덕분에 상당히 가벼워 진것 같습니다. 예전 윈도우 8.1의 태블릿 모드의 익스플로러의 업그레이드 판 버전 같습니다.  


 "프로젝트 스파르탄"이라는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일단 브라우저의 정식 명칭은 아니고 정식으로 브라우저의 기능을 100% 다 열어 놓지는 않아보입니다. 그래도 원도우 10이 론칭이 되면 많은 사람들이 기본으로 쓰는 브라우저이기 때문에 관심이 많이 가는 것입니다. 새롭게 윈도우 10을 깔았을 때 다른 브라우저가 있지 않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천추

IT 이야기를 중심으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