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적으로 쓰는 아이패드는 총 4대입니다. 이제까지 구매한 아이패드는 6대입니다. 아이패드 2부터 시작을 해서 아이패드 에어와 아이패드 미니 레티나까지 아이패드 1와 아이패드 미니 1을 외에는 다 샀다는 것입니다.

   

아직도 소유권을 유지하고 있는 아이패드는 아이패드 에어를 비롯해서 4대를 쓰고 있습니다.

 

   

아이패드 4 붙박이 거치로 새롭게 사용하다!

   

역시 메인 아이패드는 아이패드 에어이지만, 아이패드4를 고정을 해놓으니 활용도가 매우 높아 졌습니다.

   

아이패드 에어나 아이패드 미니 레티나를 쓰다 보면 아이패드 4의 중량감은 상당합니다. 사람이 간사한 동물이기 때문에 아이패드 4 자체의 무게는 이제 들고 쓰기 힘든 정도의 무게 감 입니다.

   

고정형 아이패드4의 활용

   

01. 윈도 PC의 모니터

아이패드 4가 거치 대에 고정이 되고 나면서 가장 두드러지는 사용처는 위에 설명한 원도 PC의 모니터 입니다. 개인적으로 투몬 모니터 어플은 무선 모니터 어플이나 유선 모니터 어플 모두 정말 잘 만들었다는 생각이 쓸 수록 듭니다.

   

아이패드 4는 '듀얼 모니터 어플"인 투몬 USB와 연결되어 제3의 모니터로 쓰고 있습니다. 원도 8.1 PC는 대부분 모니터 없이 원격 접속을 이용하거나 최근에는 투몬 USB를 이용하여 아이패드를 모니터로 쓰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투몬 앱을 상당히 선호는 이유가 아이패드를 정말 잘 살려주기 때문입니다.

   

 

 

   

   

집에서 업무를 많이 하는 저는 주로 맥으로 작업을 하지만 윈도 PC도 사용 빈도가 높기 때문에 아이패드로 연결을 해놓으면 매우 편하게 쓸 수 있습니다.

   

02. 멀티미디어기기

32기가 용량의 '아이패드 에어'는 상당한 수의 앱이 많은 앱을 넣어 놓고 생산성 앱도 많이 넣어 두었기 때문에 멀티미디어로 쓰기 어려웠습니다. 최근에 아이패드 4는 거의 멀티미디어기기로 많이 씁니다.

   

* 윈도 PC 북에는 km 스위치로 하드웨어적으로 마우스와 키보드 연결이 되어 있고 기본적으로 터치가 지원이 되기 때문에 마우스나 키보드 없어도 간단한 모니터링은 가능합니다.

   

특히 동영상은 윈도 환경의 모니터이기 때문에 바로 플레이를 누르면 됩니다. 아니면 에어비디오 HD(air video HD) 를 이용해도 되기 때문에 고정의 효과는 톡톡히 보고 있습니다.

   

 

 

   

03. 게임 기능

최근에 유일하게 하는 게임인 '몬스터 길들이기'인데 고정이 되어 있으니 편하게 게임을 하면서 블로그 관련 글을 쓰거나 할 수 있습니다.

   

덕분에 최근에 6성을 A 랭크 몬스터와 랭크 급 몬스터 카드를 얻을 수 있었습니다.

   

   

아이패드를 여러 대 유지 하는 데는 약간의 업무적이 이유도 있습니다. 가끔 있는 프레젠테이션을 할 때 출력물 대신 아이패드를 이용합니다. 물론 프레젠테이션의 주의가 산만해진다는 단점은 있지만 그래도 포트폴리오를 보다 생동감 있게 쓸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오늘도 모 제약회사의 브랜드 블로그 2차 프레젠테이션에 아이패드 3대와 서피스 RT 등 태블릿이 총 동원이 되었습니다. 일단 업무를 위해서 쓰는 일이 매우 가끔 있기 때문이지만 아이패드를 고정해 두었을 때의 장점도 많이 있습니다.

   

   

멀티미디어 형 아이패드 세팅 하려다 보니 지도 어플은 모두 삭제를 했습니다. 또한 용량 확보를 위하여 클라우드 스토리지 앱들과 생산성 앱들도 원노트를 제외하고는 대부분 삭제를 해버렸습니다. 덕분에 상한 용량의 여유 만들어 놨습니다.

   

광대역LTE를 이용한 모바일 오피스 환경

스마트 게임 및 앱 개발 강좌 - 4월 모집안내

아이패드 클라우드 컴퓨팅 앱 RD Client 설정법 완전정복

내가 하이라이즈 거치대(HiRise)를 쓰는 이유는 업무 효율성성

내 블로그에 페이스북 '소셜 플러그인'을 달아보자 - 티스토리 블로그 꾸미기

안드로이드 모바일에서 원노트의 세션 만들기 및 삭제 업그레이드

원노트 강좌 [14] 원노트에 이미지를 넣는 방법들


블로그 이미지

천추

IT 이야기를 중심으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