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우 8 태블릿의 경우 빠른 속도 이동 중의 안전성을 위하여 HDD가 아닌  SSD로 하드를 대체하고 있는데, 많은 분들이 적은 용량에 대한 걱정을 많이 하고 있습니다.  


저는 윈도우 8 태블릿의 구매 계획을 세우고 있는데,  삼성의 “ATIV PRO”에  1순위이고  LG “ 탭북”은 디자인이나 활용도 면에서는 조금 좋아 보여서 2순위, 마지막으로 접해보지 못한   MS 윈도우 태블릿인 서피스 PRO 가 3순위 로 고민을 하고 있습니다.





ATIV, 삼성 ATIV, 서피스 프로, 아티브, 원도우 8 태블릿, 원도우 태블릿, 클라우드 스토리지 서비스, 클라우드 컴퓨팅, 탭북




이번에 새로 나오는 new office의 채험 요청이 들어와서 5대의 기기에 쓸 수 있는 라이센스를 받는 기회가 생겨서 Window RT 계열의 태블릿도 관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태블릿의 구매예산을 150만원 선에서 잡아놓고 관망하고 있습니다.  윈도우 태블릿의 구입은, 조금씩 늘어나는 윈도우 태블릿들의 장점을 조금 더 파악한 후에 구입을 하려고 하는 것입니다. 


태블릿의 저장장치의 대세는  SSD


태블릿들의 경우  SSD를 많이 체택하고 있습니다.  SSD의 빠른 속도를 경험하시면 하드를 SSD 로 교체를 한 경우 다시 저장장치를 하드로 하는 분들은 없을 것입니다. 


또한 SSD는 충격에 HDD 보다 강하기 때문에 움직임이 많은 태블릿의 경우 SSD를 많이 쓰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쓰는 모든 장비의 주 저장장치는  SSD입니다. 맥북프로 레티나를 비롯하여 맥북프로,  PC 등 모두 SSD입니다. 



ATIV, 삼성 ATIV, 서피스 프로, 아티브, 원도우 8 태블릿, 원도우 태블릿, 클라우드 스토리지 서비스, 클라우드 컴퓨팅, 탭북삼성의 SSD는 맥북프로와 PC에서 쓰고 있습니다.


울드라북이나 태블릿 등에 많이 적용하는 SSD의 장점은 하드웨어의 성능을 최대한 끌어올리는 장점이 있는 반면 저장 용량의 적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ATIV, 삼성 ATIV, 서피스 프로, 아티브, 원도우 8 태블릿, 원도우 태블릿, 클라우드 스토리지 서비스, 클라우드 컴퓨팅, 탭북아이들이 쓰고 있는 맥북프로 13인치입니다. SSD로 링크속도가 6기가 정도가 나오고 있습니다. 일반적인 HDD 보다 4배정도 빠른 어마어마한 접속 속도입니다.



모바일 OS인 iOS를 쓰는 아이폰이나 아이패드의 경우 OS가 차지하는 용량이 많은 편이 아니기 때문에 16기가 정도의 용량이어도 큰 문제 없이 사용을 할 수가 있습니다. 


반면 윈도우 8을 기반으로 하는 태블릿의 경우 OS의 특성상 태블릿용 윈도우 8 RT를 쓰는 경우보다 일반적인 윈도우 8을 쓰는 경우가 많을 것입니다. 문제는 최강의 OS인 윈도우의 경우 기본적으로 메인 저장 공간에 용량을 너무 많이 차지하는 단점이 있습니다.   


윈도우 태블릿을 구입하면,  window to window의 원격접속으로 클라우드 컴퓨팅을 해보고 싶은 욕심도 있기는 합니다.  현재 개인적인 윈도우의 사용은 세로 모드로 세팅이 되어 있어서 ATIV가 현재 구매 대상에서 제일 우선에 왔습니다. 


다음은 123님의 해상도 관련 댓글 내용입니다. 


ATIV 스마트PC 프로 = full HD
Acer W700 = full HD
MS Surface with Windows 8 Pro = full HD
Sony Vaio DUO 11 = full HD
입니다.

즉, 고급형은 전부다 full HD 해상도입니다. 보급형에 아톰 달린 저가 모델만 HD이구요 윈도우8 태블릿은 다 HD인데 아티브 고급형만 full HD인게 아니라 말이죠...
패드의 경우 클라우드 컴퓨팅을 사용하면 해상도가 2천이 넘는게 전혀 소용이 없더군요.
반면 w700 시연기를 보면 full HD 해상도 그대로 10인치에 들어가다보니 작업화면이 월등히 넓다는 느낌입니다.


태블릿의 용량 문제는 클라우드 스토리지 서비스로 해결하다!


는 두 가지 방법의 클라우드 컴퓨팅을 쓰고 있습니다. 직접 집에 있는 컴퓨터에 접속을 해서 쓰는 '프라이빗 클라우드 컴퓨팅'과 또 하는 애플의 타임캡슐과  iptime의 나스를 이용한 '클라우드 스토리지'를 쓰는 방법을 쓰고 있습니다


이전에 ‘클라우드 컴퓨팅 알고 쓰자’ 라는 시리즈 포스팅을 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의 경우 통신사나 포탈에서 다양한 클라우드 스토리지 서비스를 쓰고 있습니다.  개인적인 용량을 합해보면 200기가 이상을 클라우드 스토리지 서비스에서 사용을 하고 있습니다.


물론 사설 클라우드 스토리지도 쓰고 있는데 토탈 5테라 정도의 용량을 쓰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가장 선호하는 클라우드 서비스는 드롭박스(dropbox)와 네이버 n 드라이브, 다음 클라우드 등 입니다. 특히 포털의 클라우드 서비스의 경우 협업을 할 때 매우 편리합니다. 



ATIV, 삼성 ATIV, 서피스 프로, 아티브, 원도우 8 태블릿, 원도우 태블릿, 클라우드 스토리지 서비스, 클라우드 컴퓨팅, 탭북나스 2테라 타임캡슐 2+1테라를 개인 클라우드 스토리지로 쓰고 있습니다.



한마디로 정리하면  윈도우 8 태블릿의  SSD는 많아야 124기가나 256기가 바이트 정도의 용량이 한 동안은 대세일 것입니다. 윈도우를 돌리기에는 사실 상당히 부족한 용량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특히 124기가의  SSD는 윈도우 8을 깔고 오피스 관련 프로그램과 간단한 프로그램을 깔아도 60기가 정도의 용량 차지하기 때문에 더욱 그러 할 것입니다. 


하지만 포탈에서 제공하는 클라우드 서비스만 잘 이용하면 용량 걱정 없이 잘 쓸 수 있다고 봅니다. 




2013년 스파크를 구입 한지 한 달 - 이번에 구입한 새 차는 경차[4]

애플의 타임 캡슐을 구입하다. [2] 타임캡슐의 장점

LTE 무제한 요금제 기다리기는 했지만 가입은 고민이 됩니다.

애플 혁신의 끝이라고? 혁신을 만드는 것은 기업이 아니라 그것을 쓰는 사람이다!

클라우드 서비스 알고 쓰자 -[2] SKT에서 제공하는 서비스 T Cloud

윈도우8 태블릿 가능성과 실망감의 공존 태블릿을 노트북의 진화(?)

윈도우 8 태블릿이 실패 할 수 밖에 없는 이유는 해상도!



블로그 이미지

천추

IT 이야기를 중심으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은 다음 뷰의 개편으로 개인적으로는 조금 어수선한 하루였습니다. 블로그에 다음 뷰에서 오는 방문자가 상당하기 때문에 신경을 안 쓸 수 없어서 였습니다.

   

삼성의 이야기로 시작을 해볼까 합니다. 삼성의 스마트 PC 아티브 Q 때문입니다.

   


Samsung ATIV Q - Flexible mode shift and ultimate mobility

http://www.samsung.com/global/ativ/ativq.html



삼성이 이번에 아티브 Q 애플의 뒤통수를 한 대 친것 같은 느낌입니다. 아티브 Q의 경우 제가 바라던 모든 것이 다 들어간 window8 태블릿으로 보입니다. 


아직 실물은 본 것도 아니지만 약간 공개된 동영상만으로 볼 때 매우 우수한 느낌이 듭니다. 개인적으로 직접 써보지 않고 설레발을 치는 경우가 거의 없었는데 올해는 맥 프로와 삼성의 아티브 Q 두 기기 모두 기대가 됩니다.

   

아티브Q 해상도의 승리자

   

3200*1800의 QHD 규격의 해상도는 일단 현재 까지 최고 해상도의 맥북 프로 레티나의 해상도 2880*1800을 능가한다는 것입니다. 단순 픽셀로의 비교는 어렵겠지만 현재 아이패드의 해상도도 뛰어넘는 것입니다. 


이제는 윈도 진영에서도 레티나 모니터가 있다는 것입니다.



2880*1800의 원도우 해상도입니다. 맥북프로 레티나에서 vm 웨어를 돌린 것입니다.


 


기본적으로 윈도우 에서도 최적해상도 개념으로 쓸 수 있는 것 같습니다. 윈도의 경우 정확한 픽셀 단위의 정확도로 보여지는 개념이 있기 때문에 맥 OS X등의 최적화면 개념이 아니었습니다. 원도 PC의 경우 정확한 해상도가 가장 또렷한 해상도였습니다.

   

   

업무를 위한 태블릿의 사이즈 13인치

   

아이패드를 오래 쓰고 있지만 9.7인치의 화면에서는 할 수 있는 것이 그렇게 많지 않습니다. 즉 업무용 태블릿 보다는 콘텐츠의 소비 즉 멀티미디어 기기에 가까운 사이즈라고 할 수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태블릿을 생산성 도구로서 사용하는 것을 많이 해왔지만, 아티브의 13.3" 의 모니터 크기는 터치가 가능한 작업에서는 최적의 사이즈라고 생각이 되는 크기입니다.

   

제가 구매를 고려했던 윈도8 태블릿 들의 장점은 일단 기본적으로 키보드를 가지고 있는 제품들이었습니다.

   

거기에 입력도구가 늘어서 팬까지 쓸 수 있다는 것입니다. apple의 WWDC 2013에서 처치가 가능한 맥북에어를 선보일 것으로 보았는데 잘 못 집었습니다.

   

특히 삼성의 스마트 PC의 제품 군 중에 태블릿으로 쓸 수 있는 제품에서 초고해상도의 디스플레이를 적용한 것은 매우 고무적입니다.

   

많은 분들이 원도 8이 망했다고 하지만 조만간 윈도 8.1이 나올 것 같으며 아티브 Q와 같은 초고해상도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태블릿이나 노트북이 나온다면 애플이 매우 긴장을 해야 할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3200*1800 QHD 디스플레이라는 말에 맥 프로에 구매욕구가 조금 수그러들었습니다.


가상 해상도로 3840*2400 의 해상도입니다. vm 웨어로 스크릿 샷을 찍으니 12메가로 올릴 수가 없어서 원격접속 이미지로 대체 합니다. 해상도가 높다고 다 좋은 것은 아니지만 아티브 Q를 1920*1080에서나 그 이하의 해상도에서 본다면 매우 또렷한 화질이 구현된다는 것입니다.

  




레티나 최적화 화면이라는 1330*900에서 본 윈도 화면입니다. 맥북프로에서 원격접속으로 접속한 화면입니다.



역시 판매가 면는 가격대가 문제일 것입니다. 200만원 대 후반의 맥북프로 레티나 15"와 경쟁 구도가 될 것 같습니다. 내장 그래픽의 맥북 프로 레티나 13인치 정도의 가격대라며 충분히 고급 사용자들을 위한 경쟁력이 있다고 봅니다.


일단 동영상 정도의 움직임이라면 충분히 성능도 보장되는 것으로 보입니다. 

   

옛날 삼성 노트북 들을 쓸 때 바이오의 고해상도 디스플레이를 보면서 삼성도 언젠가는 멋진 해상도의 모니터가 나왔으면 좋겠다고 하던 때가 갑자기 기억이 나네요.





블로그 이미지

천추

IT 이야기를 중심으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