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를 방치 할 수 없어서 가끔 씩 꼭지 개념으로 정보를 올리려고 합니다. 이번에 주변에 지인들이 많이 맥북을 사서 약간의 팁을 정리해서 알려주는 형식으로 이번 시리즈를 만들고 진행을 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네이버 블로그에 리뷰가 많이 들어와 처리를 하느라 티스토리에는 신경을 쓸 여유가 없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초보 맥북 유저들을 위한 안내서라는  시리즈를 시작합니다. 꼭지 단위로 짧은 콘텐츠로 나가려고 합니다.  

 

개인적으로는 바탕화면에 아무 아이콘도 넣지 않고 쓰고 있습니다. 이유는 작업 파일을 바탕화면에 저장을 하고 다 쓰고 난 이후에는 바로 삭제를 하기 때문입니다. 물론 블로그 리뷰를 위한 사진을 찍어서 쓸 때 바탕화면 아이콘은 매우 지저분하기 때문에 입니다. 

 

 

 

 

윈도우와 마찬가지로 기본 바탕화면이 있습니다. 그래서 연결된 드라이브나 하드 등이 지저분하게  공간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바탕화면 상태에서 파인더 환경설정을 선택하시면 옵션 창으로 들어갈 수 있습니다. 

 

 


 

데스크탑 항목을 모드 클릭이 되어있습니다. 다 지워 주시면 바탕화면이 깔끔해집니다. 

 


 

깔끔한 화면으로 만들어 졌습니다. 개인적으로 바탕화면을 많이 만들어 쓰고 있기 때문에 정리된 바탕화면은 필수 입니다. 

 

 


 

물론 과도하게 바탕화면을 많이 쓰고 있습니다. 얼마전 블로그 멘토링을 해준 외국인도 맥을 쓰면서 바탕화면을 잘 쓰지 못하고 있어서 한번 정리 해봤습니다. 

 

 

후기 

 

다음 내용은 바탕화면의 활용과 미션 컨트롤은 한번 정리를 해보고 싶습니다. 조금 짧게 글을 쓰더라도 양해를 부탁드립니다. 

 

네이버 블로그와 티스토리를 같이 관리하기가 조금 어렵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천추

IT 이야기를 중심으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