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해상도 모니터를 가지고 계시다면 윈도 8.1에서도 맥의 레티나와 같은 깔끔한 선명도로 사용이 가능하시다는 것을 아시는 분들은 많지 않습니다.

   

최근에는 4K 모니터를 구매하려고 알아보고 있는 중입니다. 일단 윈도 8.1은 4K를 지원하기 때문에 맥에서는 방법을 강구를 해보아야 할 것 같지만, 맥북 프로 레티나에서는 고해상도의 모니터를 해상도를 낮추는 HiDpi가 적용이 되어서 매우 선명한 화질로 작업을 할 수 있습니다.

  

27인치 모니터(2560*1440)에서 디스플레이 150%로 테스트를 해보고 있습니다.

   

현재의 OS 이전 버전인 '마운틴라이언'에서는 외부 모니터에도 HiDpi 지원이 되는 기능이었지만 현재는 지원이 되고 있지 않습니다.

   

윈도 8.1은 4K를 지원하기 때문에 일단은 현재의 2560*1440모니터를 권장해상도에서 디스플레이 설정으로 150%로 맞추어 쓰고 있습니다. 맥의 HiDpi 모드를 쓰는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입니다. 윈도 8.1는 해상도를 1920*1080으로 낮추는 것보다는 디스플레이 설정을 150%로 하는 것이 조금 더 선명하고 윈도의 기능을 최대로 쓸 수 있는 것 같습니다.

 


2560*1440 상태의 디스플레이 150% 확대 이미지


고해상도의 지원은 대부분의 프로그램에서 가능 한 것은 아니고 현재는 익스플로러와 오피스 등에서 사용이 가능하며 윈도 스토앱 정도가 HiDpi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윈도 작업은 주로 원노트를 이용하여 블로그 관리를 하는 것이기 때문에 디스플레이를 150% 확대하여도 크게 문제없이 작업이 가능합니다.

 

윈도8.1의 HiDpi의 지원은 IE11과 오피스 정도만 지원이 되고 있습니다. 크롬과 익스플로러 비교


윈도우에서는 8.1에서는 부터는 4K 디스플레이를 지원하기 때문에 4월을 기점으로 저도 4K 모니터를 구매할 계획 가지고 있습니다. 2014년이 되면서 다양한 4K 모니터 들이 나오고 있습니다. 물론 아직 구매가 가능한 실무용 모니터는 없기 때문에 조금 더 관망을 해보아야 할 것 같습니다.

 

맥은 맥북프로 레티나를 쓰고 있고 윈도는 서피스 프로와 조립 Pc를 쓰고 있습니다. 맥북 프로는 4K를 지원하지 못하는 2012년 MID 모델이어서 당분간은 4K 모니터와 연결을 할 수 없어서 방법을 강구하고 있습니다.

   

   

고해상도 모니터와 HiDpi

   

맥북 프로 레티나가 선명한 화질을 자랑하는 이유는 2880*1800의 해상도를 절반의 해상도인 1440*900으로 보여주는 것입니다.

   

기본적으로 애플 레티나의 디스플레이의 최적화면은 HiDpi인 것입니다.

   

올해부터는 본격적인 고해상도 모니터의 시대가 될 것입니다. 단순히 고해상도 모니터가 아니고 4K 시대에는 선명화 화질에 맞는 작업 해상도가 필요할 것입니다.


맥의 매버릭스에서는 앱으로 HiDpi 지원이 가능하다고 하는데 국민카드가 해외결제가 되지 않아서 구매를 못하고 있습니다. 다른 구매 방법을 찾고 있는데, 대안이 없는 것 같습니다.  


  

   

남서울 대학교 치위생학과 티스토리 블로그 디자인 [블로그형 홈페이지 포트폴리오]

삼성 스마트 모니터 B970 리뷰 - 고해상도(2560*1440) 듀얼 모니터 세팅!

'1Password'- 강력한 비밀번호 관리 앱

블로그 운영 잘하는 법[6-1] - 글감의 저장으로 다양한 글을 쓰자

아이패드 어플 추천 - 듀얼 모니터 어플 AIR DISPLAY

블로그 운영 잘하는 법[5] 네이버 오픈 캐스트를 이용하자

타임캡슐의 이용한 기가 비트 내부 네트워크의 완성

맥 용 Belkin 썬더볼트 익스프레스 독(Thunderbolt Express Dock) 리뷰


블로그 이미지

천추

IT 이야기를 중심으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제가 쓰는 부분의 디스플레이는 레티나 디스플레이입니다. 일단 아이폰 5를 비롯하여 아이패드4 맥북프로 레티나 까지 삼성의 24인치 보조 모니터를 제외하면 제가 보는 화면은 대부분 레티나 디스플레이로 보는 것입니다.

   

사실 개인적으로 원도우 PC에 레티나 디스플레이가 장착이 된다면 "맥북프로 레티나 모델"을 구입할 때 처럼 아무 주저 없이 구입을 할 것 같습니다.

   

플을 좋아하는 분들이 애플을 좋아하는 이유가 직관적이라고 하면 감성적인 느낌이 강하고 부드러운 프로그램들이 대부분입니다. 특히 iOS를 보시면 애플의 추구하는 컴퓨팅을 잘 아실 것입니다.

   

하지만 MS의 윈도우의 경우 기계적이면서 일단은 계산적인 느낌이 나는 것이 사실입니다.

   

디스플레이의 보여주는 방식에도 애플과 MS는 다르게 보여줍니다.

   

애플의 경우는 최적화 개념으로 그 정점을 찍는 것이 레티나 디스플레이의 해상도라고 할 수 있습니다 3840*2400픽셀(촤대 2880*1880)까지 해상도를 지원하지만 실제로는 "레티나의 최적" 이라고 하면 1440*900(15인치 기준)를 쓰게 만들고 있습니다.   


가상해상도, 레티나, 레티나 디스플레이, 레티나 윈도우, 맥북 레티나 15인치, 아몰레드 윈도우, 원도우, 원도우 레티나

Apple - MacBook Pro Retina 디스플레이 - 특징

https://www.apple.com/kr/macbook-pro/features-retina/



해상도를 최적으로 맞춘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쓰는 경우 장시간 업무를 해도 눈이 거의 피곤하지 않습니다. 피곤하지 않다기 보다는 같은 시간 일반 모니터를 보고 작업을 하는 경우 보단 1/3 정도의 부담 정도 밖에 안 느껴 집니다.

   

반면 기계적인 윈도우의 디스플레이 표현방식은 정확한 픽셀 값을 보여줍니다.


즉 1920*1080 픽셀의 hd 화면을 더 낮은 해상도로 바꾼다고 하여도 눈에 더 좋게 보이지 않고 오히려 이미지가 깨져 보이기 때문에 그렇게 잘 보이지는 않습니다.

   

예를 들어서 레티나 디플레이에서 비주얼 머신으로 들어가서 윈도우를 돌리는 경우 누엔 제일 편한 해상도는 맥 북프로 레티나의 최적 해상도인 1440*900 보다 1920*1080으로 보는 것이 더 눈에 편안합니다. 


일단 넓은 화면에서 작업한다는 장점을 이용해서 비주얼 머신에서는 넓은 작업 환경으로 작업을 합니다.

   


가상해상도, 레티나, 레티나 디스플레이, 레티나 윈도우, 맥북 레티나 15인치, 아몰레드 윈도우, 원도우, 원도우 레티나레티나 디스플레이로 접속한 1920*1200 화면 사이즈 입니다.



15인치에서 1920*1200 사이즈로 작업하기는 조금 글자의 크기가 적은 느낌이 듭니다. 



   

레티나 디스플레이로 접속한 1680*1050 화면 사이즈 입니다.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이용하여 원도우를 쓰는 경우 사실 해상도의 차이로 레티나에 최적 화면인 1440*900픽셀이 원도우에서는 그렇게 선명한 해상도는 아니였습니다. 개인적으로 생각되는 맥북으로 레티나 디스플레이의 최적 해상도는 1680*1050픽셀로 세팅을 하는 경우 최대인 것 같습니다.

   

정확한 테스트는 아니지만 일단 눈에 편한 해상도의 경우 같은 모니터를 이용해고 맥과 윈도우에서는 차이가 있습니다. 역으로 말하면 차이는 있지만 적용은 가능하다는 것입니다.


레티나 디스플레이의 장점은 일단 가상 해상도로 보여주면서 일반적인 눈으로 볼 때 종이에 인쇄한 것 같은 느낌의 화면을 보여줍니다.


저는 대부분의 디스플레이 화면이 레티나입니다. 그렇다 보니 클라우드 컴퓨팅을 위하여 다시 윈도우를 쓰는 PC를 다시 메인으로 쓰려는 시점에서 레티나 디스플레이 탑재한 원도우 PC를 기다리는 것은 당연하다고 생각합니다.

 

맥북에 레티나 디스플레이가 탑재되어 나왔을 때 그랬던 것 처럼 PC에도 레니타나 아몰레드 디스플레이가 탑재된다면 마로 구입을 하고 싶습니다. 물론 소프트웨어 특성상 어려울 수도 있겠지만 그래도 빠른 시일 안에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아이폰5(iPhone5) 데이터 테더링 방법- 완벽 가이드 [2] 유선접속

블로그 포스팅에 OneNote를 쓰다[2] 오피스로 하는 블로그 포스팅의 장점과 단점

아이패드 어플 추천 무 인코딩 동영상 어플 AVplayerHD

MS의 OneNote 로 블로그 포스팅을 작성하다

원도우 8 태블릿 저장 공간은 클라우드 스토리지가 답이다.

2013년 스파크를 구입 한지 한 달 - 이번에 구입한 새 차는 경차[4]

스타들이 교수로 강의하는 남서울예술종합학교 소개


   

블로그 이미지

천추

IT 이야기를 중심으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