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활성화 때문에 고민을 하시는 분들이 많이 있습니다. 이미 많아 알려진 팁이지만 블로그를 새로 만드셨고 마케팅으로 쓰시거나 활성화가 필요하시다면 반드시 하셔야 되는 일이 두 가지 있는데, 다음 뷰 가입과 네이버 오픈 캐스트 가입입니다.


국내 최대의 메타 블로그 다음 뷰

   

다음 뷰는 현재까지 제일 활발한 메타 블로그입니다. 즉 대부분의 블로그를 모아 놓은 곳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방문자를 가장 빠르게 많이 확보 할 수 있는 곳이 다음 뷰(http://v.daum.net)이고 초보 블로거 들에게는 필수로 가입을 하는 곳이 다음에서 운영하는 다음 뷰입니다.

   


   

   

많은 분들이 오해 하시는 것이 티스토리 블로그는 네이버 검색에 적용 안 된다고 생각을 하고, 네이버 블로그는 다음 뷰 발행이 안 된다고 오해를 하고 있습니다. 

   

티스토리 블로그도 네이버에 검색 최상 단에 잘 올라가고 네이버의 블로그도 다음 뷰 베스트에 자주 올라갑니다. 다음 뷰의 경우 다음의 아이디와 블로그가 있다면 누구나 가입 및 발행이 가능합니다. 

   

트랙 백을 이용한 편리한 송고 시스템

   

라이브, 문화/연예, IT/과학, 스포츠, 경제, 시사 등의 메뉴를 가지고 있으며, 다음 뷰의 특징은 블로그의 기능인 트랙 백을 이용하여 글을 다음 뷰의 카테고리로 트랙 백을 보내는 방식입니다.

   

결과적으로 다음 뷰를 직접 방문을 하지 않더라도 다음 뷰 카테고리의 주소를 알면 바로바로 다음 뷰로 글을 보낼 수 있습니다. 

   

물로 네이버의 경우도 글을 쓸 때 트랙 백으로 다음 뷰의 카테고리의 주소로 트랙 백을 걸면 바로 다음 뷰 발행이 가능한 시스템이고, 기본적으로 "my view"로 다음 뷰에 송고(초기에는 다음 뷰 기자단이라고 불렀습니다)에 대한 관리가 가능합니다. 

   

개인적으로 네이버 블로그를 운영을 할 때는 트랙 백으로 다음 뷰로 글을 송고 했습니다. 

   

구독과 추천을 통한 커뮤니티

다음 뷰의 특징은 순위 시스템입니다. 메타 블로그의 특징으로 블로그에 대하여 순위를 책정을 합니다. 물론 순위는 최우선이라고 할 수는 없지만 순위가 오르면 상당히 기분이 좋습니다. 다음 뷰 는 기본적으로 송고된 블로그의 글을 추천을 하고 추천을 받는 시스템입니다. 추천을 많이 받으면 인기 글이 되면 블로그에 상당한 방문자가 옵니다.

   

다음 뷰의 베스트 글 이 되는 경우 상당한 방문자의 유입을 보실 수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다음 뷰에 베스트 글이 많았을 때는 블로그 방문자의 약 20% 정도가 다음 뷰를 통한 방문자였습니다. 

   

   

다음 뷰의 활용

블로그를 운영하는데 글 이외에 가장 많은 신경을 쓰는 것이 댓 글을 써주신 분들에 답방과 다음 뷰 추천입니다. 

   

다음 뷰에서 추천을 많이 받는 법은 일단 좋을 글을 쓰는 것 도 많이 있고 추가적으로는 좋은 글에 대하여 많은 추천을 하는 것도 방법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구독자를 늘려도 어느 정도 효과가 있습니다. 

   

   


천추의 아이티 이야기 '리즈 시절'입니다

   

   

정리를 하자면 재 블로그의 방문자의 약 20% 정도는 다음 뷰에서 왔습니다. 다음 뷰의 구독자가 늘면서 많이 본 글이나 인기 글이 되면 매우 안정적인 블로그 방문자를 유지 할 수 있으며, 구독 시스템은 잘 활용하면 어느 정도 커뮤니티도 가능한 서비스입니다. 현재는 대부분의 메타 블로그들이 유명 무실해지고 다음 뷰(DAUM VIEW)만 남았습니다. 이유는 편리하고 효과적이 시스템 때문이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다음 뷰의 단점

작년부터 구독 시스템과 함께 최신 글에 대하여 찾아가는 것이 매우 어렵습니다. 조금은 개선이 되었으면 하는데 아직 개선이 되지 않고 있습니다. 조금만 신규 유저들에게 신경을 더 썼으면 좋겠습니다.





네이버 오픈 캐스트


네이버 오픈 캐스트는 이용자 누구나 자신의 관심 정보를 찾아 공유하는 서비스입니다. 

   

구독 기능이 있는 네이버의 오픈 캐스트에 관심정보를 자신의 블로그나 관련된 이웃 블로그로 한다면 블로그를 알리는데 상당한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많은 분이 오픈 캐스트를 많이 사용하지 않고 있습니다. 물론 개인적으로도 자주 사용하지는 않습니다. 일주일에 2~3회 정도 캐스팅을 올리고 있습니다. 

   

   

   

   

하지만 오픈 캐스트의 경우 발생 횟수가 조금 적더라도 사실상의 파급 효과는 매우 좋은 편입니다.  개인적으로 방문자 수가 많은 이유는 다음 뷰와 네이버 오픈 캐스트 덕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 참고로 오픈 캐스트에 등록하고 싶다고 댓 글을 남기는 경우 100% 찬성을 하십니다. 

   

오픈 캐스트 운영 잘하는 법 

사실상 오픈 캐스트의 경우 지인 블로그를 함께 키울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오픈 캐스트에 등록 가능한 콘텐츠는 블로그 뿐만 아니라 웹 페이지나 게시판까지도 링크가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좋은 콘텐츠를 운영한다고 하면 오픈 캐스트가 추천이 될 확률도 높아서 블로그를 처음 운영하시는 분들의 경우 매우 좋은 시스템입니다. 

   

   

오픈 캐스트는 발행을 하면 구독자의 방문 수가 어느 정도 확보됩니다.


   

   

오픈 캐스트의 콘텐츠의 발행은 등록 콘텐츠 당 5회까지 발행이 가능 하기 때문에 조합을 통하여 전혀 새로운 캐스트를 발행 할 수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꼭 글이 4~10건 정도 쌓인 후에 발행을 하지 않아도 된다는 것입니다.  

   

발행과 관리가 블로그에 비하여 매우 적은 시간으로도 가능하기 때문에 많이 활용을 하면 블로그의 방문자 수에 좋은 영향을 미칩니다.

   

  

오래 전에 블로그 글도 오픈 캐스팅에는 다시 등록이 가능합니다.

   

   

   

오픈 캐스트의 방문자수 오해 

   

많은 분들이 오픈 캐스트에 대하여 오해를 하고 있는 것 중에 하나가 방문자 수입니다. 특히 일방문자 수의 경우 실제 방문자 수보다 휠씬 적게 표시된다는 것입니다. 즉 캐스트 상태의 방문자만 표시 되기 때문에 네이버 오픈 캐스트에서 유입된 방문자 수보다는 현격하게 적다는 것입니다.


제 오픈 캐스트의 경우 890여명의 구독자 분이 있는데 이중 일부는 네이버 메인에서 바로 들어오기 블로그를 방문 하기 때문에 오픈 캐스트 방문자에는 올라가지 않게 됩니다. 

   


오픈 캐스트에 가보면 방문자 수는 10명으로 나와있지만 로그 분석을 해보면 휠씬 더 많은 방문자가 있습니다.



   

오픈 캐스트의 단점

장점이 많은 서비스이지만 지속력이 매우 낮은 서비스입니다. 일반적으로 네이버 오픈 캐스팅의 경우 하루에서 이틀 정도 가기 때문에 지속적으로 캐스트를 발행을 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IT 블로거가 자주 쓰는 아이폰 5S 어플 10선

이제는 모션으로 PC를 컨트롤하는 시대 - LEAP MOTION

블로그 운영 잘 하는 법 [8]- 구독자가 늘어나면 블로그도 활성화된다.

환절기의 탈모관리 - 옥건 헤어라인 탈모정보

Cre8tive ux 훈련 강좌 2014년 4월12일 개강[토요반]

워드 프레스가 부럽지 않은 '티스토리 블로그 홈페이지'

아이폰/아이패드 어플 소개 - BTT Remote '맥을 위한 전용컨트롤러'

아이패드 클라우드 컴퓨팅 앱 RD Client 원격 접속관련 질문과 답변

구글 안드로이드 웨어(Android Wear) 발표 '구글의 바라보는 혁신이란!'



블로그 이미지

천추

IT 이야기를 중심으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