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도우 환경이 대세인 우리나라에서는 맥을 사용하는 것이 상당히 어렵습니다. 원격 접속을 이용하는 것도 윈도우를 쓰는 방법 중에 하나이지만 맥이 있는 상황에서 윈도우 PC 까지 있는 경우는 조금 드물기 때문에 맥의 기본 어플이라는 Parallels Desktop 8 사용하는 방법 입니다.

   

맥은 흔히 전문가나 마니아가 쓴다는 편견이 많은 컴퓨터입니다. 아이폰과 아이패드를 쓰다가 결국 맥북 프로 레티나 까지 쓰게 된 케이스입니다.

   

개인적으로는 2011년 부터 맥을 쓰고 있습니다. 상대적으로 최근에 맥을 쓰기 시작한 케이스라고 할 수 있습니다. 물론 주위에서는 점점 맥을 쓰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지만 국내 맥 유저의 경우 3%(2012년 기준)미만이라고 합니다.

   

결과적으로 우리나라에서 아니 Window가 97% 이상 쓰이는 곳에서 맥을 쓴다는 것은 이제는 그렇게 큰 불편은 없습니다.

   


맥에서 윈도우를 사용하자 Parallels Desktop 8


   

문제는 매우 가끔 쓰는 윈도우 전용 프로그램이 제일 문제가 됩니다. 제가 거래하는 국민은행의 경우 모든 브라우저에서 은행업무가 가능하기 때문에 맥에서도 거래가 가능합니다.

   

온라인 거래의 경우도 맥에선 장바구니에 넣어 두고 스마트 폰으로 결제를 하는 방법으로 해결이 가능합니다.

   

그러나 문제는 일을 하면서 생기게 됩니다. 메인 작업을 윈도우 PC에서만 지원이 되는 원노트를 쓰기 때문에 문제가 생긴다

고 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이번에 소개해드릴 맥 어플은 Parallels Desktop 8입니다. 국내 맥 환경에서는 거의 필수 맥어플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맥에서 윈도우를 사용하자 Parallels Desktop 8


   

이전에 쓰던 프로그램은 VM 웨어를 썼지만 이번에 Parallels Desktop 8를 박스세트로 구입을 했습니다. 온라인 내장에서는 99000원 인데, 노원 컨시어즈에서 77000원에 구입하였습니다. 역시 단골매장이 좋습니다.

   

Parallels Desktop 8의 장점

   

일단 맥을 위한 전용 비주얼 머신이라는 장점은 사용하기에는 VM웨어보다는 매우 편리합니다.

   

맥에서 윈도우용 프로그램 아니 윈도우를 바로 쓸 수 있다는 장점은 대부분의 사람들이 인정을 하는 부분입니다.

   

맥을 쓴 뒤 거의 2년 정도 뒤에 구입을 하게 된 이유는 Parallels Desktop 7 시절에 한번 설치를 했다가 플레시 저장 공간의 알 수 없는 잠식으로 체험판을 끝으로 쓰지 않고 있다가 이제야 구입을 한 것입니다.

   

 

맥에서 윈도우를 사용하자 Parallels Desktop 8


   

원노트는 제 업무에 기본으로 쓰기 때문에 매우 사용빈도가 높은 프로그램입니다. 특히 아이패드에 원노트 앱과 연동하여 조금 더 여유롭게 작업을 할 수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윈도우 프로그램의 경우 원격데스크톱 연결로 대부분의 업무를 처리하였기 때문에 그렇게 필요하다거나 하지는 않았습니다.

   

Parallels Desktop 8를 구입한 이유는 가끔 씩 직접 맥에서 원노트를 작업하는데 VM 머신으로는 조금 불편한 점이 있어서 구입을 하였습니다. 다른 한편으로는 서피스 Pro를 구입을 하게 되면서 윈도우+윈도우 PC간의 클라우드 컴퓨팅 작업 세팅을 해놓고 맥에서는 Parallels Desktop 8로 윈도우 PC작업을 하기로 한 것입니다.

   

특히 이미지의 경우 VM웨어의 경우 바로 드레그를 할 수 없기 때문에 원노트를 쓸 때 조금 불편했었지만 Parallels Desktop 8의 경우 finder에서 바로 드레그로 이미지로 넣을 수 있는 등 상대적으로 편리하기 때문입니다. 즉 한번에 작업이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Parallels Desktop 8의 단점

   

16기가 렘의 맥북에서 사용을 하는 경우에서도 메모리의 부족을 느끼게 합니다. 설치 세팅에서 2기가로 세팅을 해놓았는데, 조금만 작업을 해면 메모리를 엄청 소모합니다.

   

VM웨어를 사용할 때보다 편리하기는 하지만 결국 가상 컴퓨터라는 것입니다. 물론 원격 데스크톱을 병행하기 때문에 디자인이나 코딩 등에는 크게 문제는 되지 않지마 단일모드로 윈도우를 쓴다면 메모리에서 조금 고민을 할 것 같습니다.

   


맥에서 윈도우를 사용하자 Parallels Desktop 8

   

결국 원노트라는 윈도우용 프로그램을 쓰기 위한 용도로 프로그램을 별도로 돌려야 한다는 것입니다.

   

일반적으로 윈도우를 많이 이용하시는 분들은 매우 유용할 것으로 보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천추

IT 이야기를 중심으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레티나 디스플레이가 적용된 맥북프로 레티나 15인치 사용기


WWDC 2012에서 애플은 레티나 디스플레이의 맥북 프로를 소개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국내에 판매가 온라인으로 가능한 바로 다음에 구입을 하였습니다. 


6월 12일 부터는 국내의 애플 홈페이지에서도 구입은 가능하다고 나오고 다만 전파인증과 3~5주의 대기 기간이 적혀 있었습니다. 결국 7월 중순이후에야 맥북프로 레티나 모델을 받게 되었습니다.


성격이 급한 한국인이 1달을 기다려서 배송을 받는 다는 것은 정말 대단한 인내을 발휘 한것입니다. 


놀란만한 성능의 맥북 프로 레티나 모델은 아직도 노트북 형태의 컴퓨터 중에서는 최고의 성능을 자랑하고 있습니다. 



레티나 디스플레이, 맥북 레티나, 맥북 레티나 15인치, 맥북 프로, 맥북 해상도



맥북프로 레티나를 구입한 이후에도 뉴아이패드를 너무나 편하게 잘 쓰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컴퓨팅의 방법이 바뀌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지금도 이 글의 초안은 아이패드에서 작성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사실 가까이서보면 맥북프로의 레티나 디스플레이보다 아이패드의 레티나 디스플레이가 더 좋아 보입니다. 


레티나 디스플레이의 맥북을 구입하고 벌써 4개월이 넘은 것 같습니다. 13인치의 조금은 보급형(?)레티나 디스플레이의 맥북 프로 레티나 13인치가 나왔지만 역시 15인치를 구입한 것은 잘한 것 같습니다. 


아직은 많은 분들이 높은 가격대로 인하여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노트북에서 쓰지 못하고 있습니다.



최적화 상태의 스크린 샷입니다. (확대하시면 원본 사이즈로 보실 수 있습니다.)




레티나 디스플레이, 맥북 레티나, 맥북 레티나 15인치, 맥북 프로, 맥북 해상도3840*2400 의 해상도의 스크린 샷입니다. 맥북 프로 레티나의 최대 해상도입니다. 일반적으로 최적화나 1920*1200의 해상도에서 작업을 합니다. (클릭하시면 원본 사이즈로 보실 수 있습니다.)



사실 제가 아는 매우 잘나가는 병원의 원장님도 맥북프로의 가격을 들으시고 조금 놀라시면서 구입의 엄두를 내시지 않는 다는 것입니다.  


레티나 디스플레이는 그동안의 픽셀 개념의 그래픽을 완전히 떨처버리게 만들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초기 포토샵의 경우 픽셀을 확대가 아니고 눈으로 확인을 하고 썼던 기억이 납니다. 1997년의 노트북은 아이패드 보다 큰 화면에 800*600의 해상도는 TV정도는 아니여도 픽셀을 보고 작업을 할 수 있는 상황이었기 때문입니다. 


물론 아직도 레티나 디스플레이용의 포토샵 등은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포토샵의 경우 1920*1200의 해상도에서 작업을 합니다. 듀얼모니터를 잘 쓰지 않기 때문에 1920*1200의 해상도로 작업을 하는 것이 편하다고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아직은 많은 분들이 높은 가격대로 인하여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노트북에서 쓰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제는 다음 레티나 제품의 경우 모니터가 될 것 같습니다. 윈도우 PC에서는 아직 그정도의 고해상도를 지원하는 제품이 나오지는 않은 것 같은데 점점더 많이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서두에 말씀 드렸듣이 아직도 블로그의 초안이 되는 글감은 아직도 아이패드에서 쓰고 있습니다. 세로모드가 지원되기 때문에 세로로는 아직까지 아이패드가 가장 높은 해상도의 작업일 것입니다. 


결국 휠씬 더 비싼 맥북프로 레티나가 있는 데도 아이패드에서 작업하는 것이 좋은 이유는 어찌보면 세로 모드에서 글 작성이 때문이 아닐 까하는 생각도 듭니다. 



레티나 디스플레이, 맥북 레티나, 맥북 레티나 15인치, 맥북 프로, 맥북 해상도



결국은 아이패드의 레티나 디스플레이가 훨씬 더 우수하다는 결론이 나옵니다. 당분간 가격 대비 성능은 아이패드를 능가할 제품은 나오지 않을 것입니다. 물론 삼성의 갤럭시 노트 10.1가 아몰레드로 나와서 현재가격대로 판매된다고 하면 사정은 달라 질 수 있습니다. 



만약 아몰레드나 레티나 디스플레이의 모니터가 나오고 200만원 안쪽 이라면 전 바로 구입을 할 계획입니다. 



클라우드 컴퓨팅에 대하여

클라우드 서비스 알고 쓰자 -[3] 가장 강력한 클라우드 서비스 드롭박스(Dropbox)

책을 보는 도구 아이패드 iBooks

아이폰 아이패드 배터리를 조금 더 오래 사용 법

아이폰과 아이패드를 위한 파워 팩 4000을 구입하다.

Window 8로 OS 업그레이드 [2]

Window 8로 OS 업그레이드


블로그 이미지

천추

IT 이야기를 중심으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