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에는 조금 많아지고 있는 상가 분양 마케팅는  대부분 수도권에 위치해 있기 때문에 출장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그래서 가을도 되고 해서 책상의 설정을 조금 바꾸었습니다.  



아이들이 쓰던 아이맥을 회수하고 삼성 27인치 모니터와 서피스 프로를 연결해서 데스크톱 처럼 쓸 수 있게 설정을 해주었습니다.  

큰 딸아이의 노트북이 13인치이지만, core i7을 쓰고 있기 때문에 모니터와 연결해서 쓸 수 있게 세팅을 해주고  iMac을 메인으로 쓰려고 합니다. 


작년에 설정했던 책상 설정입니다.  휴대용을 맥북 12인치를 쓰고 집에서는 아이맥을 기본을 쓰던 때 입니다. 

가장 복잡했던 설정인 것 같습니다. 아이맥(iMac 27인치 레티나)와 삼성의 SB 970 27인치 모니터를 연결해서 쓸 때입니다. 보조 모니터는 역시 모니터링 등으로 쓰고 아이맥은 작업용으로 썼습니다. 


작년 말에 맥북프로 더치바를 구매하면서 쓰고 있는 설정입니다. 맥북 프로를 메인으로 하고 듀얼 모니터를 쓰고 있습니다. 

장점은 강력한 맥북 프로를 듀얼 모니터로 쓰는 것이고, 단점은 리뷰용 사진을 찍을 때 마다 번거롭게 맥북을 이동 해야하는 것이었습니다.  


가끔씩 쓰고 있는 모드입니다. 

맥북을 펼쳐 놓고 듀얼모니터를 사용하면 아무래도 책상이 많이 복잡하기 때문입니다. 올 초에 쓰던 책상을 모선 데스크로 바꾸면서 폭이 20cm정도 줄어들어서 더 복잡한 느낌입니다. 

메인 모니터를 책상에서 뻬는 것은 정말 오랜만이어서 27인치라고 해도 싱글 아이맥 만으로 쓰는 것은 처음 인 것 같습니다. 항상 책상에 모니터가 있었는데,,   




또 제가 마케팅을 도와주고 있는 코리아 맥에서 윙드라이브의 신제품을 내놓는데, 아이맥을 위한 것이기 때문에 그에 대한 리뷰도 있고 해서 겸사겸사 책상위를 조금 단조롭게 하고 싶어서 입니다. 


물론 작업을 하더라도 안쪽으로 옮기면 다른 리뷰나 테스트도 가능 합니다. 


듀얼 모니터에서 아이맥을 한 때문 쓰니 상대적으로 책상이 넓어 보입니다. 레노버의 게이밍 노트북을 놓아도 여유로와 보입니다.  


맥북 프로에서 아이맥으로 넘어가는 이유 중 하나가 최근 에버노트의 포스팅을 많이 하면서 화면 분할을 한 상태에서 작업을 많이 하게 때문에 큰 화면에서 하려고 하고 아내가 맥이 조금 어렵다고 원도우를 쓰고 싶다고 해서 겸사겸사 바꾸었습니다. 

후기

일단 맥북프로는 출장을 다니면서 쓰려고 하는데, 역시 무게가 걱정입니다. 일주일에 2일 정도는 출근을 해서 마케팅 컨설팅을 해드리는데, 두 곳 다 주차형편이 좋지 않아서 다시 맥북 12인치를 하나 살지 아니면, 레노버의 카본시리즈를 살지 고민을 해보고 있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천추

IT 이야기를 중심으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개인적으로 다양한 IT 기기를 쓰고 있기 때문에 현재의 블로그를 운영을 할 수 가 있습니다. 


최근에는 아이패드 4세대 때문에 고민을 하고 있습니다. 개인적인 느낌으로는 아이패드 3S라고 해야 할 상품인데 구입을 해야 할 지 말아야 할지 고민입니다. 


일단 발표가 전격적이어서 전혀 예측을 못한 아이패드 4세대의 개선 점은 일단 빠른 CPU를 사용했다는 것 이외에는 크게 차이가 없어서 구매를 한번 건너뛰려고 하는데, 제 아내가 요즘 아이패드를 잘 쓰고 있어서 아내 전용 아이패드의 필요성도 있기 때문에 한 대를 더 구매할 까도 고려 중이기는 합니다. 



일단 오늘의 주제는 아이패드 4가 아니고 다양한 기기를 쓰다 보면 생기는 전선의 정리가 엄청난 문제로 찾아 오시는 분들이 많으실 것입니다. 


제 책상만 하더라도 아이패드(1), 맥북프로(2), 맥북 프로 레티나(3), 아이폰(4), 모니터(5), 전기 면도기(6), 와이브로(7), 스피커(8),  블루투스(9), 커피 머신(10) 등의 전열 기구가 있습니다. 


다행이라고 해야 하나 PC(12)와 네트워크 장비(넷 하드 공유기 등 13~18)의 배치는 스마트 TV 뒤에 있어서 책상의 전열 기구의 숫자를 줄 주기는 합니다.  


제 방에만 20 개 이상의 장비들이 있었습니다. 막상 세어보니 엄청난 수의 기기 들이 있었네요 ㅠ.ㅠ





그렇다 보니 전선을 정리하는 것은 일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물론 책상 아래 쪽에 안 보이는 전선 들은 크게 문제가 되지 않으나 책상 위에 있는 장비나 기기 등에 대한 전기의 공급도 필요하기 때문에 조금 많은 수의 전선이 책상 위로 올라와 있게 됩니다. 


책상 위로 올라온 전선을 정리해보자


개인적으로 클립을 사용해서 전선을 정리를 하고 있습니다. 





클립을 이용할 때는 고리를 빼고 다시 끼워서 정리를 할 수 있습니다.  



제일 많이 쓰는 맥북 프로 레티나입니다.

책상 위로 총 8개의 전선이 올라와 있습니다. 





클립을 이용하면 정리도 되지만 선이 아래로 떨어지는 것도 막을 수 있습니다. 




힐링다이어트 일지- 1~3일차

네이버 오픈 캐스트에서 엄청난 방문자가 오다!

아이패드 어플 추천 클라우드 방식의 플래시 브라우저 [퍼핀 브라우저]

아이패드를 듀얼 모니터로 쓰게 하는 Splashtop Xdisplay [아이패드 어플 추천]

아이폰 어플 추천 - 손안의 내비게이션 다음 지도

BOSCH에서 만든 에스프레소 머신 TASSIMO

클라우드 서비스 알고 쓰자 -[2] SKT에서 제공하는 서비스 T Cloud

아이패드 어플 소개 - 클라우드로 통하는 Evernote[에버노트]


블로그 이미지

천추

IT 이야기를 중심으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